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가자, 농촌에 가서 창업하자!
기사 입력 2016-12-09 07:51:36  

130여만명 중고등학교 졸업생, 퇴역병사 귀향창업

농업부의 통계에 따르면 근년래 전국 농민공귀향창업자가 루계로 450만명되며 중고등학교 졸업생, 퇴역병사 등 귀향창업자가 130여만명 된다.

12월 1일 오후 국무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농업부 진효화부부장은 농촌창업혁신 열조와 상응한 정책지지에 대해 전면적인 해독을 했다.

귀향창업, “3가지류재(三留守)”문제 등 해결 추진

현재 농촌에는 “3가지류재”문제 즉 “아동류재, 로인류재, 부녀류재”문제가 난제로 되고있으며 농업의 “경직화(僵硬化)”, 농촌의 “공심화”와 농민의 “로령화”문제가 나타나고있다. 귀향, 하향으로 새농촌건설과 농업현대화를 추진하는것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중요한 경로중의 하나이다.

진효화는 “현대기술, 생활방식과 경영리념을 농촌에 주입시켜 농업 질효과성과 농산물의 경쟁력을 높이는것이다.”고 했다.

귀향, 하향인원들의 창업혁신의 80%가 농촌산업융합대상이며 54% 창업혁신인원들이 인테넷을 통해 정보와 판촉을 추진하고있으며 이들이 농촌에 가 창업혁신하면서 농촌의 새로운 업종상태와 새로운 모식을 촉진하고있는바 농민들을 이끌고 2, 3 산업증가치수익을 향유하는데 유조하다.

진효화는 “국가는 농촌로동력의 도시에로의 전이를 지지하고 농촌로동력의 당지취업창업을 지지하며 귀향하향인원들의 농촌창업혁신을 지지한다. 이는 도농자원요소의 쌍방향류동으로서 더 많은 자원요소와 사람을 농촌에로 흡인하게 된다. ”고 했다.

국무원, 귀향하향 인원들에게 “큰 선물” 준다

일전에 국무원판공청은 귀향하향인원들의 창업혁신을 지지해 농촌 1, 2, 3 산업의 융합발전을 추진할데 관한 의견을 발표했다. 진효화는 이는 정책성“큰선물”이다고 소개했다.
“문건은 하향창업준입으로부터 시작하여 재정지지, 금융지지, 용수용지 정책지지 지어 보험, 사회보장, 기술지원, 창업단지입주 등 모든 전 과정을 정리했는바 이는 귀향하향인원들이 잘 파악하도록 하고 각 부문에서 요구에 좇아 관철락착시키는데도 유조하다.” 고 진효화는 말한다.

귀향하향 등록에 “록색통로” 설립하여 등록난 문제를 해결한다.

농촌도급토지의 경연권저당대출 시점을 추진해 귀향하향창업혁신인원들의 신용평가체계를 건립하여 융자난 문제를 해결한다. .

토지사용난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의견은 법에 의해 농촌집체토지를 사용해 농업산업을 발전시키고 농촌집체건설용지를 사용해 직접 창업을 진행하며 자유가옥, 빈가옥 뜨락을 리용해 “농가락”을 발전하고 당지 농민들과 합작해 자택지를 리용해 거주자택으로 만들수 있으며 현유의 토지로 귀향창업단지(기지)를 건설할수 있다 했다. 또한 농산물초급가공 등에 쓰는 전기는 모두 농업생산전기값으로 집행한다고 했다.

관련 업종 인재정책을 실행해 창업지에서 해당 규정에 의해 여러가지 사회보험에 참가하는것을 허용하고 정보농촌진출을 위한 투자주식(회사)의 프로젝트 건설과 경영을 허용하며 정보기술을 운용한 기능양성을 허용하여 인재난과 기술획득난 문제를 해결한다.
귀향하향인원들의 창업혁신은 “역도시화”이고 농민들과의 쟁탈이 아닌가는 문제에 대해 진효화는 “도시화는 사회발전의 대세이고 주로 사람의 도시화이다. 그러나 도시와 농촌 요소의 평등류동을 배제하지 않는다”며 “도시화(城镇化)는 도시화(城市化)가 아니다. 소도시의 발전, 현역경제특색의 소도시발전도 중국특색의 신형도시화의 주요한 특징이다.”고 덧붙였다.

진효화는 현재 농촌에는 주로 자금, 기술, 인재 등 현대 요소와 량질자원이 부족하다. 귀향하향인원들은 자금과 기술을 가지고 농촌에 가 창업혁신한다. 농민들과 자원 경쟁을 하는것이 아니라 농촌에 새로운 동력을 강화하는바 현대농업발전과 농촌산업융합 추진에 유조하다고 했다.


귀향창업청년 향만여(중 오른쪽) 하남 광산현의 모 깃털옷생산직장에서 종업원과 얘기를 나누고있다.

농촌에서 무엇을 창업하고 무엇을 혁신하는가?

진효화는 “가장 기본적인 문제가 바로 어떤 대상을 할것이고 무슨 방법으로 할것인가이다”며 “귀향하향창업을 성공시키려면 하나는 자기의 조건, 능력이 구비되여야 하고 자체우세를 발휘해야 한다. 더 중요한것은 농업농촌발전의 대세, 대목표와 결합시켜야 한다. ”고 말했다.

진효화는 “의견은 하나는 귀향하향 건설대상이 농업, 농촌경제의 발전목표와 일치해야 한다고 했다. 중점은 규모재배, 규모양식, 농산물가공업, 레저농업, 향촌관광, 전자상거래와 생활성, 생산성 봉사업 등을 지지한다. 이래야 만 농업구조조절, 방식전환에 유조해 농업증효, 농민증수를 실현할수 있다.”고 했다.

그는 “다른 하나는 혁신창업의 방식과 농업경영방식의 혁신을 결합시켜야 한다. 팀, 산업련맹과 여러가지 형식의 련합, 합작을 고무하며 인터넷창업을 지지하는것으로서 산업련, 가치련향상을 연장해 농촌산업융합발전을 추진한다. 이는 또 농촌의 부족점이자 농촌발전의 잠재력이다. ”고 강조했다.



길림신문 2016-12-05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