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배와 자동
기사 입력 2019-07-08 09:04:56  

지금까지 학계에서는 윤동주 집안이 1886년 종성군 동풍면 상장포에서 북간도의 자동(紫洞) 현재의 자동(子洞)으로 이주하였다는 설법을 정설로 받아들이고 있다. 하지만 이 견해는 자동(紫洞)과 자동(子洞)을 동일한 지명으로 착각한 그릇된 주장이다. 사실 자동(紫洞)은 지배굽이 현재 개산툰을 말하고 자동(子洞)은 자동골을 말하는 것으로서 서로 다른 지리적 공간 장소를 뜻한다.

오랜 옛적부터 개산툰 기차역으로부터 종이공장일대에 이르는 산굽이를 따라 바위너덜이 수직절벽을 이루며 병풍처럼 둘러서있었다. 초라한 땅막집과 농막집들이 띄엄띄엄 들어앉았고 북으로 앞 물학성(지금은 폐촌)과 뒤 물학성 사이에 국시당 언덕이 자리하고 봄이 오면 과일 꽃들이 구름처럼 만발하였다.

옛 선인들은 일찍 이 일대를 지배 혹은 지배굽이라고 불러왔다. 오늘날에 와서 지배굽이라는 땅이름은 력사 뒤안길에 사라진 죽은 지명으로 되어 있지만 먼지가 두텁게 쌓인 문헌자료에서 확실한 증거를 끄집어 낼 수 있는 귀중한 단서를 제공한다. <<계림유사>>에는(紫曰質背)이라는 글이 적혀있는데 자주색을 뜻하는 옛 사람들의 말은 지배(質背)였다는 것이다. 지배 소리와 근접한 제비는 중국 고서에서 (紫燕)으로 적혀있고 제비꽃은 그 빛깔이 자주색과 보라색으로 피어난다. 지배굽이 바위들을 유심히 관찰하여 보면 특유의 붉은 자색 빛깔이 눈에 띤다. 먼 옛날부터 차곡차곡 쌓이고 깎이고를 반복한 자색바위마다에는 파란만장한 선인들의 골곡 진 삶이 묻어나 그 부스러기마저 신비의 징표로 느껴진다.

두만강 류역에는 안주인을 부르는 호칭으로 호세미라는 낱말이 오래 동안 사용되어 왔다. 호세미는 집 녀자주인을 높이 이르는 말로 알려지고 있으나 원래는 점쟁이 무당 비구니를 말한다. 골짜기마다 삼밭과 뽕나무가 자라고 집집마다 베틀로 베와 명주를 짜는 소리가 들려왔던 두만강 류역에서 호세미들의 발놀림, 손놀림에 쿵터덕 쿵, 척 소리를 내며 돌아가는 베틀에서 나오는 명주천은 흔히 보라색 물감으로 염색한다. 이들이 오래전부터 자색과 보라색 옷을 선호하게 된 것은 두만강 류역 재가승들이 승려를 존귀한 존재로 여기고 자색 옷을 입으면서 유래된다. 민간에서도 녀자들의 저고리 자색 옷고름과 동정. 자주색 댕기, 이불깃과 베개의 붉은 자색 헝겊, 손발톱에 물들이는 봉선화 보라색 빛깔 등은 모두 불교에서 말하는 축귀와 벽사의 의미가 담겨있다.

화학염료가 등장하기 이전에 오랜 력사흐름을 거슬러 올라가 보면 우리선인들은 풀뿌리로 재가승들은 진주조개로 염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린근 사찰과 놀랄 정도로 한데 뒤얽혀 있는 지배굽이 지명은 불교적 색채가 짙게 깔려있다.

"자주고름 입에 물고 리별가를 불러주던 못 잊은 사람아" 고향을 떠나 타향살이를 하는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노래 "찔레꽃"은 오늘날에 와서 2절까지만 불리지만 원래는 3절까지 있었다. “연분홍 봄바람이 돌아드는 북간도 아름다운 찔레꽃이 피었습니다 꾀꼬리는 중천에서 슬피 울고 호랑나비 춤을 춘다 그리운 고향아.” 연변과 함경도에서는 노루를 놀가지라고 부르듯이 찔레꽃을 찔구배꽃이라 말한다. 노래 작사가가 황해도 신천군 태생임을 감안하고 우에 가사에서 꾀꼬리는 예조리(노질이)로 바꾸어 음미하여 보면 “찔레꽃”노래는 그 옛날 알구배꽃 천지꽃 백살구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 연분홍 봄 물결이 흘려들던 지배바위와 비슷한 두만강연안의 풍경을 펼쳐 보여주고 있음은 분명하다.

