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열린생각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새삼 느껴지는 ‘웨이신’ 위력
기사 입력 2015-11-17 11:25:03  

요즈음 우리 일상생활에서 ‘웨이신(微信, 영문명: WeChat)’의 위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한국에서는 ‘중국판 카카오톡(한국인들은 한국의 카카오톡이라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듯싶다)’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웨이신은 QQ메신저를 서비스하고 있는 텐센트사가 출시한 모바일 메신저로 알아두면 되겠다.  

각설하고 날이 갈수록 웨이신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변화를 보면서 중국의 모바일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 덕분에 그동안 잊고 살아왔던 정다운 동년의 친구들이 옛 추억을 회상하며 하나둘씩 모여들었는데, 이제는 스무 명(그것이 어느 싱거운 친구 한 녀석이 소학교췬을 만들어서 동년의 친구들을 하나둘씩 불러들이기 시작한 것이 계기였다)을 넘어서고 있다는 것이다.

동년의 시절을 돌아보면 한 반을 이루고 있는 소학교 아이들이란 게 원래 한 개 유치원을 다녔던 아이들이 그대로 소학교에 입학해 한 개 반이 만들어진 셈이니 그야말로 반경 250미터 내에 사는 짜개바지 친구들, 바로 그 자체였다. 자기 자신들의 동년 그 자체를 만들어낸 장본인들이고….

소학교 졸업 후 중학·고중·대학에 입학하다 보면 동년의 친구들은 또 한두 번 갈라지고 세월이 흐름에 따라 지금은 거의 산지사방으로 흩어진 모양새라고 할 수 있겠는데, 대다수 친구는 소학교를 졸업한 이후로는 처음 련락이 된 녀석들이 많은 것 또한 지레짐작할 수 있는 일이고, 따라서 그 만남에 흥분의 위력은 가히 원자탄급이라 하겠는데, 그 열광은 필자만 그런 게 아닐 것이리라.

어디 우리뿐이겠는가. 많은 이가 오랫동안 못 만나던 가족·동네 친구·지인·친지·동창들과 실시간으로 련락하고 지내고, 단체 위챗 대화방에서는 대화하면서 옛 추억을 떠올리거나 현재 사는 소소한 이야기를 정답게 펼치고 있다.  

각종 언론매체가 전하는 기사를 보더라도 웨이신을 사용하면서 실제 오프라인 모임도 더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아마 그것은 예전과 다르게 많은 이가 손쉽게 모바일 안에서 수많은 모임을 이룰 수 있고, 그 모바일 안에서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실시간으로 서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그 안에서 서로 만남을 약속하는 일이 이제는 그리 번거로운 게 아님을 방증하고 있는 것이리라. ◈





오동무
연변통보 2015-11-17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우린머절처럼 빤즈랑 막벗기며 노래부르고 뒹굴며 놀았쏘~그거 쓰핀막 찍어올리구

2015.11.17 

벼멸구

속담)마누라를 소학교동창회에 홀로 보내지 마시오.

2015.11.17 

벼멸구

부랄칭구는 빤스도 안입고 놀았음..빨가벗고 목욕하다가 차가 지나가면 바위(덤빵구)뒤에 숨곤...가시나들이랑 구별하되 놀긴 같이 놀았음.

2015.11.17 

오동무

빤쯔 벗기니까 머이 보입데?

2015.11.17 

江南行僧

요즘 워이씬 펑유챌 대새요...ㅎㅎ

2015.11.17 

두루미

대한민국 동창회 모임사이트가 불륜의 온상이라구 벌써 십여년전 떠들었짐. . .
음 중국도?


2015.11.17 

벼멸구

중국이 한국의 나쁜 풍습만 배우네요.

2015.11.17 

두루미

나쁜것이든 좋은 것이든. . 따라오게 되있는 것 아님까?
자본주의는 한국이 먼저 맛 봤으니께. .

똑똑이면 좋은 것만 따라올게고. . 띨띨이면 나쁜것만. .
아마도 중국은 욕심많아 이것저것 다 따라올듯


2015.11.17 

홍길동

동창불륜도 한국산 ㅋㅋㅋ

2015.11.17 

오동무

한국산 최고..

