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왕청 4천여명 안전지대로 대피..9개 향진 피해 입어
기사 입력 2017-07-24 15:32:46  

20일, 왕청에 다달아 이 현 수리국으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20일 저녁 6시까지 왕청현은 폭우로 인한 홍수피해로 농작물 수해면적이 4105헥타르에 달했고 1672세대, 4327명 주민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왕청현수리국 당조성원이며 규률검사조 조장 최염화가 기자 일행에게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19일, 왕청현에는 큰비가 내렸고 일부 지역은 폭우가 내렸다. 19일 아침 8시부터 20일 저녁 8시까지 왕청현의 평균 강수량은 77.51밀리메터에 달했다. 최대 강수량은 상수리나무림산작업소에서 나타났으며 강수량은 189밀리메터에 달했다. 강수로 인해 저수지수위는 재빨리 상승했고 가야하류역의 천교령구간은 경계수위를 13센치메터 초과했다.

최염화에 따르면 전 현 인민군중의 생활, 재산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왕청현 당위와 정부는 고도로 중시하고 신속히 포치했으며 유력한 조치로 홍수방지 대처에 나섰다. 왕청현 홍수방지가뭄대처지휘부에서는 날씨변화에 근거하여 4급, 3급, 2급 응급호응 기제를 륙속 가동했다. 당면 왕청현의 홍수방지 대처 물자, 인원, 조치, 예비책 등 제반 사업은 전부 시달되였다. 왕청현은 3개 재해구조 대오를 내오고 집중 대기하도록 했으며 구제물자, 구제설비와 차량은 전부 수시로 떠날 준비를 마쳤다.

왕청현수리국의 통계에 따르면 폭우로 인한 홍수재해로 왕청현의 9개 향진은 부동한 재해를 입었고 일부 향진은 도로와 다리가 훼손되고 농작물 피해가 엄중하다. 그중 춘양진, 천교령진, 라자구진의 수재정황이 비교적 엄중하다.

20일 저녁 6시까지 왕청현에서는 가옥 4채가 무너지고 62채가 정도부동하게 피해를 입었으며 도합 8475메터에 달하는 34곳의 제방이 물에 휩쓸려 파손되였고 다리 15개가 물에 밀리였으며 18개 가 부분적으로 파손되였다. 또한 지하배수로 8개가 파손되고 철로 한갈래가 중단되였으며 피해를 입은 식용균주머니는 1878만 1700개에 달한다.


연변일보 2017-07-21


베스트 당신의 위챗은 안녕하십니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요즘의 중국은 그야말로 위챗(微信)공화국이다. 서비스를 개시한지 6년만에 단순한 모바일앱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안착됐으니 말이다. 올해 1분기를 기준해 월평균 9억 3800만명으로 집계된 위챗 사용자수가 이를 립증해준다. 음식을 주문하거나 관광지 해설을 원할 땐 QR코드를 쓱 스캔하고 썸(본격적인 련애를 시작하기 전의 미묘한 관계) 타고 싶을 땐 흔들기(摇一摇)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일반 채팅은 물론이고 업무까지도 단체방 공유를 통해 일사천리로 진행...더보기2017.08.13

 당신의 위챗은 안녕하십니까
요즘의 중국은 그야말로 위챗(微信)공화국이다. 서비스를 개시한지 6년만에 단순한 모바일앱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안착됐으니 말이다. 올해 1분기를 기준해 월평...  2017.08.13
 오감으로 모국 '대한민국'을 체험한다
▲ 사진설명 :   2016년도 재외동포 청소년 모국방문 연수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017-07-28] 전 세계 재외동포 대학생들이 ...
  2017.08.13
 상해천양, 또 하나의 조선족기업 상장
랑시에 이어 2번째로 상장, 상장한 조선족기업 2개로 늘어 (흑룡강신문=하얼빈) 리수봉기자= 상해천양열융접착자재주식유한회사(리사장 리...  2017.08.13
 연변 오덕된장술 산학협력 본격 가동
7일, 연변오덕된장술유한회사와 중국조선족과학기술사업자협회에서는 연변대학에서 합작협의를 체결하여 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연구기관의 혁신적인 성과의 구체적...  2017.08.13
 돈 주고 물건 살가 시간 살가?
돈으로 행복을 사지 못한다 한다. 미국, 카나다 등 나라의 연구원들이 연구 결과 돈 주고 ‘시간’을 사면 행복하다고 한다.

미국 하버드대학 ...
  2017.08.13
 불법광고를 엄하게 단속했으면
지금 연변 각지 시내 거리 바닥을 보면 40~50m 거리 사이를 두고 노란색 페인트로 뚜렷하게 핸드폰번호 아래에 ‘办证刻章’이라 써놓고 건물벽...  2017.08.02
 北, 탄도미사일 발사, 中 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
▲ 사진출처 : 중국 외교부 홈페지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017-07-29] 북한이 또다시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
  2017.08.02
 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협회 100여개, 회장 1000여명
(흑룡강신문=칭다오 2017-07-28) 허강일 기자=칭다오조선족사회가 춘추전국시대에 진입, 각종 협회가 100여 개 되며 회장. 부회장만해도 1000명은 넘을 것...  2017.08.02
 황혼육아 범람시대... "언제쯤 해방될가?"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7-26) 렴청화 연변특파원=연길시민 김모(63세, 녀)의 하루는 손주의 등원길에서 시작해 하원길에서 끝난다. 맞벌이를 하는 딸...  2017.08.02
 ‘지하방’에서 ‘아빠트’에 이르기까지
지난 7월초의 일요일, 서울에 있는 한 친구가 새 아빠트에 입주했다며 자랑을 늘여놓기에 한번 가본 일이 있다. 금천구의 한 아빠트단지내에 3억 5,000만원(한...  2017.08.02
  
12345678910>>>Pages 4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