세월의 무게가 두텁게 쌓이고 쌓인 지배바위굽이에서 우리 선인들의 이민사가 힘겹게 걸어 나왔다. 아무리 위대한 력사도 그 력사를 지킬 능력과 의지가 있는 후손이 있어야 만이 가능한 일이다. 그릇된 력사에 끌려가다 보면 우리 력사는 결국 빈껍데기만 남게 될 것이다. 오늘도 훼손 방치되어 빛을 보지 못하는 이주력사의 일번지 지배바위굽이는 잡초만 무성한 채 내버려져 있어 바라보는 사람들의 마음 한켠이 아려온다.


허성운
연변일보 2019-06-25


베스트 민족언어문자생태와 조선족의 의무
7월도 다 가는 어느 날 저녁, 연길의 한 음식점. “지금부터 한어를 섞어 말하는 분에게는 벌주 한잔씩 안기는 게 어떻습니까?” “?!” 유명한 조선족 공군장교 리광남씨가 자기를 위해 마련한 저녁식사장에서 난삽한 조선말사용 행태를 보다 못해 내놓은 건의에 필자와 그 자리에 동참했던 이들 모두가 꿀먹은 벙어리상이 되였다. 그도 그럴 것이 요즘 시중의 화제로 돼있는 조선말간판과 관련해 모두들 잔뜩 격앙된 표정으로 우리말 오염, 유린 실태를 고발하는 것까지는 근...더보기2019.08.10

 민족언어문자생태와 조선족의 의무
7월도 다 가는 어느 날 저녁, 연길의 한 음식점. “지금부터 한어를 섞어 말하는 분에게는 벌주 한잔씩 안기는 게 어떻습니까?” “...  2019.08.10
 저자세(低調)와 고자세(高調)
고자세(高調)는 부정적으로 풀이될 수도 있지만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라는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풀이할 수도 있다. 즉 무슨 일을 함에 있어서...  2019.08.10
 지역화에 대한 재고(再考)
운남성 려강에 가면 세계적인 음악명인 선과(宣科)란 분이 있다. 이 분은 그 자신이 문화유산이고, 문화유산을 만드는 활화석이다. 27살에 감옥 가서 21년 동안...  2019.08.10
 참된 우정은 거리감에서 생긴다
요즘 보약같은 친구에 대해 많이 들먹인다. 낮에도 친구, 밤에도 친구 마치 친구가 없으면 세상사가 멈춰설 것처럼 섬기고 바치며 극성을 부린다. 친구가 많아야...  2019.07.19
  지역사회 관광산업 발전에 대한 소고
근년래에 전국적인 관광붐이 일어나면서 전국 각지의 관광산업들은 전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특히 고속철도의 개통은 각 지역 사이의 거리를 단축시켜 하루생...  2019.07.19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  2019.07.08
 피밭골과 비파골
연변지명에는 연변력사의 굴곡이 화석처럼 새겨져있다. 돈화시 흑석향 경독(耕讀)촌 지명은 최초에는 함경도 포수들이 이곳에 들어와 무더기...  2019.07.08
 집 탓에 집 덕에
주택구매자들이 현명해졌다. 저성장과 저물가가 특징인 새로운 정상상태에서 부동산 가격만 홀로 급등할 수 는 없다는 믿음이 서게 됐다.

이젠 집만...
  2019.06.20
 동북경제의 장기적 과제
얼마전에 전국의 2019년 1분기의 GDP성장률에 관한 통계가 나왔다. 중국 내지의 2019년 1분기의 GDP총액은 21조 3433원에 달했고 성장률은 6.4%를 기록...  2019.06.20
 협동, 조직화와 조선족사회의 미래
운남에 와서 살다 보니 자연히 동남아에 관한 소식들을 많이 듣게 된다. 그런중 궁금한 것이 자연환경이나 자원 면에서 일본 한국 등 동아시아국가에 비하여 훨...  2019.07.08
  
12345678910>>>Pages 23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만강님이[아베는 조선인]
알쪽동무는 도대체 일본 수상 아베가...
 두만강님이[홍콩이 큰일이 났다!!...]
중국이 언제 세계눈치 보면서 일처...
 鳥족지...님이[아베는 조선인]
일왕쪽 아그들은 백제왕족들 후손...
 鳥족지...님이[홍콩이 큰일이 났다!!...]
중국공산단은 진압하기도 글구 보구...
 알짬님이[아베는 조선인]
열받으면 지는 기다. 아베 부친...
 홍길동님이[홍콩이 큰일이 났다!!...]
하여간 한국 쓰레기 언론들의 구라...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