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3)
논객    조회 3,451    2010.03.21논객님의 다른 글      
서여사님 홍길동등 조선족 고수님들께 아래 번역이 정확한지 문의 해도 되겠습니까?
번역을 하신 분께 죄송합니다..
다 같이 공부한다 치고 양해 바랍니다.
------------------------------
이 금방 호텔이 어디있습니까?
这附近哪儿有酒店吗?
내 휴대폰을 잊어먹어서 당신 휴대폰을 빌려주시면 안되겠습니까? 사례는 하겠습니다.
因为我的手机丢了,借用一下您的手机可以吗?我会付电话费的。
이 금방 한국 식당없습니까?
这附近哪儿有韩国食堂吗?
이 금방 피시방 없습니까?
这附近有电脑房?吗?
이 금방 지하철역 없습니까?
这附近有地铁站吗?
이 금방 우체국없습니까?
这附近有邮电局吗?
길좀 물어보겠습니다
问一下路可以吗?
-------------------------

2022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2.0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98   해모수 너의 그 력사선생데려오라 (5) 기쁘오 02.11  3126  21  249
397   해모수 내 하나 알려줄게 (5) 기쁘오 02.12  3233  19  261
396   한국의 력사수준에 관해서  기쁘오 02.11  3385  22  285
395   아 그러니까나 해모수가 드디여 투항했군 ^^ (2) 기쁘오 02.10  3321  28  252
394   해모수 증거 내나바 (1) 기쁘오 02.10  3010  21  239
393   제갈공명은 어디갓니  김성 04.09  1888  0  0
392   서해 보아라  까마귀 08.21  3722  26  289
391   모택동 마크 (59) 금연남 03.07  2097  0  0
390   진짜 궁금함 (4) 금연남 03.11  1632  0  0
389   중국 전인대에 시진핑 배지 등장 (28) 금연남 03.07  2230  0  0
388   노예근서에서 벗어나지 못한..치마끈 (2) 괜찮다 07.23  2192  0  0
387   민족을 버린다고 버려지냐? (1) 노랑쥐 01.28  3207  18  315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 (3) 논객 03.21  3451  20  223
385   세상 왕무시기 - 알짬을 성토합니다 (9) 논답 06.18  1099  0  0
384   사리마대를 너무 자주 갈아입은 악과  논물 03.22  3153  0  0
383   조선족 일본유학... (14) 나야 01.22  2969  9  13
382   맺힌게 많은 조선족.... (3) 나야 02.19  2300  7  19
381   낙랑파라(아라사버들, 제비69) 님에게  낙랑파라 08.22  3020  0  0
380   송도야 울지마라 (3) 남경 08.30  2141  0  1
379   청풍이 기가 막혀 (1) 남경 10.12  2171  0  0
378   끼억끼억 (3) 남경러브 09.14  1713  0  0
377   돔구장하고 둘미 함 붙어봐라 아이가. (12) 남경러브 10.27  2040  0  0
376   일지매. 마을버스. 돔장 (2) 남경러브 10.27  1877  0  0
375   해모수 오널 내한테 걸렸다.. (16) 내 맘 02.07  3176  27  209
374   토수니님의 통찰력에 감탄을 하며...  느낌표 05.22  4072  33  334
373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584  17  247
372   제2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572  24  247
371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86  31  244
370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57  28  251
369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482  31  238
368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704  19  239
367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696  37  277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탄핵의 배후]
박근혜가 중국 천안문 성루에 오르...
 무적함...님이[요즘 연길 큰일났다]
요즘 연길에서 좀 소문이 있다는 음...
 무적함...님이[말로는 중국아덜이 세...]
알짬 이딴 쓰러기 영상은 유트부에 ...
 곤드레님이[요즘 조선족들의 고민]
떵남이는 돈도 없어 애인도 없어 자...
 무적함...님이[요즘 조선족들의 고민]
한국의 여자들 한국남자들에게 시집 ...
 무적함...님이[오늘 전 미국을 들끓...]
미국이나 한국이나 쓰레기 주으러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