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함께 사는 지혜
기사 입력 2018-10-08 17:42:31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한권의 책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고, 두세번 반복해 읽으며 흥분에 떨면서도 웬간해서는 주위에 추천하지 않는것이다. 내가 좋아한다 해서 다른 사람들도 좋아한다는 보장이 없고, 내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장담할 수 없기때문이다.
  
헌데 이상한 노릇이다. 요즘 접한 독일 산림전문가 페터 볼레벤의 "나무수업"은 읽는 내내 누구나가 꼭 한번만은 읽어볼 만한 책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갈마들었다. 그 누구에게나 다 도움이 된다기에 앞서 누구나가 꼭 한번만은 읽어볼 만한 책이라는 집념은 집념을 넘어 아집에 가까웠다.
  
책에 따르면 나무는 공평한 분배와 정의를 중히 여긴다. 운좋게 해빛 잘 받는 자리를 차지한 나무는 웃자라지 않고, 그렇지 못한 나무는 발육부진으로 뒤처지지 않게끔 땅밑에서 표나지 않게 성장 보폭을 서로 서로 맞춘다. 이른바 인간들이 외치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다. 리유는 인간 사회와 똑같다. 함께하면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나무 한 그루는 숲이 아니기에 그 지역만의 일정한 기후를 조성할수 없고 비와 바람에 대책없이 휘둘려야 한다. 하지만 함께 하면 많은 나무가 모여 생태계를 형성할 수 있고 더위와 추위를 막으며 상당량의 물을 저장하는 동시에 습기를 유지할 수 있다. 그런 환경이 유지되여야 나무들이 안전하게 오래오래 살 수 있다.
  
그런데 그러자면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공동체를 유지해야 한다. 모든 개체가 자신만 생각한다면 고목이 될 때까지 수명을 유지할 수 있는 나무가 몇그루 안된다. 계속해서 옆에 살던 이웃이 죽어나가고 숲에는 구멍이 뚫리며 그 구멍을 통해 폭풍이 숲으로 들어와 다시 나무들을 쓰러뜨린다. 또 여름의 더위가 숲 바닥까지 침투하여 숲을 말려죽인다. 그럼 모두가 고통을 당할 것이다. 그러므로 모든 나무는 한 그루 한그루 전부가 최대한 오래 살아남아 주어야 하는 소중한 공동체의 자산이다. 따라서 병이든 개체가 있으면 지원을 해주고 영양분을 공급하여 죽지 않게 보살펴야 한다. 지금 나의 도움을 받아 건강을 회복한 나무가 다음번에 내가 아플 때 나를 도와줄수 있다.
  
책의 내용은 이외에도 많으나 이것으로 목하 우리 조선족사회에 주는 메세지는 충분하리라 믿는다. 함께가 아닌것은 사라지기 쉽다. 나무들의 함께 사는 지혜는 진정 우리 조선족사회의 본보기임에 틀림없다.  


료녕신문 2018-10-08


베스트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지난 20세기 말부터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조선족인구는 대도시와 외국으로 대량 이동하였고 더불어 민족교육도 학생수가 급감하는 등 격진(激震), 고전을 겪게 되였다.게다가 적지 않은 학부모들이 민족문화 가치에 대한 인식 부족과 미래에 대한 예견 결핍으로 아이들을 민족교육에서 리탈시켰다. 그 결과로 오늘은 민족 인재들의 부족이 표면화되고 있다. 상기 젊은이의 경우는 비록 부득이한 상황에서 민족어를 리탈하였지만 그래도 민족어뿌리가 심어져 있었기...더보기2019.01.19

 나의 문화소비 기억
일전에 안해와 함께 국자교 남쪽에 위치한 4D영화관으로 영화관람을 갔던 적이 있다. 오랜만에 부부동반으로 가보는 영화관 행차가 아닌가 싶다. 인...  2019.01.19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지난 20세기 말부터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조선족인구는 대도시와 외국으로 대량 이동하였고 더불어 민족교육도 학생수가 급감하는 등 격진(激...  2019.01.19
 평범함이 깨지는 것도 괴로운 일이다
어제 위챗에 동창이 이런 평론을 보내왔다. “제목을 ‘바뀌여야 산다’로 할거지.” 듣고보니 그렇더라. 만날 위챗의 50%...  2019.01.19
 흡연, 자유만은 아니다
‘무연교정’이란 슬로건으로 학교에서는 지난 학기부터 흡연하는 교원들을 배려하여 마련했던 ‘흡연실’을 아예 없애버렸다. 하지만 흡연실이 없다 하여 모두 금연...  2019.01.08
 민간단체 단층현상에 대한 사고
2018년 한해도 어느덧 점차 저물어가고 있다. 취재건으로 여러 민간단체에서 조직한 활동에참석할 때마다 머리를 치는 생각이 하나 있다. 바로 민간단체 구성원...  2018.12.27
 한국에서 소담히 핀 진달래꽃 여덟송이
진달래꽃은 우리 민족이 사랑하는 꽃으로 언제부터인지 모르나 자연스레 우리 민족 상징물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이것은 우리민족이 진달래꽃이 곱게 피는 자연환...  2018.12.27
 실행만이 답이다
어느 날 한 사람이 저명한 사상가 윌리엄 블레이크를 찾아와 물었다. "위대한 사상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러자 블레이크가 대답했다...
  2018.12.27
 신시대 조선족 녀성의 성장에 관하여
2018년은 우리 나라 개혁개방 40주년을 맞는 해라 각계에서는 지난 40년간의 발전성과를 총화짓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예측하는 많은 담론을 쏟아냈다...  2018.12.27
 팥죽의 초심
동지는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겠건만 엄마의 팥죽은 영원히 기억으로만 남았다. 해마다 동지가 되면 엄마는 어떻게 기억을 하는지 어김없이 팥죽을 끓였다. 그것...  2018.12.27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12345678910>>>Pages 23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만강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그랬구만 난 또 화워이가 세상최강...
 두루미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두만강님은 중국만이 5g 개발 ...
 두만강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중국외 누가 5G 개발쌌답데? 불어...
 두만강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새가 머리 굴려봤자 잰내비 능가하...
 두만강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화워이(불)가 쎄지(때)니까 미국(...
 대무신...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마치 해탈이는 5G는 꼭 중국산만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