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의 고향 우리가 보듬고 가꿔야
기사 입력 2018-06-27 16:55:43  

지금 대도시요, 연해도시요, 출국로무요 하면서 많은 조선족농민들이 타향으로 떠나고 원래 아담하고 살기 좋던 조선족 농촌마을에 가구수가 줄어들고 집이 있다 하여도 사람이 없고 터밭이 쑥대가 무성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필자가 살던 고향의 한 마을을 보면 원래 60여가구에 인구가 300여명 되던 인품 좋고 살기 좋은 순 조선족 마을이였는데 지금은 호구가 있는 조선족 호수는 42가구이지만 본 마을의 사람은 2가구가 살고 농사 짓는 호수는 한가구밖에 없으며 타민족이 5가구가 들어와서 살며 촌민소조의 조장도 타민족이 맡아 한다. 그리고 이 마을에 호구도 있고 집도 있는 호수가 8가구가 있으나 다 외지에 가 있고 그외의 30가구는 본 마을에 호적은 있다지만 집도 없이 연길, 룡정에 들어와서 아빠트를 사놓고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한국에서 벌어 온 돈으로 하루하루 ‘강태공의 낚시질’을 하고 있다. 그래도 려상(강태공)은 재능이 있었기에 입궁하여 나라의 정사를 처리할 수 있었지만 아무런 재능도 없이 도시에 들어와 ‘강태공의 낚시질’을 한들 어찌 ‘입궁’할 수 있겠는가? 이렇게 한국에서 벌어 온 돈을 다 써버리고는 또 한국행으로 새로운 리산가족을 이루고 있다.

이 마을의 토지면적은 100여헥타르인데 본 마을의 한 가구가 8헥타르의 밭을 부치는외에 90여헥타르의 토지는 이 마을에 들어와 사는 5가구의 타민족들이거나 주변의 타민족들이 부치고 있다. 어떤 집에서는 토지를 임대주고 어떤 집들에서는 경영권까지 포기하고 다른 사람에게 양도를 한 실정이다. 더욱 한심한것은 토지도급권도 양도하고 집도 팔아버렸다.

습근평 동지는 19차 당대표대회 보고에서 제2차 토지도급이 끝나면 또 30년을 연장한다고 하였고 올해 중앙1호 문건에도 ‘도시에 들어가 호구를 붙인 농민들의 토지도급권, 주택기지 사용권, 집체수익분배권을 보호하여야 한다’고는 하였지만 주택을 이미 팔아버렸기에 ‘주택기지를 한번 이상 더 분배받지 못한다’는 정책으로 하여 이런 사람들은 주택기지 사용권을 이미 상실한 것으로 된다. 그들이 도시에 호구를 붙이고 장기적이고도 안정적인 직업을 찾았다면 별문제 없겠지만 도시에서 장기적이고 안정된 직업이 없이 남의 밑에서 눈치보기 일을 하면서 밑바닥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다시 본고장에 돌아와 살려고 하여도 집이 없이 어떻게 돌아올 수 있겠는가? 안타까운 현실이다.

그리고 다른 민족이 들어와 우세를 점하다 보니 원래 갖고 있던 조선족의 문화를 보존하기 어려우며 일부는 이미 파손되였으며 그 마을의 조선족들의 권익도 침해를 받은 실정이다. 이렇게 되면 조상들이 억척스레 개척한 삶의 터전을 영영 잃게 될 수도 있다. 이리하여 아직까지 그 마을에 호적이 있는 조선족 가구수가 40여호가 되는 이상 그 마을의 조선족문화를 보존하고 그 마을 조선족들의 리익을 보장하려고 그 마을에 호적을 두고 외지에 있는 일부 사람들과 그 마을 출신의 일부 지성인들이 함께 그 마을로 찾아가 해결을 하려 하였지만 그들이 조선족 지성인들의 요구를 쉽게 받아들일 리 없었다. 그리하여 지금 법적 해결을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의 고향을 우리가 지켜야 한다고 하여 모든 사람들이 다 한평생 농사만 지으란 말이 아니다. 도시에 들어가 창업을 하거나 자기의 적성에 맞게 일할 수 있는 사람은 도시에 들어가라는 것이다. 이것도 우리 민족이 농경인으로부터 도시인으로 되는 좋은 현상이다.

