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하방’에서 ‘아빠트’에 이르기까지
기사 입력 2017-08-02 05:18:49  

지난 7월초의 일요일, 서울에 있는 한 친구가 새 아빠트에 입주했다며 자랑을 늘여놓기에 한번 가본 일이 있다. 금천구의 한 아빠트단지내에 3억 5,000만원(한화, 이하 같음)을 들여 산 집인데 얼핏 보아도 고급스럽고 호화스러워 "인젠 신세 고쳤군 그래”라고 부러움을 내비쳤더니 친구가 하는 말이 “이 8년간 난‘계단식’삶을 살아왔네.” 하고 대꾸하는 것이였다.
왜 ‘계단식’삶이라 할가? 궁금하여 물었더니 친구는 “그것도 몰라.” 하고 피씻 웃으며 자신의 한단락 경력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것이였다.

그도 여느 사람과 마찬가지로 8년전 ‘코리안 드림’을 안고 한국행에 올랐다. 처음엔 의지가지없는 신세라 길을 지나다가 한 단체에서 잠자리를 해결해준다고 써붙였기에 들어가 보니 한달에 6만원만 내면 먹고 자고할 수 있다기에 일단 단체에서 묵게 되였다. 꼬박 석달 동안을 단체 지인들이 소개해주는 일당을 맡아 좀씩 자금을 축적하게 되였는데 아껴쓰고 아껴먹으면서 어느 정도 혼자서 자립할 수 있는 돈을 장만하자 부근의 한 고시원에 옮기게 되였다.

고시원은 비록 비좁고 여러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았지만 친구는 이곳에서 꼬박 3년을 보냈다고 했다. 그러던중 건설현장에서 일을 하는 과정에 운이 좋게도 작업반장을 맡으면서 돈을 점점 잘 벌게 되였고 보다 널직한 지하방을 세내여 들면서 3년이란 고시원 생활에 종지부를 찍게 되였다. 그 후 지하세방살이도 3년, 좀더 발전해 그 세방살이에서 벗어나 한 빌라를 전세 맡고 2년간 살았다 한다.

처음의 단체에서부터 오늘의 아빠트에 이르렀으니 이것이 ‘계단식’이 아니고 뭔가고 친구는 흡족한 미소를 지으면서 인젠 아빠트를 갖췄으니 중국에 있는 안해까지도 데려올 생각이라고 했다.

현재 한국에는 70만명이란 조선족이 거주하고 있는데 거의 모두가 이와 같은 ‘계단식’삶을 살아가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처음에는 친구나 친척집, 지하방, 다음에는 지하방 웃층, 더 나아가 빌라, 그리고 세방살이에서 전세집, 계속하여 아빠트에까지 이르니 한계단 한계단 올라 결국 정상에 오르는 과정이 아니겠는가?

누구든 서로 만나 서울이든 지방이든 아빠트에서 살고 있다면 한국에서의 삶이 괜찮은 걸로 안다. 반면 지하방에서 산다고 하면 지금도 그 정도냐고 비양거리기가 일쑤다. 사실 막벌이하는 사람으로 한국에서 아빠트 한채를 장만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지하방’에서 ‘아빠트’에 이르기까지 그 얼마나 많은 땀과 노력과 분투가 있어야 하는지 한국에 와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짐작이 갈 것이다.

아직까지도 한국에는 지하방에서 살고 있는 조선족들이 엄청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어느 날엔가 그 침침하고 곰팡이 냄새 나는 지하방에서 사는 조선족이 없어진다면, 아니 누구나 그 지하방에서 탈출한다면 조선족들의 삶에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난 것이라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기대해본다.


길림신문 2017-08-01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