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열린생각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내 인생의 가을
기사 입력 2015-12-16 17:55:14  

계절도 가을이 가장 풍요롭고 아름다운 단풍잎들이 산야를 수놓는다. 가을은 푸름이 절정에 달하다가 이별을 고하기 전에 마지막 생명력을 쏟아 부어 아름다운 채색으로 생명력을 불태우는 계절이다.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고 하늘이 더 높아지면서 수목들은 떠나기 전에 마지막을 자신의 온 힘을 다하여 아름답게 치장을 한다. 그리고 그 아름다움은 빛바랜 낙엽이 되어 떠나게 된다. 계절의 가을은 이런 환경적인 변화들로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앞의 열정에 찬 여름을 보고 다가올 쓸쓸함의 낙엽과 가지만을 남긴 나목들을 보기 때문이다.

인생의 가을도 계절의 가을과 다르지 않다. 중년의 나이에 접어들면서 지나간 청장년의 패기와 열정을 뒤돌아보고 다가올 인생의 겨울을 보게 된다. 인생에서의 가을은 가장 완숙미가 넘치는 계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청장년기를 지나오면서 겪었던 수많은 성공과 실패 좌절과 희망 등이 하나둘 정리가 되고 깊은 고찰을 통하여 이 모두를 바라보게 된다.

인생의 가을은 중후함이다. 봄과 여름을 지나오면서 나목의 나이테가 늘어 가듯이 인생의 연륜이 성숙기에 이르게 된다. 봄과 여름에 가졌던 꿈과 이상 포부 등을 마무리하는 결실의 계절이 인생의 가을이다. 나목이 푸름을 자랑하다가 마지막 생명력을 불어넣어 색감으로 표현할 수 없는 빛과 색깔로 그리듯이 인생의 가을도 지나온 인생길의 혼을 불어 넣는 시기이다.

흔히들 인생 40이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들 한다. 이는 그동안 살아온 세월을 보다, 더 중후하게 삶의 여정을 가꾸어 가야 한다는 말일 것이다. 바로 계절의 가을과 같이 인생의 가을을 준비해야 한다는 말이다.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오고 우주 만물은 계절의 순환에 어김없이 순응하지만, 인간만이 유일하게 세월의 흐름에 순응을 하지 않는다. 1년에 4계절이 있듯이 인생에는 유아기, 소년기, 청년기, 장년기, 중년기 노년기가 있다. 우주 만물의 어느 것 하나라도 이 순환의 우주의 법칙을 벗어 날 수가 없다.

그러나 인간만이 이 법칙을 벗어나려고 발버둥을 친다. 인생에 주어진 시간은 먼 우주의 흐름에서 보면 찰나에 불과하다. 하물며 인생의 가을은 더 짧은 순간에 불과하다. 인생이 얼마냐고 묻는다면, 70년이요 100년이요 하는 산술적인 숫자를 들먹이겠지만, 숨을 내쉬고 들이쉬는 순간에 불과한 것이다.

숨을 내쉬고 들이쉬지 못하면 죽음이고 숨을 들이쉬고 내쉬지 못하면 역시 죽음이다. 이 얼마나 짧은 시간이 인생이란 말인가. 이렇게 주어진 자신의 인생을 함부로 보낼 수는 없다. 하물며 포기하듯이 인생을 살 수는 없음이다. 하루를 살아도 열심히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살아야 하고 자신의 삶을 알차게 가꾸어 가야 할 것이다. 인생은 누가 대신 살아 줄 수가 있는 것이 아니다.

