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남과 북의 언어 차이
기사 입력 2018-05-24 18:29:47  

남과 북의 만남이 있을 만하면 서로 언어가 달라졌을 텐데 어쩌나 하는 말들이 많아진다. 워낙 오랫동안 분단되어 있었으니 걱정을 겸해 하는 말들이다. 남측 사람들이 북측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좀 어색하거나 '티'가 나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북측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면 우리 역시 어느 방언 지역 출신이나 국외 동포들의 말에서 느끼는 약간의 어색함만 가지고 언어가 달라졌다고까지는 하지 않는다. 말한 사람의 특이한 말버릇이 아닌가 하는 정도의 느낌도 든다. 그러면서 북에서 쓰는 말을 가지고는 유독 예민하게 무언가 '이질감'을 느낀다.

남측 사람들이 북측의 말에서 이질감을 강하게 느끼는 것은 일상 어휘가 아닌 사회정치적 표현들이다.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라든지, 예비군에 해당하는 '로농적위군'이라든지, 국방부와 같은 개념인 '인민무력부', 사회주의 농업 단위인 '협동농장' 등은 마치 완전히 딴 세상을 가리키는 말처럼 들려 생소하다.

반면에 일상어는 그리 큰 차이가 없다. 옛날의 평안도 방언은 서울말과 차이가 많았지만 이미 20세기 초부터 평양을 중심으로 중부 방언과 합류를 했기 때문에 '이질화'라는 말은 그리 적절치 않다. 그러나 종종 두메산골의 강한 사투리가 혼동을 일으키기도 한다. 1990년대 초 북의 한 인사가 남쪽의 기자에게 "집에 인간이 몇이오?"라고 물어서 "이북은 이제 유물론 사상에 젖어 가족도 인간이라 부른다"는 오보를 내기도 했다.

유물론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낯설어진 관계가 더 문제였을 뿐이다. 좀 더 자주 만나고 함께 문제를 풀어가다 보면 이 모든 것이 지난날의 '추억의 말실수'로 기억되는 '좋은 날'이 오지 않을까 한다.


김하수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위원)
흑룡강신문 2018-05-19


베스트 의사의 말과 행동은 따로 봐야 한다
어제는 양꼬치를 먹으며 후배가 그러는데 내가 위챗을 시작하기 잘했단다. 원인인 즉 그렇게 많았던 할 말들을 어떻게 속에다 두고 참고 살았냐는거다. 듣고보니 지난 1년간 수다가 많이 늘었다. 남자들이 나이 들면 녀성 호르몬 분비가 증가해 말이 많아진다더니 나는 그게 위챗에서 구현됐는가 보다. 나이 들면 입을 닫고 지갑을 열라던데... 지난해 말에 치과에 다녀왔다. 이를 뽑았는데 간호사는 일주일간 술담배가 절대 금지란다. 그래서 치과를 하는 친구한테 사적으로 물어...더보기2019.01.23

 의사의 말과 행동은 따로 봐야 한다
어제는 양꼬치를 먹으며 후배가 그러는데 내가 위챗을 시작하기 잘했단다. 원인인 즉 그렇게 많았던 할 말들을 어떻게 속에다 두고 참고 살았냐는거다. 듣고보니 ...  2019.01.23
 나이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가는 걸가?
지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한해가 왜 이리 빨리 가는가 한탄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세월이 주마등처럼 빨리 흐르는 것 같고 1년이...  2019.01.23
 나의 문화소비 기억
일전에 안해와 함께 국자교 남쪽에 위치한 4D영화관으로 영화관람을 갔던 적이 있다. 오랜만에 부부동반으로 가보는 영화관 행차가 아닌가 싶다. 인...  2019.01.19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지난 20세기 말부터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조선족인구는 대도시와 외국으로 대량 이동하였고 더불어 민족교육도 학생수가 급감하는 등 격진(激...  2019.01.19
 평범함이 깨지는 것도 괴로운 일이다
어제 위챗에 동창이 이런 평론을 보내왔다. “제목을 ‘바뀌여야 산다’로 할거지.” 듣고보니 그렇더라. 만날 위챗의 50%...  2019.01.19
 흡연, 자유만은 아니다
‘무연교정’이란 슬로건으로 학교에서는 지난 학기부터 흡연하는 교원들을 배려하여 마련했던 ‘흡연실’을 아예 없애버렸다. 하지만 흡연실이 없다 하여 모두 금연...  2019.01.08
 민간단체 단층현상에 대한 사고
2018년 한해도 어느덧 점차 저물어가고 있다. 취재건으로 여러 민간단체에서 조직한 활동에참석할 때마다 머리를 치는 생각이 하나 있다. 바로 민간단체 구성원...  2018.12.27
 한국에서 소담히 핀 진달래꽃 여덟송이
진달래꽃은 우리 민족이 사랑하는 꽃으로 언제부터인지 모르나 자연스레 우리 민족 상징물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이것은 우리민족이 진달래꽃이 곱게 피는 자연환...  2018.12.27
 실행만이 답이다
어느 날 한 사람이 저명한 사상가 윌리엄 블레이크를 찾아와 물었다. "위대한 사상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러자 블레이크가 대답했다...
  2018.12.27
 신시대 조선족 녀성의 성장에 관하여
2018년은 우리 나라 개혁개방 40주년을 맞는 해라 각계에서는 지난 40년간의 발전성과를 총화짓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예측하는 많은 담론을 쏟아냈다...  2018.12.27
  
12345678910>>>Pages 23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한의와 중의]
동직문병원 국제부에 의사만 163명.....
 해탈님이[한의와 중의]
세계 선진국 목록에 한국은 읍다......
 대무신...님이[한의와 중의]
韓醫와 中醫가 같으면 한국에서 한...
 朴京範님이[한의와 중의]
漢醫가 맞음
 알짬님이[한의와 중의]
세계 의료 선진국 목록에 한국은 있...
 대무신...님이[차이나 뉴스 - 주필...]
나는 주필리핀 중국 대사관내에서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