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기사 입력 2017-09-26 10:39:00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만에 재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는 이날 수도 북경과 최대 도시 상해를 련결하는 로선을 시속 350km로 주행하기 시작했다.

지난 6월 독자 개발한 부흥호는 북경과 상해 사이를 하루 7차례 왕복하며 소요시간을 30분 단축해 4시간 30분만에 주파한다.

중국 고속철은 지난 2011년 7월 절강성 온주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를 계기로 최고시속을 300km로 낮췄다.

당시 서행하던 고속철에 다른 렬차가 추돌하면서 40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를 빚었다.

그간 세계 고속철 가운데 일본 도호꾸(동북) 신깐센(신간선) 하야부사와 프랑스 TCV가 시속 320km로 가장 빠른 속도로 운행했다.


연변일보 2017-09-22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