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독자 명칼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김정은, 방중… 그 '목적'은?
기사 입력 2018-03-27 15:24:07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의 '중국 방문'에 여러 국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6여 년간 서로 소 닭 보듯 하며 차가운 한랭 기류를 형성했던 북·중이 드디어 화해의 제스처를 취하는 것일까. 아니면 현 상황에서 北·中의 전략적 이해관계가 맞물린 탓일까. 한반도 주변을 둘러싼 동북아의 여러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매우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그렇다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8일, 김정은이 리설주와 동행하여 비공식적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보도)이 '중국을 방문한 목적'은 무엇일까.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이 주시하는 상황은 틀림없을 터.

그 속내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그동안의 北의 행보로 미루어 볼 때 '악화한 북·중 관계를 개선'하고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와 원조 확대를 요구'했을 가능성이 매우 다분하다. 또한, 다가온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관련 사항을 조율'하기 위해서 중국을 방문했을 가능성도 있다. 어쨌거나 분명한 건 지금 현 상황을 기회로 삼아 중국 방문에서 최대한의 '이익을 거두려는 행보'로 보인다.

일례로 작년 봄. 한국 내 여러 언론은 "북한, 핵 폐기 조건 6000억 달러 등 구체적으로 중국과 타진 중"이라는 기사(홍콩 아보뤄(阿波羅)신문망이 현지 월간지 쟁명(爭鳴) 기사 등을 인용한 보도. 홍콩 시사월간지 동향(動向)도 비슷한 내용 등)를 실었다. 물론 그 기사 내용들을 곧이 곧대로 믿을 수도 없다. 공식적인 북·중 채널에 의해 발표된 기사가 아니므로 사실 확인도 어렵고, 더욱이 중국 외교가에선 평가절하.

그래도 항간에 떠돌았던 "北, 핵 폐기 조건 6000억 달러 등 구체적으로 중국과 타진 중"과 같은 설"이 만약 사실이라면 이번 중국 방문설에 상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는 무엇일까. 아마도 김정은은 중국에 "'핵 폐기 조건 6000억 달러'를 제시하면서 이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反美에서 친구로 변신한 베트남처럼 '제2의 베트남식 개혁·개방'을 하겠다"고 선언할지도 모를 일이다. 아울러 미국과 수교하는 북한의 그림, 내일 현실일 수도 있다. 물론 북한 내부 상황이나 김정은의 개혁·개방 의지를 짐작할 수는 없지만 '경천동지(驚天動地)'할 파격적인 발표가 절대 없다고 누가 단언할 수 있겠는가.

여기에서 韓·日은 핵 폐기 조건에 따른 무상원조(물론 '북한, 핵 폐기 조건 6000억 달러 등 구체적으로 중국과 타진 중'이라는 쟁명(爭鳴) 기사 내용에 따르면 북한은 경제적으로 중국·미국·일본·러시아·한국이 10년 기한으로 매년 600억 달러의 무상원조를 요구)는 할 필요가 없는 듯싶다. 왜냐하면, 어차피 미국의 표적은 韓·日이 아닌 北·中이므로 동맹국에 부담을 줘선 곤란하고 철저하게 중국이 수용해야 한다. 北 핵은 중국의 암묵적 지원과 묵인 속에 이루어진 것이므로 이에 대한 책임도 오롯이 중국에 있다. 따라서, 핵 폐기에 대한 보상도(기사 내용이 사실이라는 전제하에) 당연히 중국의 몫이다.

한편 그 쟁명(爭鳴)의 기사 내용에는 北·中의 협상 사안 가운데 '핵을 폐기하는 절차와 방식'에서 의견 대립이 매우 첨예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관련국 또는 유엔 전문가들이 핵 사찰팀을 구성, 60일 내 핵 장치와 원료를 폐기 등의 조건을 내세우며, 이에 따른 경제원조 형식이나 비용 등을 더 고려해 볼 수 있다…" 등등. 그러나 개인적으로 볼 때 핵 폐기는 미국이 직접 사찰을 하는 시나리오가 펼쳐질 듯싶고, 미군이 몇 년간 북한에 주둔하면서 눈에 불 켜고 이 잡듯 샅샅이 둘러보지 않을까. 즉, 핵 폐기를 중국에 맡기지 않을 것이란 의미다.

韓·美·日은 단지 평화협정 체결 같은 정치적 선물만 안겨 줄 것이다. 경제적 보상은 모두 중국에 떠안기고, 한국은 '신(新) 햇볕정책'을 펼친다고 북한에 '무조건 퍼주기'를 자제하면 될 듯싶다. 어찌 되었든 항간에 떠돌았던 기사가 '사실에 기반을 둔 얘기'라면 경제적 보상은 모두 중국이 책임지게 하면 될 일이다.

