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황혼육아 범람시대... "언제쯤 해방될가?"
기사 입력 2017-08-02 05:22:17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7-26) 렴청화 연변특파원=연길시민 김모(63세, 녀)의 하루는 손주의 등원길에서 시작해 하원길에서 끝난다. 맞벌이를 하는 딸네를 도와 '손주 돌보기'를 자처해 나선지도 2년. 전에 쌍둥이 친손주들을 키워준 세월까지 더하면 황혼육아 리력만 자그만치 5년이다. 세월이 그녀에게 남긴 훈장이라면, 깊어진 주름과 높아진 목소리였다.

“아들네 애를 봐줄 때만 해도 쌩쌩했어요.” 그러나 요즘들어 기력이 부쩍 못해진데다 확 늙어버린 느낌이라고 김모는 토로했다.

통계에 따르면 국내 50% 이상 가정에서 황혼육아가 치러지고있다. 황혼육아란 조부모가 손주의 양육을 도맡아하는걸 일컫는 말로 요즘은 할마, 할빠(할머니∙엄마 및 할아버지∙아빠가 결합된 합성어)라는 신조어가 생길 만큼 전반적인 사회분위기로 이미 각인되였다.

직장인의 일당 근로시간은 8시간인데 반해 황혼육아를 전담한 로인들의 근로시간은 10시간을 웃돈다. 그런 패턴이 무한으로 반복되다보면 척추 및 팔다리 통증, 우울증과 같은 이른바 "손주병"이 쉬이 발생한다.

30•40대엔 애오라지 가족만을 위해 헉헉 달려온 기억들 뿐이다. 자식을 대학에 보내고 년로한 부모를 돌보는 등 거사를 치르고나면 그저 쉬고싶을 때가 오는데 이는 대개 60대를 가리킨다. 이쯤하여 해탈되는구나 싶을 무렵, "꼭 너같은 딸 낳아봐!"라며 시집보낸 딸이 "그 딸 엄마가 키워주세요!"라며 말랑말랑한 아기를 척 안겨주니 요즘 말로 멘탈이 붕괴될것 같다. 기댈만한 체력이 없으니 더 궁하다.

그도 그럴것이 육아법은 까먹은지도 수십년이다. 과거와 달리 아이를 대신 돌봐줄 이웃도, 마음껏 뛰놀도록 확 풀어줄 마을도 없는데다 '실종', '유괴' 등 사회적 문제에 잔뜩 겁먹은 자식들이 10분이 멀다하게 일상을 체크하니 그저 숨이 막힐 뿐이다. 전투육아의 최전선에서 로인들은 그렇게 병들어간다. 신성불가침의 내리사랑이 발동해 무작정 넘겨받은 육아바통이지만 소리없이 견뎌내기엔 황혼육아의 강도가 너무 세다. 게다가 통통한 소리는 어찌나 많은지. "이것도 안되고 저것도 안돼요!"라는 자식들의 설레발 잔소리에 "그럼 니가 키우든가!"라며 항의하고 싶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다.

내 자식의 삶에 련민과 동정을 느껴서이다.

연길시 조양천진의 양모(65세, 녀)는 외손주만 6년을 키웠다. "성치않은 몸으로 애를 키우려니 많이 힘들었죠. 그러나 '애 봐준 공은 없다'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아이가 어딘가 긁히는 날엔 딸한테 미안해 어쩔바를 모르겠어요."

양모는 로동의 대가성 여부를 묻는 필자의 질문에 "줘도 그만, 안줘도 그러려니해요. 걔네도 살아야지..."라며 허탈하게 웃었다.

시집장가를 가서도 이렇듯 큰 부담을 주는 자식들. 그렇다고 원망할수 있을가?

실제로 일반인 가정의 80후(80后) 자녀들 중 열에 아홉은 빠듯하게 산다. '가난'의 생성 배경은 이렇다. 월급수준은 거의 제자리걸음인데 반해 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고 부조문화는 병태적으로 진화하며 사회는 '일하는 엄마'를 배려하지 않고 아빠들의 월급은 너무 짜다. 이런 부담과 압박을 땔감 삼아 생활에 열 올리며 산다면야 리롭다고 할수 있겠지만, 동기부여는커녕 맥만 탁 풀리는게 현실이다. 죄 없이도 그저 ‘죄송한’ 삶을 살고있는 자식들의 최후 보루라면 단연 부모다. 특히 딸가진 부모일 경우 벙어리가슴은 더 아프게 끓는다. 나쁜 딸•나쁜 엄마•나쁜 직장인의 삼중고를 겪어야 하는 자식이 불쌍해서이다.

