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기사 입력 2017-09-26 10:39:00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만에 재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는 이날 수도 북경과 최대 도시 상해를 련결하는 로선을 시속 350km로 주행하기 시작했다.

지난 6월 독자 개발한 부흥호는 북경과 상해 사이를 하루 7차례 왕복하며 소요시간을 30분 단축해 4시간 30분만에 주파한다.

중국 고속철은 지난 2011년 7월 절강성 온주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를 계기로 최고시속을 300km로 낮췄다.

당시 서행하던 고속철에 다른 렬차가 추돌하면서 40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를 빚었다.

그간 세계 고속철 가운데 일본 도호꾸(동북) 신깐센(신간선) 하야부사와 프랑스 TCV가 시속 320km로 가장 빠른 속도로 운행했다.


연변일보 2017-09-22


베스트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대학입시철이면 어김없이 나타나 조선족지역의 독특한 입시응원 풍경선으로 되는 찰떡 붙이기, 올해 대학입시에도 이 풍경은 례외없이 나타나 뭇시선을 끌었다. 입시응원으로 찰떡을 붙이는 현상을 놓고 줄곧 좋다, 나쁘다… 시비들이 끊기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젠 전통 아닌 전통이 되여버린 철떡 붙이기 입시풍경을 우리는 과연 어떤 의미로 해석하고 리해해야 하는 것일가? 시험 전날 저녁부터 시작된 찰떡 붙이기 ‘전쟁’ 올...더보기2018.06.11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리는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입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
  2018.06.11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2018.06.11
 학부모 대표들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안심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마음이 놓입니다.”

7일 오전, 수험생 학부모 대표로 주국가교육시험사무 지휘중심에서 시험장 현장을 볼수 있게 된...
  2018.06.11
 국내외 한국학 전문가, 중앙민족대학에 모였다
"한국학 교육·연구의 현황과 전망" 국제학술대회 중앙민족대학서 개최

최근 중앙민족대학교 해외한국학 중핵대학 육성사업에서 주관한 '한국...
  2018.06.11
 일본 향촌진흥에서 받은 계시
▲사진= 일본 농촌은 이미 현대화를 실현하여 주민들의 생활수준이 높고 도시와 별로 차이가...  2018.06.11
 연길-대련,제남 새로운 2개 항선을 곧 개통
매년 여름철이면 연변에서 대련과 그 인근 지역으로 려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이다. 려행객들에게 더욱 질좋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저 연길조양...  2018.06.11
 원산서 조선 경제발전의 새 기운 실감
조만간 있을 조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기자는 22일 베이징에서 조선 동해안 도시 원산으로 가는 조선 고려항공 전세기에 몸을 실었다. ...  2018.05.24
 연길시 서산거리 개조 시작, 9월 마무리
혁명렬사릉원 앞 비탈 개조

23일, 연길시 렬사릉원 앞 비탈이 봉페 시공을 시작했다.

연길시주택및도시향진건설국으로...
  2018.05.24
 조선족과 재중 한국인은 남북교류의 소중한 자산
동북3성 한인련합회, 심양대한체육회 현판식 및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 표성룡 회장 초청 강연 심양서

본사소식 5월 21일, 동북3성한인련합회에...
  2018.05.24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
  2018.05.17
  
1234567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