"정치적 보상은 미국에, 경제적 보상은 중국에…."◈



아골타
연변통보 2018-03-27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아골타

등골 브레이커라고 들어봤나? 북한이 바로 중공 등골 브레이커다 ㅋㅋ
돈 내기 싫으면 그냥 내팽게치면 된다. 북한이 미국에 투항하든지 말든지


2018.03.27 

해탈

제네바 협정때도 일한이 돈을 냈지.. 경수로 지어주고 하멘서리...

이번에도 돈은 일한이 내야 하는기야...
중미는 일전 한푼 안낸다...
결정은 중미가 하고... 협의 이행도 중미의 몫....... 일한은 돈만 대면 되지...


2018.03.27 

해탈

문재인이 1000억불 내겠제... 아베는 식민통치에 대한 경제지원으로 정부차관, 등등 200억...

2018.03.27 

아골타

난 정은이가 방중할 수도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돈 뜯기 위해서 ㅋㅋ

2018.03.27 

아골타

뭔 선견지명? 하나도 안놀라운데? ㅋㅋ
그러니까 중공이 정은이한테 6000억불 주고 핵무기 포기시켜서 중국 의존도가 높아지게 만들겠다.. 그말이잖아? 차이나 패싱이 아니고 차이나 호구네...좋냐? ㅋㅋ


2018.03.27 

아골타

정은이가 방중했는데도 불구하고 중공에서 일언반구도 없는걸 보면....이건 필시 중공이 쪽팔려서 인게야 ㅋㅋ 정은이가 시황제를 알현하려 간거면 중공에서 대대적으로 선전했을텐데...오히려 정은이가 시황제를 공갈협박치러 갔으니....황제 체면이 말이 아니게 된거지. 그래서 아예 보도도 안하는 거고 ㅋㅋ

근데 시진핑이 정은이랑 악수하고 사진도 같이 찍었는지 궁금하네...시진핑은 지금까지 정은이를 애송이 취급하며 거들떠도 안봤는데.. 정은이랑 정상회담 하는거 자체가 시진핑에겐 굴욕 아니냐? ㅎㅎ


2018.03.27 

해탈

울컥해서 횡설수설....
한국총객덜이 반도문제 한번도 제대로 분석하는걸 못 봤다...ㅋㅋㅋ


2018.03.27 

아골타

울컥은 6000억불 뜯기게 생긴 중공인들이지...내가 울컥할 일이 뭐 있다고 ㅋㅋ
누구나 다 예측할 수 있는 뻔한거 맞췄다고 너스레 떨기는 ㅉㅉ


2018.03.27 

해탈

너그 나라에선 아무도 예상 못했다. 정은이 시진핑 먼저 만날껄
증거 있으면 갖고와바...
5천만 한국인이 조산족 어른 한분 지혜를 따라 가지 못한다는 증명...ㅋㅋ

6천억은 논할 가치 읍다.패스..ㅋㅋ


2018.03.27 

아골타

예상 못한 게 아니고 예상 해도 전략적인 측면에서 안떠드는 거 뿐이야 ㅋㅋ
대신 한국언론에서 북한의 베트남화에 대해 언급을 많이 했었지...차이나 패싱에 대해서도 많이 떠들고...허니 중공이 초조해 하며 패싱 안당하기 위해 뭔가를 할 거란건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일이지 ㅋㅋ

6천억불의 액수에 차이는 있을지언정....정은이가 시진핑에게 돈 뜯어내러 간 건 사실 아니냐? 이런게 가치있는 거지...중공이 궁지에 몰리고 있다는 사실 그게 중요한 거야 ㅋㅋ


2018.03.27 

해탈

정은이 방중은 줄곧 추진되여 오던거데 시진핑이 반대해서 못 온기야..... 비핵화 입장 밝히고 온나. 일케..
작년말 금년초에 재차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통해 방중 추진...

차이나 패싱은 무식한 한국애덜이 걱정하는거지.. 중국은 걱정하지도 않았단다...
비핵화 협의시 미국이나 북한이 둘 다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니까...

아골타 총객은 고만 짹짹 거리고.. 조선족어른의 말씀 받아 적어라.. 글고, 외워라...ㅋㅋ


2018.03.27 

아골타

마 니가 그렇게 잘 알아맞추면 남북정상회담, 미북회담 이런거 까지 다 맞췄어야지
게다가 중공은 쌍중단 요구했는데...정은이는 핵포기 의사 밝히고 한미훈련은 그대로 한다고 하잖아...중공의 요구사항 대로라면 한미훈련도 안해야 되는데 정은이는 이해한다고 그랬다 이기야...쌍중단 이건 빗나갔단 얘기다ㅉㅉ
중공 뜻대로 안되고 남북미 간에 짝짝꿍 하니까 중공이 큰일났다 싶어서 자기 요구 접고 정은이랑 만나자고 한 건데...중공이 걱정안하긴 뭘 안해? ㅋㅋ
소발에 쥐잡기 식으로 어쩌다 얻어걸린 거 갖고 그만 나대라 ㅋㅋ


2018.03.27 

해탈

중국이 자기 요구 접은게 뭐냐?! ㅉㅉ
이래서 반도애덜은 국제정치 모른다는거다...ㅋㅋㅋ


2018.03.27 

무적함대

미국이 강경입장에 따른 김정은의 급선회 징조인것이다.

