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기사 입력 2017-09-26 10:39:00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만에 재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는 이날 수도 북경과 최대 도시 상해를 련결하는 로선을 시속 350km로 주행하기 시작했다.

지난 6월 독자 개발한 부흥호는 북경과 상해 사이를 하루 7차례 왕복하며 소요시간을 30분 단축해 4시간 30분만에 주파한다.

중국 고속철은 지난 2011년 7월 절강성 온주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를 계기로 최고시속을 300km로 낮췄다.

당시 서행하던 고속철에 다른 렬차가 추돌하면서 40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를 빚었다.

그간 세계 고속철 가운데 일본 도호꾸(동북) 신깐센(신간선) 하야부사와 프랑스 TCV가 시속 320km로 가장 빠른 속도로 운행했다.


연변일보 2017-09-22


베스트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정기총회 및 설맞이 모임을 가졌다. 지난 1월 28일,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는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초대회장 알렉스 양이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련임할것을 만장일치로 동의,결정하였다.아울러 김철만 부회장, 김승렬 리사장도 련임을 결정하고 새로 최덕환 부리사장을 선거하였다. ...더보기2018.02.19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  2018.02.19
 "력사 기록자로 남고 싶어"
"이번에 전남대 마이크로의료로봇그룹과 할빈공대로봇그룹 그리고 금약그룹의 상호 MOU체결을 계기로 할빈공대 이모저모를 알고 싶고 조선족인사들을 만나 여러가...  2018.02.19
 교원의 지위,대우 새로운 시대 열린다
<<새 시대 교원대오건설 개혁을 전면적으로 심화할데 관한 중공중앙과 국무원의 의견>>이 지난 20일에 교원의 지위, 대우 등에 대한 개혁조치...  2018.02.19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 정품창작에 도전
설립 1주년을 맞은 나어린 협회인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가 다양한 협회활동으로 회원들의 연기력과 소질을 제고시키는 동시에 각종 창작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여...  2018.02.19
 영어 실수는 大굴욕, 우리 말 실수엔 王대범한 사람들
얼마 전 독감을 앓으면서 "낳길 바란다"는 문자를 여러 통 받았다. 어여 낳으란다. '낳다'는 출산하거나 어떤 결과를 ...  2018.02.19
 지난해 연변 체육분야 새 돌파 이룩
연변에서 롱구운동도 그 보급률이 매우 높다. 사진은 주직속기관 롱구경기 한 장면.(자료사진) 리명옥 기자

“지난해 천진에서 펼쳐진 제13회 전국...
  2018.02.09
  
1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