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열린생각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가을이 가는 언덕에서
기사 입력 2015-11-16 12:28:44  

쇠창살 사이로 보이는 청자 빛 고운 하늘이 열리던 어느 날, 구부정한 산허리를 오르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가을을 전해 주고 있었다. 땅거미 내리는 어스름 녘, 먼 하늘가에 메아리 울리는 취침나팔 소리에 나의 지친 몸은 싸늘한 마룻바닥의 새우잠 속에 빠져 들고 있었다.

어슴푸레 여명을 타고 달리는 철마의 울음에 밤새 꿈길을 해 메이던 내 마음은 고향으로 달렸다. 그리고 그 어두운 공간에도 금빛 햇살이 기어들고 있었다. 오늘은 반가운 소식이 오겠지……?

애타게 기다리던 소식은 붉게 타오르던 단풍잎이 차가운 바람에 지듯이 끝내 빛바랜 낙엽이 되어서 어디론가 흩어져 가버렸다. 시리도록 창공이 두 눈에 아롱거리던 날, 육중한 쇠 음향 소리가 귓전을 때리며 불어 닥치는 가을바람에 눈시울을 적셨다.

모든 것이 인연이었다. 인연 따라 왔다가 인연 따라 흩어져 갔을 뿐이었다. 그토록 안타깝게 기다리던 마음은 가지 끝에 매달린 마지막 잎새가 떨어지듯이 허망하고 쓸쓸하기만 했다. 난 응어리진 아픔을 안고 홀로 울었다. 모든 것이 보기 싫었고 증오스러웠다.

채 아물지도 않은 아픔을 찾아 겨울이 오고 미친 사람처럼 헝클어진 마음이 차가운 겨울 거리를 누비는 바람이 되어서 방황을 하기 시작했다.

길거리에 나가서 누구라도 붙잡고 뒹굴며 짓밟히던 낙엽의 이야기를 쏟아내고 싶었다. 목적 없이 비틀거리던 발자국을 따라 함박눈이 내리면서 낙엽의 얘기는 새하얗게 지워지고 은빛 찬란한 발자국들도 따스한 햇볕에 녹아서 땅속으로 스며들었다.

그리고 어느새 귓가를 간지럽히는 신록의 계절이 시야에 가득 차 오고 있었다. 인연 따라갔던 세상은 인연 따라 다시 오고 있었다. 그랬다.

나뒹굴던 낙엽은 눈 속에 파묻히고 그 위에는 다시 한 번 새싹이 돋아나고 목적 없이 떠돌던 방황의 한 구석 자리에도 영롱한 눈동자들이 슬며시 투영되어 오고 있었다. 그 밝은 빛줄기를 따라서 舞鶴山 허리를 오르던 발걸음이 조용한 어느 山寺에 머물렀을 때, 발걸음은 고요의 정적에 잠겨 들었다.

난 비로소 가을 산을 느끼며 창공을 보게 되었다. 그랬다. 일체의 모든 것이 인연에 의해서 오가는 것이다. 이제는 자리를 툴툴 털고 일어서서 저 높은 창공을 마음껏 날자. 그리고 여름내 찍어 두었던 싸리비로 서럽게 울며 흩날리던 고운 빛의 낙엽들을 누군가의 발길이 닿기 전에 쓸어 모아 불에 태우자.

바작바작 타오르며 하늘 높이 연기되어 흩어지는 낙엽들의 이야기를 주워 모으자. 흰 눈이 그들을 지워버리고 차디찬 감촉이 피부에 스며들기 전에 그들만의 아름다운 밀어를 누구에겐가 들려주자.

무수한 발길이 낙엽을 짓밟고 지나갔어도 그들은 결코 울거나 슬퍼하지 않고 포근한 대지의 품 안으로 돌아가고 있었다고…….◈





지부서기
연변통보 2015-12-11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베스트 겨울철 모기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잖게 틀린 것 같다는 느낌이었는데, 수천수만 년 피를 빠는 흡혈귀 본성을 유지하면서 살아온 모기가 인류 과학이 발전한다고 하더라도 채식주의자로 변할 리 없을 거란 생각이 불쑥 고개를 들은 탓이다. 사하공화국(러시아 연방 북부 시베리아에 있는 자치 공화국) 주민들이 방목하는 순록들은 여름이면 정말 괴로운 나날의 연속이다. 모기...더보기2016.03.23

 겨울철 모기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
  2016.03.23
 윗동네 중국동포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으나 인터넷 신문에 ‘중국동포’와 관련된 기사가 게재되면 으레 다음과 같은 댓글이 보이곤 했다. ‘동포는 무슨 얼어 죽을 동포, 말투만 겨...  2016.03.18
 운동화
‘운동화’ 하면 떠오르는 일이 있다. 흐릿한 기억을 더듬어 보면 아마 중학교 1학년 때였을 것이다. 어느 날 대다수 서민의 소소한 일상처럼 나는 운동화...  2016.01.26
 내 인생의 가을
계절도 가을이 가장 풍요롭고 아름다운 단풍잎들이 산야를 수놓는다. 가을은 푸름이 절정에 달하다가 이별을 고하기 전에 마지막 생명력을 쏟아 부어 아름다운 채...  2015.12.16
 병실에서, 단상 둘
■ 병원에서 노인들을 다시 보게 됐다

요즘 가벼운 접촉사고로 병실(8인실)에 입원해 있다 보니 참 다양한 분들을 만나고 있다....
  2015.12.14
 작고 아름다운 선물
역사여행을 떠나기 전 유하 조선족 완전중학교 교정에서

나는 비교적 인색한 편이라서 남에게 선물할 줄도 모르고 하다 보니 ...
  2015.12.13
 가을이 가는 언덕에서
쇠창살 사이로 보이는 청자 빛 고운 하늘이 열리던 어느 날, 구부정한 산허리를 오르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가을을 전해 주고 있었다. 땅거미 내리는 어스름 녘, ...  2015.11.16
 새삼 느껴지는 ‘웨이신’ 위력
요즈음 우리 일상생활에서 ‘웨이신(微信, 영문명: WeChat)’의 위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한국에서는 ‘중국판 카카오톡(한국인들은 한국의 카카오톡이...  2015.11.17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
한때 한국에서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김준기 지음, 중앙북스 출간)”라는 책이 한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독자들 중에는 한 번쯤 읽...  2015.11.02
 ‘독종’이라는 말로 본 한·중·일
인종은 체질·유전적인 신체 특징으로 구분하는 것이라면 민족은 언어·종교·풍속·문화적 특징 및 공통성 등으로 구분한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 곳곳에 다양하게 ...  2015.10.13
  
12345678910>>>Pages 5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연개소...님이[사드 알박기]
만약 제2의 한국 전쟁시에 북한이 ...
 님이[사드 알박기]
훌륭하고 솔직한 의견에 무릎 탁 치...
 님이[사드 알박기]
오 두달 즉 륙십일? 그러니 예방접...
 연개소...님이[사드 알박기]
백신 주사두 중요하지 탄저병등 김...
 연개소...님이[사드 알박기]
미군이 빠지고 남북한건에 전쟁 상황...
 님이[사드 알박기]
미리 예방접종주사 맞고 방독면 마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