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왕이 中 외교부장, 중한관계에 박힌 가시를 빼내야
기사 입력 2017-05-24 13:14:01  

(사진/외교부 공식 사이트)

[신화망 아비장 2017-05-24] (천천(陳晨) 리쓰보(李斯博) 기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5월 22일 코트디부아르 수도 아비장에서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면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당선 후 얼마 안돼 중량급 특사를 중국에 파견한 것은 중국을 중시하고 대 중국관계를 조속히 개선할 수 있기를 희망함을 체현한다고 표했다. 그는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한국 새 정부가 대 중국정책에서 새로운 변화를 보이고 있음을 읽을 수 있다. 이는 첫째로 한국은 지금 중한관계의 건강한 발전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회피하려는 것이 아니라 정시하려 하며 둘째로 자신의 정당한 이익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관심사를 이해하고 있고 셋째로 적극적으로 적당한 방법으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의 해결방법을 찾을 의향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왕이 부장은 "방울을 단 사람이 방울을 떼어내야 한다"며 중국은 한국 특사의 중국방문으로 형성된 적극적인 내왕에 이어 한국이 실제적인 조치를 취해 양국관계 목구멍에 박힌 가시를 빼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하면서 중국측은 이에 관해 한국과 면밀히 소통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한국 새 정부는 제재와 대화를 동시에 추진하고 평화적 수단으로 반도문제를 해결할데 대해 제기했는데 중국은 이것이 아주 합리하다고 인정하며 이 역시 안보리 결의가 창도하는 방향이기도 하다.

중국은 최근에 미국도 조선과 접촉과 대화를 진행하려는 태도를 표명한데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반도정세는 여전히 안정적이지 못하고 일부 새로운 사태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중국은 유엔안보리의 결의에 위배되는 행동을 더는 취하지 말 것을 조선에 촉구함과 아울러 반도 비핵화의 대방향을 견지하고 안보리의 대 조선 관련 결의를 확고히 집행하며 평화적 수단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각 측에 희망한다. (번역/박금화)

원동

"방울을 단 사람이 방울을 떼어내야 한다"
핵무기, 장거리 핵미사일이란는 방울을 단 북한,
북한에 체제안정 위협이라는 방울을 단 미국,
북한을 이용해서 미국을 견제하려는 방울을 계속 달고싶은 중국,
김정은이 목에 달린 방울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면서도
아무 대책없이 우왕좌왕한 한국,,,,,,
도대체 방울은 누가 떼어내야 하는가?


2017.05.25 


베스트 당신의 위챗은 안녕하십니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요즘의 중국은 그야말로 위챗(微信)공화국이다. 서비스를 개시한지 6년만에 단순한 모바일앱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안착됐으니 말이다. 올해 1분기를 기준해 월평균 9억 3800만명으로 집계된 위챗 사용자수가 이를 립증해준다. 음식을 주문하거나 관광지 해설을 원할 땐 QR코드를 쓱 스캔하고 썸(본격적인 련애를 시작하기 전의 미묘한 관계) 타고 싶을 땐 흔들기(摇一摇)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일반 채팅은 물론이고 업무까지도 단체방 공유를 통해 일사천리로 진행...더보기2017.08.13

 당신의 위챗은 안녕하십니까
요즘의 중국은 그야말로 위챗(微信)공화국이다. 서비스를 개시한지 6년만에 단순한 모바일앱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안착됐으니 말이다. 올해 1분기를 기준해 월평...  2017.08.13
 오감으로 모국 '대한민국'을 체험한다
▲ 사진설명 :   2016년도 재외동포 청소년 모국방문 연수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017-07-28] 전 세계 재외동포 대학생들이 ...
  2017.08.13
 상해천양, 또 하나의 조선족기업 상장
랑시에 이어 2번째로 상장, 상장한 조선족기업 2개로 늘어 (흑룡강신문=하얼빈) 리수봉기자= 상해천양열융접착자재주식유한회사(리사장 리...  2017.08.13
 연변 오덕된장술 산학협력 본격 가동
7일, 연변오덕된장술유한회사와 중국조선족과학기술사업자협회에서는 연변대학에서 합작협의를 체결하여 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연구기관의 혁신적인 성과의 구체적...  2017.08.13
 돈 주고 물건 살가 시간 살가?
돈으로 행복을 사지 못한다 한다. 미국, 카나다 등 나라의 연구원들이 연구 결과 돈 주고 ‘시간’을 사면 행복하다고 한다.

미국 하버드대학 ...
  2017.08.13
 불법광고를 엄하게 단속했으면
지금 연변 각지 시내 거리 바닥을 보면 40~50m 거리 사이를 두고 노란색 페인트로 뚜렷하게 핸드폰번호 아래에 ‘办证刻章’이라 써놓고 건물벽...  2017.08.02
 北, 탄도미사일 발사, 中 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
▲ 사진출처 : 중국 외교부 홈페지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017-07-29] 북한이 또다시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
  2017.08.02
 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협회 100여개, 회장 1000여명
(흑룡강신문=칭다오 2017-07-28) 허강일 기자=칭다오조선족사회가 춘추전국시대에 진입, 각종 협회가 100여 개 되며 회장. 부회장만해도 1000명은 넘을 것...  2017.08.02
 황혼육아 범람시대... "언제쯤 해방될가?"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7-26) 렴청화 연변특파원=연길시민 김모(63세, 녀)의 하루는 손주의 등원길에서 시작해 하원길에서 끝난다. 맞벌이를 하는 딸...  2017.08.02
 ‘지하방’에서 ‘아빠트’에 이르기까지
지난 7월초의 일요일, 서울에 있는 한 친구가 새 아빠트에 입주했다며 자랑을 늘여놓기에 한번 가본 일이 있다. 금천구의 한 아빠트단지내에 3억 5,000만원(한...  2017.08.02
  
12345678910>>>Pages 4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