사회의 발전단계에 따라 세대별로 극복해야 하는 어려움은 늘 달랐다. 의식주 걱정을 모르고 살던 '무결핍' 세대의 아이들이 어른이 되고, 수많은 결핍과 마주했다. 자립에 대한 마땅한 배움과정도 없이 엉뚱한 '내리사랑'에만 습관됐다. 그러다 '육아'라는 숙제를 완성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너도나도 황혼육아를 선택했다. 그리고 로인들이 인생의 마지막 골목에서 손주를 업고 달래는것이 현재의 육아 초상으로 서서히 물들어버린것이다.

오늘의 패턴이 래일의 당연한것으로 체화될 때, 필자 세대는 더 강팔라진 황혼육아를 경험하게 될지도 모른다. 세상은 변했어도 "육아의 주체는 부모여야 한다"는건 고정불변의 진리이다. 사회적 인식이나 형태를 조금씩 변화시켜 다음 세대는 같은 모순을 겪지 않도록 하는것이 우리가 할수있는 최선일가?

아니면 다음 세대는 또 어떤 문제에 부딛치게 될가?


베스트 귀향자 유치 위한 보금자리 만든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사진=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의 려학선 지부서기(좌)와 박금호 촌주임이 마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본사기자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 흑룡강성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은 귀향자를 유치하기 위해 보금자리를 만들고 있다. 이 마을은 260여 가구에 360헥타르 논을 다루는 가목사시 교외에서 가장 큰 조선족 마을이다. 개혁개방 후 신합촌 역시 기타 조선족마을과 마찬가지로 해외 로무 연해도시 진출로 현재 32가구가 남아 고향을 지키고 있다. 게다가 청장년 로동력의 대...더보기2018.07.11

 귀향자 유치 위한 보금자리 만든다
▲사진=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의 려학선 지부서기(좌)와 박금호 촌주임이 마...  2018.07.11
 5G 우리 생활을 어떻게 개변시킬가?
5G 우리 생활을 어떻게 개변시킬가? 1G 데터 비용 몇십전이 될 수도

인민넷 조문판: 최근 통신업종에서 륙속 5G 관련 소식들이 전해오고...
  2018.07.11
 2019년부터 전국 고속철도 탑승권 없이 승차가능
7월 5일 오전, 중국철도본사, 과학기술부, 북경시인민정부, 천진시인민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한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북경천진 철도개통 10주년 포럼”에서는 20...  2018.07.11
 “애를 조선족학교에 보냈어야 했는데”
8일 오후, 2018년 전 주 초중졸업생 학업수준 시험 즉 고중입학시험 성적이 발표되였다. 월등히 높은 성적이지만 중점고중 입학이 우려...  2018.07.11
 중국공산당 당원총수 8,956.4만명
중공중앙 조직부가 발표한 최신 당내 통계수치에 따르면 2017년 말까지 중국공산당 당원총수는 8,956만 4,000명으로 2016년 동기 대비 11만 7,000명이 증가...  2018.07.11
 중국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동포투데이 2018-06-25] 6월 22일 중국사회과학원과 경제일보가 베이징에서 '중국 도시 경쟁력 보고서 16호'를 발표했다.  중국 관영 매체 C...  2018.06.27
 시진핑 주석, ‘조선족의 영웅’ 고 조남기 장군 영결식 참석
[동포투데이 2018-06-26] ‘조선족의 영웅’ 조남기 장군의 영결식이 25일, 북경 팔보산 혁명능원에서 열렸다.

중국인민해방군 총후근부 전...
  2018.06.27
 누구에게도 좋다! 중국 장기간호보험 실시
윷놀이에 열중하고 있는 통화시 조선족로인들(자료사진)/ 홍옥 찍음

양료, 의료, 공상, 실업, 생육 5가지 사회보험 외에 새로운 사회보험 ...
  2018.06.27
 연룡도 신구역 교통기초 시설 대상 건설 빠르게 추진
- ‘교통+관광’ 경제발전의 ‘동심원’ 구축 6월, 연길시의 중점대상 공사장이 건설 열기로 뜨겁다. 연룡도신구역에서 계획중인 교통기초...  2018.06.27
 조선족고중들 대학입시서 또 대박!
-북경대, 청화대 줄이어 학교마다 획기적 모습보여 23일 오후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자 여기저기서 조선족학교들의 대박소식이 련달아 전해졌...  2018.06.27
  
12345678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