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내몽골 ‘금주령', 제도로 불량 술문화 개변
기사 입력 2018-01-24 08:18:38  

‘8가지 규정'을 실행한 후 중공중앙, 국무원 판공청은 <당정기관 국내공무접대관리규정>을 발표했다. 규정은 공무식사(工作餐)시 담배와 고급술을 제공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지난해 많은 지역에서는 원 ‘금주령’의 토대우에서 더 엄격한 ‘금주령’을 내려 공무접대시의 음주행위를 제약하고 일부 지역은 공무접대시 일률로 술을 마시지 못한다고 명확히 했다.

몽골자치구에서는 간부들의 관념을 철저히 개변시키고 불량 술문화를 억제하고저 제도로 관리하고 상태화로 틀어쥐며 효과적으로 금지령을 시달하도록 해 간부들의 부담을 줄이고 사업열정을 올렸다.

중국건축주식유한회사 기초시설국 두성명처장은 “얼마전에 업무일로 불안한 마음을 안고 내몽골에 갔다. 그런데 뜻밖에도 한번도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성명 뿐만 아니라 최근 내몽골에 출장다녀 온 사람들이 모두 이런 감수를 받았다고 한다.


술때문에 2명 청급 간부 철직 당해 

2017년 12월 28일 점심의 내몽골호텔, 여기는 공무접대 단위이다. 마침 자치구수리청 판공실 장주임과 마주쳤다. “손님이 많아 오늘 단칸방을 배치했다. 한명 부청장이 수행하도록 하고 간단한 식사를 한다. 올해부터 술을 마시기 못하게 하자 감히 술을 마시려는 사람이 없다.” 장주임은 이렇게 말하면서 “호텔에서도 밥상에 술을 올려 놓지 못하지요?”고 복무원과 얘기를 나누는 것이였다.

2017년 8월 30일, 내몽골기률검사감찰넷에서 발표한 소식에 따르면 내몽골자치구 당위 조직부 전임 부부장 량립군은 기바꿈 고찰기간에 륜번으로 청하는 연회석에 참석해 당내 엄중 경고를 받고 정처급으로 떨어졌으며 조직부문에서 다른 부문으로 일자리를 옮기도록 했다.

사건 발생지 적봉시위 조직부 전임 부장 기강은 당내 엄중경고를 받고 조직부 부장직에서 면직 당했다. 기률검사 부문에서는 또 기타 21명에게 각기 충고를 주고 담화를 하고 검사를 하도록 하고 식사료금을 내도록 했다.

자치구정법위원회 종합정리판공실 석뢰주임은 “술때문에 2명 청급간부가 처분을 받은 일은 큰 교훈이 아닐수 없다.”고 말하면서 “관직이 높고 낮음과 관련 없이 기률을 위반하면 반드시 시정해야 규정을 시달하도록 추진할 수 있다.”고 말한다.

“전에 우리는 따로 자그마한 식당을 차리고 당지 지도자들을 접대하기로 했다. 그런데 누구 하나 식당에 오는 사람이 없어서 아예 철소했지요.” 중국철도그룹 지하철시공 책임자의 말이다.

모 향진간부는 “과거 우리는 공금을 쓰지 않고 술을 따로 가지고 와서 상급 지도자들을 접대하려 했는데 지도자들의 거절을 당했다.”고 말했다.

자치구기률검사위원회 류기범은 “몽골족은 친절하고 호의적인 민족이며 또한 매우 자률적인 민족이다. ‘8가지 규정’ 정신을 시달하는데서 남들한테 떨어지지 않는다. 지난해 부터 우리는 가장 엄격한 금주규정을 실행하고 있는데 실천을 통해 좋은 효과를 보고 있다. 각 부문은 공무접대시의 술값 지출을 모두 취소했는데 접대비용을 30% 절약했다."고 했다.  


습관이 되면 가족들의 감독도 필요 없다

“지난해부터 내린 금주령으로 결제내용에 술값 항목이 없다.” 내몽골자치구 접대판공실 책임자의 말이다. “자치구급에서 이렇게 시행할 뿐만아니라 기, 현, 구도 모두 마찬가지로 술값 지출을 취소했다.”고 소개했다.   

“과거 안해와 부모는 술 마시지 말라고 매일 전화를 걸어왔는데 지금은 감독할 필요가 없게 됐다. 기률이 엄하니 우리도 술 마시지 않는 습관을 키우게 됐다. ” 어얼둬스 공청단시위 서기 한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운동할 시간이 생겨 신체가 건강해지고 정신이 포만해졌다. ”고 말한다.

훅백술업 책임자 장지광은 “술소비가 급격히 내려가자 우리는 값 싸고 맛 좋은, 백성들이 즐기는 술을 개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길림신문 2018-01-20


베스트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정기총회 및 설맞이 모임을 가졌다. 지난 1월 28일,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는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초대회장 알렉스 양이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련임할것을 만장일치로 동의,결정하였다.아울러 김철만 부회장, 김승렬 리사장도 련임을 결정하고 새로 최덕환 부리사장을 선거하였다. ...더보기2018.02.19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  2018.02.19
 "력사 기록자로 남고 싶어"
"이번에 전남대 마이크로의료로봇그룹과 할빈공대로봇그룹 그리고 금약그룹의 상호 MOU체결을 계기로 할빈공대 이모저모를 알고 싶고 조선족인사들을 만나 여러가...  2018.02.19
 교원의 지위,대우 새로운 시대 열린다
<<새 시대 교원대오건설 개혁을 전면적으로 심화할데 관한 중공중앙과 국무원의 의견>>이 지난 20일에 교원의 지위, 대우 등에 대한 개혁조치...  2018.02.19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 정품창작에 도전
설립 1주년을 맞은 나어린 협회인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가 다양한 협회활동으로 회원들의 연기력과 소질을 제고시키는 동시에 각종 창작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여...  2018.02.19
 영어 실수는 大굴욕, 우리 말 실수엔 王대범한 사람들
얼마 전 독감을 앓으면서 "낳길 바란다"는 문자를 여러 통 받았다. 어여 낳으란다. '낳다'는 출산하거나 어떤 결과를 ...  2018.02.19
 지난해 연변 체육분야 새 돌파 이룩
연변에서 롱구운동도 그 보급률이 매우 높다. 사진은 주직속기관 롱구경기 한 장면.(자료사진) 리명옥 기자

“지난해 천진에서 펼쳐진 제13회 전국...
  2018.02.09
  
1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