나의 인생은 내가 열심히 알뜰하게 가꾸고 살아가야 한다. 열심히 살아온 인생길에서 맞는 중년이 중후함으로 되어야 한다. 후회 없는 삶을 위해서는 주어진 시간 동안 열심히 사는 길 밖에 다른 정답이 없다. 아름답고 중후한 중년, 인생의 가을을 위하여 열심히 살아야 하겠다. 가을의 풍요로움과 아름답게 불태우던 정열로 인생의 가을을 살아가야 하겠다. ◈





지부서기
연변통보 2015-12-16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오동무

생긴대로 살다가 죽어서 사라지는것이 맞습꾸마~
잘살겠다고 이발을 악물 필요도 없고 못산다고 한숨쉴 필요도 없고~
그냥 있는 그대로~


2015.12.16 

벼멸구

잘 읽었습니다~

2015.12.17 

천천히

인생 자신은 고달픈 겁니다.정말 고달프게 살아 왔습니다.

2016.01.27 


베스트 겨울철 모기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잖게 틀린 것 같다는 느낌이었는데, 수천수만 년 피를 빠는 흡혈귀 본성을 유지하면서 살아온 모기가 인류 과학이 발전한다고 하더라도 채식주의자로 변할 리 없을 거란 생각이 불쑥 고개를 들은 탓이다. 사하공화국(러시아 연방 북부 시베리아에 있는 자치 공화국) 주민들이 방목하는 순록들은 여름이면 정말 괴로운 나날의 연속이다. 모기...더보기2016.03.23

 겨울철 모기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
  2016.03.23
 윗동네 중국동포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으나 인터넷 신문에 ‘중국동포’와 관련된 기사가 게재되면 으레 다음과 같은 댓글이 보이곤 했다. ‘동포는 무슨 얼어 죽을 동포, 말투만 겨...  2016.03.18
 운동화
‘운동화’ 하면 떠오르는 일이 있다. 흐릿한 기억을 더듬어 보면 아마 중학교 1학년 때였을 것이다. 어느 날 대다수 서민의 소소한 일상처럼 나는 운동화...  2016.01.26
 내 인생의 가을
계절도 가을이 가장 풍요롭고 아름다운 단풍잎들이 산야를 수놓는다. 가을은 푸름이 절정에 달하다가 이별을 고하기 전에 마지막 생명력을 쏟아 부어 아름다운 채...  2015.12.16
 병실에서, 단상 둘
■ 병원에서 노인들을 다시 보게 됐다

요즘 가벼운 접촉사고로 병실(8인실)에 입원해 있다 보니 참 다양한 분들을 만나고 있다....
  2015.12.14
 작고 아름다운 선물
역사여행을 떠나기 전 유하 조선족 완전중학교 교정에서

나는 비교적 인색한 편이라서 남에게 선물할 줄도 모르고 하다 보니 ...
  2015.12.13
 가을이 가는 언덕에서
쇠창살 사이로 보이는 청자 빛 고운 하늘이 열리던 어느 날, 구부정한 산허리를 오르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가을을 전해 주고 있었다. 땅거미 내리는 어스름 녘, ...  2015.11.16
 새삼 느껴지는 ‘웨이신’ 위력
요즈음 우리 일상생활에서 ‘웨이신(微信, 영문명: WeChat)’의 위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한국에서는 ‘중국판 카카오톡(한국인들은 한국의 카카오톡이...  2015.11.17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
한때 한국에서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김준기 지음, 중앙북스 출간)”라는 책이 한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독자들 중에는 한 번쯤 읽...  2015.11.02
 ‘독종’이라는 말로 본 한·중·일
인종은 체질·유전적인 신체 특징으로 구분하는 것이라면 민족은 언어·종교·풍속·문화적 특징 및 공통성 등으로 구분한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 곳곳에 다양하게 ...  2015.10.13
  
12345678910>>>Pages 55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자게 실시간댓글
 두루미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세개 올리려다....생각해서 두개 ...
 두루미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해탈아 같은 사드배치에 관한...
 두루미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멍청하게...현무 같은 미사일을 반...
 해탈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같은 주제를 글을 두개 나누어 쓴 ...
 두루미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사드배치의 본질이 윗글 처럼... ...
 두루미님이[사드배치는 한국의 주...]
해탈이하 맹추들은 지레 짐작으로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