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사기를 쳐도 양심있게 쳐야 하는데...(9)
홍길동    조회 2,974    2011.02.20홍길동님의 다른 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다시 한번 강조해 준다면

어제 밤 내가 자본론의 서론중 두 단락을 번역해 올렸다.

위대한 경제학자이신 팔달령이 대뜸
그 내용이 엉터리라면서 마구 개피 뿜는다.

자기가 자본론을 통달했는데
내가 올린 내용이 엉터리라면서 막 난리 친거다

그래서 한참 데꼬 놀다가
사실 저게 자본론의 서론 내용이라 하자

위대한 경제학자 팔달령...
어떤 변명을 들이댔는가 볼까?

자본론 첫 구절은
[내가 이 책을 내오면서...] 이거로 시작하는데
내가 올린 글은 당연히 거짓말이라 우기고 있다

하지만 우짜는가
내가 올린 내용은 바로 자본론 1권 서론의
세번째 네번째 단락의 내용이다


자본론을 통달했다 으스대면서 개피 뿜던 팔달령은
결국 자본론 구경도 못하고 겨우 첫 구절만 어디서
주어들은 꼴밖에 안된다

그리고선 지금 다시 글을 올려서
자기가 근걸글 댔다고 난리치고 있다
전형적인 삼류 사기꾼의 행태이다.

그 댓글 장면을 내가 다 캡쳐해 올렸는데
마음 어진 괄리자가 그만 다 같이 정리해 버렸다

귀썀 맞은 팔달령이 하도 쌍욕을 남발하기에
분위기 정리를 해준 것이라 생각하는데..

그 자취가 없어졌다 해서 어리석은 팔달령은
또 대중을 상대로 지뻘건 거짓말을 쳐바르고 있다.

하지만 이미 철같은 근거는 그대로 다 남어 있으니
야비한 사기꾼은 어데 숨을 지프라기도 건질떼 없다

내가 올렸던 자본론 서론은 전에 이미 올렸던 내용이고
자본론 구경도 못해본 팔달령은 그냥 내가 올린 글이라서
무작정 개피를 뿜어댄 것이였다.

그리고선 자기가 당한게 알리자 부들부들 떨면서 생각낸게
서론의 첫구절은 그게 아니라는 백치스러운 변명이다..

정말 어이없는 한국유저...
내가 자본론 서론의 몇구절을 베껴왔다 했지 언제 누가
첫 구절만 베껴왔다 했는가?

세번째 네번째 단락을 올렸는데
왜 첫 구절의 첫 마디를 읊으면서 자기가 근거를 댔다고 우기는가?

제대로 된 정신이라면 이따위 환각증세는 못 보일 것이다.

책 한권을 다 정통했따는 눔이
세번째 단락을 모르고 개피 뿜다가 그만 개망신

그리고선 그 내용이 첫줄과 다르다 해서
책 내용이 아니라고 우기고 있다...

쉽게 말해서 자본론의 마지막 구절이
첫 서두와 다르면 그게 다른 책이라고 우기고 있는 꼴

지능상수가 제대로 된 인간이면
이따위 허망한 술수를 부릴 체면도 없는거다

정신병자 아니고선 이런 어거지를 쓸 가능성이 전혀.

ps:
공정을 위해서 괄리자는 무작정 정리를 하지 말기를.

17189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5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26   무식한 오기” 앞에 “상식”은 없다.  해모수 02.14  3023  25  203
525   대신 써주는 몽실이의 [연변류랑기]1 (50) 햇살 05.10  2437  0  0
524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鳥족지혈 08.15  2136  0  0
523   어이!..중국시골 하등병출신 언이동무 ,웃어나 줄게!.... (1) 龍湖洞男 01.03  2523  6  36
522   매날 비싼밥 먹고 헷소리로 세월 보내나?.... (7) 龍湖洞男 01.03  2524  17  24
521   참 재미있네 이 곳 중국 유저들...  龍湖洞男 08.12  2214  0  4
520   감사합니다~~~ 한국인 유저 여러분 (6) 龍湖洞男 08.18  2091  1  0
519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513  21  189
518   한국대졸과 중국고졸... (4) 홍길동 12.29  3730  21  236
517   위대한 추리능력... (4) 홍길동 12.29  3993  42  307
516   왜 연변외 사람들은 광명정대하게 살지 못하는가.. (10) 홍길동 05.02  4128  36  271
515   왜 게시판의 한국인들은 글수준이 딸리는가.. (20) 홍길동 05.03  3768  31  223
514   민족을 위한 의거를 제창합니다... (27) 홍길동 05.03  3355  29  207
513   진정한 노비는 반도에 남었던 자들이다... (5) 홍길동 07.24  4086  42  296
512   아침에 심심해서 해주는... 하노이 글에 답글 (29) 홍길동 06.09  4049  26  179
  사기를 쳐도 양심있게 쳐야 하는데... (9) 홍길동 02.20  2974  17  189
510   쉽게 박살내 주는 재미.... (29) 홍길동 02.25  2908  18  148
509   가장 간단한 경제학 정의는....  홍길동 02.25  3297  17  241
508   온달 (9) 홍길동 04.12  3015  11  144
507   무위 여기 좀 와봐라.. (7) 홍길동 04.14  3043  9  156
506   개념 말어먹을 소리... 중국산보다 싼 일본산 소재? (6) 홍길동 04.13  2925  8  139
505   여전한 잡상의 미스테리 ㅎㅎ (12) 홍길동 06.24  2833  17  121
504   신비한 현상..... (62) 홍길동 06.01  3033  11  78
503   올해의 명언: 두말없이 (24) 홍길동 07.14  2745  10  97
502   온달은 무조건 사기꾼  홍길동 12.07  2280  2  34
501   대단한 한국기술에 감탄을... (34) 홍길동 01.05  2610  1  19
500   용남아 하나 좀 물어보자 (31) 홍길동 06.24  2446  4  12
499   띨띨한 동남아...  홍길동 08.10  1990  0  0
498   중국이 그리 싫으면 거래 다 끊어라 (19) 홍길동 08.12  2231  2  3
497   장길산님을 이리로 초대합니다  홍길동 08.25  2059  0  0
496   나마....놀자~ (1) 홍길동 08.27  2135  0  3
495   전기세 문의 (10) 홍길동 08.12  2309  1  3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국 사학자 장원, "...]
알짬은 이제 현실을 외곡하고 거짓...
 대무신...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중화 우물안에 갇혀 사는 좁은 시야...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