2015.11.17 

벼멸구

간수 잘하시오..

2015.11.17 

동무

적따이. 재미있게 노쇼

2015.11.18 


베스트 겨울철 모기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잖게 틀린 것 같다는 느낌이었는데, 수천수만 년 피를 빠는 흡혈귀 본성을 유지하면서 살아온 모기가 인류 과학이 발전한다고 하더라도 채식주의자로 변할 리 없을 거란 생각이 불쑥 고개를 들은 탓이다. 사하공화국(러시아 연방 북부 시베리아에 있는 자치 공화국) 주민들이 방목하는 순록들은 여름이면 정말 괴로운 나날의 연속이다. 모기...더보기2016.03.23

 겨울철 모기
“과학이 발전하면 모기가 사람을 물지 않을까?”

어느 잡지에 실렸던 글 중 한 구절이었는데 읽으면서 피식 웃었다. 그것은 그 예측이 적...
  2016.03.23
 윗동네 중국동포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으나 인터넷 신문에 ‘중국동포’와 관련된 기사가 게재되면 으레 다음과 같은 댓글이 보이곤 했다. ‘동포는 무슨 얼어 죽을 동포, 말투만 겨...  2016.03.18
 운동화
‘운동화’ 하면 떠오르는 일이 있다. 흐릿한 기억을 더듬어 보면 아마 중학교 1학년 때였을 것이다. 어느 날 대다수 서민의 소소한 일상처럼 나는 운동화...  2016.01.26
 내 인생의 가을
계절도 가을이 가장 풍요롭고 아름다운 단풍잎들이 산야를 수놓는다. 가을은 푸름이 절정에 달하다가 이별을 고하기 전에 마지막 생명력을 쏟아 부어 아름다운 채...  2015.12.16
 병실에서, 단상 둘
■ 병원에서 노인들을 다시 보게 됐다

요즘 가벼운 접촉사고로 병실(8인실)에 입원해 있다 보니 참 다양한 분들을 만나고 있다....
  2015.12.14
 작고 아름다운 선물
역사여행을 떠나기 전 유하 조선족 완전중학교 교정에서

나는 비교적 인색한 편이라서 남에게 선물할 줄도 모르고 하다 보니 ...
  2015.12.13
 가을이 가는 언덕에서
쇠창살 사이로 보이는 청자 빛 고운 하늘이 열리던 어느 날, 구부정한 산허리를 오르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가을을 전해 주고 있었다. 땅거미 내리는 어스름 녘, ...  2015.11.16
 새삼 느껴지는 ‘웨이신’ 위력
요즈음 우리 일상생활에서 ‘웨이신(微信, 영문명: WeChat)’의 위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한국에서는 ‘중국판 카카오톡(한국인들은 한국의 카카오톡이...  2015.11.17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
한때 한국에서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김준기 지음, 중앙북스 출간)”라는 책이 한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독자들 중에는 한 번쯤 읽...  2015.11.02
 ‘독종’이라는 말로 본 한·중·일
인종은 체질·유전적인 신체 특징으로 구분하는 것이라면 민족은 언어·종교·풍속·문화적 특징 및 공통성 등으로 구분한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 곳곳에 다양하게 ...  2015.10.13
  
12345678910>>>Pages 5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벼멸구님이[페지줍는 늙은이들 선...]
서민들 삥뜯어먹고 사는 조폭과 주취...
 벼멸구님이[페지줍는 늙은이들 선...]
오늘 홍반장이 조폭과의 전쟁을 선포...
 벼멸구님이[여론 조작하는 문재인]
80년 광주항쟁 당시에도 반경상도 ...
 벼멸구님이[여론 조작하는 문재인]
이순삼녀사 주장으로 추측하자면 전...
 벼멸구님이[여론 조작하는 문재인]
87대선에 사자필승론부터 선거에서 ...
 아골타님이[여론 조작하는 문재인]
그 당시에 김대중이 열심히 지역감...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