그렇지만 도시에 들어가 아무런 창업도 하지 않고 자기의 적성에 맞는 일도 없이 남의 밑에서 눈치보기 일하면서 밑바닥 생활을 하거나 로동능력을 가지고도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강태공의 낚시질’하는 사람들 이제라도 늦지 않으니 본고장에 돌아와 자기의 집, 자기의 토지를 찾아 착실하게 농사도 하고 다각경영을 하면서 조상들이 개척한 삶의 터전을 가꾸고 내 고향을 지켰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청룡
연변일보 2018-06-06


베스트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보지 않은 인생은 의미가 없다." 그리고 소크라테스는 추남이었고 부인은 악처였다. 이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철학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도 정작 소크라테스의 가르침이 무엇인지를 물으면 분명한 대답을 하지 못한다. 그 이유는 사실 소크라테스는 '무엇'을 가르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그의 머릿속에는 분명히 비교적 정교하...더보기2018.11.30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이우 조선족사회의 형성과 발전
이우(义乌)시 하면 혹 잘 모르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이우시는 절강성 중부에 위치해있으며 항주 이남 130km 떨어져있는 현급시이다...  2018.11.30
 ‘향촌진흥 전략’과 우리의 자세
최근, 중앙에서는 ‘향촌진흥 전략계획’(2018-2022)을 발표하였다. 이는 도시와 농촌의 격차를 줄이고 향촌진흥을 다그치는 중요한 전략이라고 볼수 있다. ...  2018.11.30
 민족문화는 민족사회발전의 엔진
지난 9월, ‘2018 중국 료녕 심양조선족민속문화절’과 ‘중국 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준비회의 및 제3회 중국조선족청년엘리트포럼’이 심양시에서 성공리에 거...  2018.11.30
 ‘8전짜리 우표’ 헤프닝과 스마트폰시대
수년 전 세모의 어느 날 체신국에 갔다가 톡톡히 망신을 당했던 일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그날 필자는 오랜만에 체신국으로 우표 몇매...  2018.11.30
 모르면서 안다고 하지 말자!
"자기가 알지 못하는것이 있는것을 아는것이 가장 훌륭하고, 알지 못하면서도 안다고 하는것은 결함이다." 로자 제71장의 한구절이다.

간단한 두...
  2018.10.29
 누구나가 누군가의 마중물이 된다면
부끄러운 얘기지만 근 20년간 매일 언어 문자와 싱갱이질하는 신문사에 출근하면서도 "마중물"이란 단어를 알기는 몇년 되지 않는다. 3,4년전 중한교류문화원에...  2018.10.29
 소비 속에 숨어있는 경기의 변화
녀성의 치마길이만으로도 경기가 불황인지 호황인지를 읽어낼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약간 엉뚱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은 아니다. 녀성의 치마...  2018.10.29
 편견을 깨고 장벽을 허물자
얼마 전 필자는 신문에서 “대림동의 XX초등학교 입학생 전원이 다문화 학생이다”라는 기사를 읽었다. “중국 동포들 사이에서는 중국 학생들의 비례가 많다보니...  2018.10.25
 연길을 력사가 흐르는 도시로
얼마전 인터넷에서 년대순으로 정렬한 연길의 옛사진을 보면서 파란만장한 조선족의 력사를 눈앞에서 본다는 잔잔한 감동이 일었다. 그것은 민족의 희비애환이 헷갈...  2018.10.25
  
12345678910>>>Pages 2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폭발폰이 제 기능을 발휘 폭발한후 ...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드디어 중국내에서 한국 중소 기업 ...
 해탈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동쪽 해변에서 서북쪽으로 제일 가까...
 대무신...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이제는 초음속,극초음속 순항,탄두 ...
 대무신...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도산 안창호함 잠수함에서 발사하면 ...
 대무신...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현무3 미사일이 중국의 요격 미사...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