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가까운 사람이 쉽다
아동절이다. 친구가 아침에 단체방에 문자를 올려서 이날은 어쩌다가 사이다를 마음대로 먹을 수 있었던 날이라고 했다. 하긴 뢰봉아저씨가 절약을 위해 사이...  2020.06.18
 넓혀진 유명지인의 이미지
요즘 세상에 ‘유명하다.’는 말이 자주 등장한다. 유명한 연예인, 유명한 변호사, 유명한 공정사…모임장소에서 연설하거나 기자와 인터뷰할 때 종종 출연자를 ...  2020.06.18
 역풍이 몰고 온 온라인수업
새해벽두에 찾아온 코로나19 사태가 우리의 일상을 이렇게 송두리째 뒤흔들어놓을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느닷없이 찾아온 불청객 코로나 19의 여파로 지구...  2020.06.18
 광고의 생명은 진실에
누군가 요즘은 자기를 낳아준 어머니외엔 쉽사리 무엇이든 믿을 수 없다고 했는데 어쩌면 그것은 광고를 두고 한 말이 아닌가 싶다. 솔직히 요즘의 광고엔 찌륵찌...  2020.06.18
 생명 공포기억의 취약성
“죽고 싶냐? 다른 무엇보다도 생명이 제일 중요하다는 걸 잊지 말거라.” “형사경찰의 본색”이란 드라마에서 조폭 두목이 한 말이다. 조폭은 정법기관을 주관...  2020.05.18
 출생의 비밀
어제는 “기막힌 유산”이란  한국 드라마를 보다가  “휴대전화”란 표현이 나오길래 잘못 들었나 해서 다시 돌려봤다. 분명 핸드...  2020.05.18
 불효자는 웃는다
“이제 한 10년을 살겠는지.” 엄마가 소파에서 돈지갑에 항상 넣고 다니셨던 내 사진을 들여다보며 외우시던 말씀이다. 그러나 내 지갑에는 엄마 사진이 있...  2020.05.18
 좋은 때는 빨리 간다
원래 사흘만 쉬던 5.1절을 무려 닷새나 쉬였는데도 지나오고 나니 금방이다. 정년 퇴직을 하지 않는 한 아무리 긴 휴일도 결국에는 출근으로 마무리된다. 하물...  2020.05.18
 비움의 행복
얼마 전 독서모임에서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라는 책을 읽고 서로의 생각들을 나눠보는 시간을 가졌다. 넘쳐나는 물건 속에 허우적대던 시간들을 돌이켜보...  2020.05.18
 양꼬치의 의문의 1승
북경시가 4월 30일 0시부터 방역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면서 5.1절련휴기간 인원 류동이 다소 회복세를 보였다.  5월 1일,  2일,...  2020.05.18
  
12345678910>>>Pages 24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신체접촉이그렇게 큰...]
그렇게 성이슈를 傳家의 寶刀처럼 휘...
 朴京範님이[영웅 없는 한국인, ...]
한국내 여진몽고족의 입장에서는 자...
 로동적...님이[오늘의 한반도를 보면]
한족으로 동화가 시대의정신이라고??...
 준이님이[범죄 피의자가 자살하...]
언론을 포함하여 한국의 문제는 공인...
 준이님이[영웅 없는 한국인, ...]
객관적으로 본다면 적어도 6.25에서 ...
 준이님이[오늘의 한반도를 보면]
한반도 일은 한반도가 알아서 하면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