만약 미국의 새로올라온 국방장관의 말과같이 북핵에 대한 강경책을 고수할 경우 북핵 비핵화는 물건너가는것이다.
북한은 채찍에 강하고 당근에 약하다!

리비아식 핵포기나 이란식 핵포기와 같은 협상으로 절대로 북핵 비핵화을 달성하지 못한다.


2018.03.27 

무적함대

한미일이 진정으로 북핵비핵화를 원하면 북한과 동등한 입장에서 동등한 권리와 의무을 준수하고 각국의 이익이 보장될 때만이 가능한것이다.
일방적인 북핵페기는 없을것이다.


2018.03.27 

두만강

점점 재밋게 번져지재요..
열차를 몰구 남나라 맘대로 누비는 배짱 대단하오~


2018.03.27 

무적함대

도랑물깡통 드럼프가 닭근혜 처럼 제 임기 마치지 못하고 말것 같다.

2018.03.27 

김환

북한이 중국하고 손잡고 중국은 뒤를 봐주려고 하니
미국이 중국을 30년 전으로 경제를 후퇴시키려고 작전을 펴고 있다
뎡사평은 30년이상 미국과 대적하지말라고 유언을 남겼다


2018.09.20 


베스트 팩션 감상의 어려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팩션은 어느 곳에서나 인기를 끄는 것 같지만 나의 보잘것없는 상상력과 관대함을 동원해봐도 몰입이 잘 되지 않는 작품이 간혹 나오는 듯하다. 꽤 오래전에 tv에서 방영된 '천추태후'는 태조왕건의 손녀이며, 광종의 며느리이고, 경종의 아내이자 목종의 어머니인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였다. 드라마에서 천추태후는 한 시대를 풍미한 여걸로 그려졌는데 요부나 독부毒婦의 이미지로 칠해진 그녀에게 다른 면모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해도 나로선 수긍이...더보기2018.09.16

 팩션 감상의 어려움
팩션은 어느 곳에서나 인기를 끄는 것 같지만 나의 보잘것없는 상상력과 관대함을 동원해봐도 몰입이 잘 되지 않는 작품이 간혹 나오는 듯하다.

꽤 ...
  2018.09.16
 통영의 기억
통영은 한국의 나폴리라고 칭해진다. 통영에 가서 깨끗하고 푸른 바닷물과 수려한 해안의 경치를 접하고 보니 그 말이 과장이 아니란 걸 알 수 있었다.
  2018.09.09
 김정은, 방중… 그 '목적'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의 '중국 방문'에 여러 국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6여 년간 서로 소 닭 보듯 하며 차가운 한랭 기류를 형...  2018.03.27
 이명박·박근혜의 몰락, 日本 경시(輕視)의 영향일까
지도자는 흔히 민족자주를 강조하지만 함께 사는 세계에서 주변국 세력과의 관계는 국내세력의 확보와 유지에 영향을 준다. 非但 해당 외국지도자의 직접지원이 아...  2018.03.24
 연변 조선족 교육, 끝났다…
요즘 연변에서 한 통지서가 꽤 화젯거리다. 이 통지서는 연길 교육국에서 연변 각 중소학교와 유치원에 보낸 것으로 그 내용을 보면 참으로 기가 차다. 한마디로 ...  2018.01.10
 사드 관련, 중국 언론 보도 및 여러 전망
■ 문재인 정부의 사드 정책
  
문재인 정부는 고 노무현·김대중 대통령의 집권 이념처럼 국익이 우선이다. 즉 한국의 모든...
  2017.05.17
  ‘환율 조작국’ 지정에 관한 단상
부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고한다

요즘 방송과 언론을 보면 ‘환율 조작국’이란 말이 많이 언급된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2017.05.17
 문재인 정부에 필요한 지렛대
한국의 19 대선은 한국 헌정 사상 최초로 기록된 대통령 탄핵에 따른 조기 선거로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압승을 거두며 막을 내렸다. 그러나 앞으로 문...  2017.05.11
 노무현·문재인 만세파 vs 이명박 만세파
일부 중국 내 조선족들은 한국에서 국적 회복한 사람들(조선족 출신)의 사정을 정확히 잘 모른다. 한국 사회에서 사회·경제적으로 취약계층이라고 할 수도 있...  2017.05.14
 미국, 사드 비용 으름장?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은 10억 달러에 달하는 사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내뱉어 한국 내 정치계 및 국방부와 외교부의 관련 부처...  2017.04.29
  
12345678910>>>Pages 1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