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기사 입력 2017-10-10 05:34:53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다 종종걸음으로 어딜 가는건지 궁금했는데 누군가가 ‘체험관’이라고 귀띔해줬다.

시부모를 봉양하고 남편을 내조하며 자녀 셋을 키워온 꽤 바람직했던 A의 삶은 체험관 출입을 시작으로 삐걱대기 시작했다. 설득이 통하지 않는 A의 태도에 자녀들은 흥분했다. 가족 간의 모순은 A가 돌연 사망하면서 마무리됐다. 몇달 간 공격모드였던 자녀들이 이에 충격받았음은 자명한 일이다.

우리 부모에게 남은 날이 얼마일가를 고민하는 리유는 이 때문이다. 그 시간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를 반추하는 리유도 이 때문이다. A의 죽음이 아니였다면 ‘효도’를 자주 찾아뵙거나, 모시고 사는것 쯤으로 인지했을것이다. 시쳇말로는 익숙한것에 속아 소중한것을 놓치는 날의 련속이였을것이다.

기존의 효 사상을 보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저 섬겨야 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였다. 다만 가족공동체가 핵가족화로 전환되고있는 시점에서 옛것을 그대로 답습하려니 답답할 때가 많다.

그렇다고 젊은 세대의 가벼워진 효 관념을 탓할것인가. 분투해봐야 물가에 비해선 박봉이고 40대를 전후로 해선 도태될가 전전긍긍하며 주거비용은 천정부지로 치솟는다. 외동자녀일 경우, 한쌍의 부부가 로인 네명을 봉양해야 하니 더 딱하다. ‘부모만큼만 살아라’는 말은 괜히 생긴게 아니다. 삶의 조건이 이렇게 변했는데 가족 간의 가시적인 뉴대만 고집한다면 더 많은 불효자를 양산할수밖에 없다. 하여 ‘자주 찾아뵈라’는 훈시는 솔직히 뜬구름 잡는 얘기로 들린다.

세태와 매치되는 맥락에서 효 정신을 살리는, ‘편하고 자연스러운’ 효심을 강구할 때가 온것이다. 보다 나은 미래와 현실의 접점을 만들기 위해서는 립장정리가 필요해보인다.

효도란 부모를 정성껏 잘 섬기는걸 의미한다. 핵가족화는 계속 심화될게 뻔한데 로년생활의 초점을 자녀에게 맞춘다면 서로가 괴로워진다.

하여, 섬김의 방식은 달라져야 한다.

실제로 모 사이트에서 이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가운데 ‘늙는다는건 열정을 잃어버리는 일’이라는 견해가 압도적이였다.

부모들이 삶을 포기하지 않도록 잘 정비해주는것이 이 시대의 효도이지 않을가. 일상을 재미있게 보낼만한 시스템과 조건이 마련된다면 로년은 덜 따분할것이다. 기성세대의 고질병이기도 한 자발적 희생모드에 브레이크를 밟아주는것 역시 실질적인 효행이다.

“네 자녀들이 해주기 바라는것과 똑같이 네 부모에게 행하라”는 소크라테스의 말에 따라 그려본 내 기대속 자녀상은 이랬다.

하루 두번의 안부가 부담스럽지 않고 가깝게라도 좋으니 함께 려행을 다녀올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적적할 때 노래교실에 데려다줄 효심이면 행복하겠다. 부모의 지원없이도 알아서 잘 사는 자녀면 더 바랄게 없겠다.

시간의 폭정은 계속된다. 부모의 흰머리는 많아지고 자녀들의 삶은 치렬해진다. 부모를 잃지 않았지만 잊고사는 이들이 많다. 자주 찾아뵐수 없어서 마음아파한다. 허나 절치부심해봐야 모두를 위한 완벽한 답안은 없다. 그저 차선책을 택하고 간극을 메워가는 과정에 의미를 둘 뿐이다.

상생의 하모니에서 시작되는것, 서로가 행복한것- 그것이 효도다.


렴청화 연변특파원
흑룡강신문 2017-09-28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