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기사 입력 2018-05-17 20:54:32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새로운 개념의 계산대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이 대형할인매장에서 수많은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가장 개선되기를 바라는 부분이 바로 '기다리지 않고 빨리 계산하는 것'이므로 고객의 계산대기시간을 줄이는 등 '착한 서비스'를 실천함으로써 더 나은 쇼핑문화를 형성해 나가기 위해서다.

이는 또 하나의 서비스혁명인바 모든 것은 고객을 위한다는 이념에서 출발한 것이다.

'착한 서비스', '최대의 서비스', '가장 훌륭한 서비스'. 이는 오늘날 한국에서 가장 많이 떠올리는 구절이다. 지금 중국에서 부르짖는 '고객은 황제(皇帝)', '고객은 모든 것' 등과 뜻이 비슷하다. 하지만 실제로 하는 처사와 효과는 천양지차이다.

한국생활에서 가장 마음 드는 것이라면 바로 '착한 서비스'이다. 이는 나뿐만 아니라 모든 재한조선족들의 공감인 것 같다. 고객을 위한 최대의 서비스를 보장해주는 한국사회에서 재한조선족들은 생활상 많은 편리를 얻고 있다.

어느날 은행에 통장을 내러 갔었는데 공교롭게도 점심 때라 직원들이 번갈아 식사하게 되었으므로 기다리는 고객들이 꽤나 되었다. 이는 중국에선 별 일도 아니요 또한 의례 그렇거니 여기게 되는 일이었다. 하지만 그날 그 은행에서는 불과 30분도 안 되는 사이에 관리자인 듯한 분이 두세 번이나 고객들 앞에 나서서 고개를 숙이며 양해를 구했다. 기실 그날 누구도 불만을 터뜨리지 않는데도 말이다.

처음 외국인등록증을 내러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를 찾아 갔을 때다. 한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은 데다 난생 처음 이런데 와보는 나는 도대체 무슨 갈래판인지 알길이 없었다. 그래서 이리 기웃 저리 기웃하며 남들이 어떻게 하는가를 보고 있는데 한 여직원이 다가오더니 무슨 일로 왔는가고 물었다. 그래서 사연을 얘기했더니 그는 나를 데리고 이리저리 다니며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옆에 서서 일일이 어떻게 등록신청서를 쓰는가 가르치며 도와주었다. 그덕에 나는 그날 별로 어렵지 않게 외국인등록신고를 마칠 수 있었다.

이런 서비스는 주민들의 일상생활에서도 마찬가지로 제공되고 있다. 셋집에 입주한 후, 보일러를 재가동해달라고 도시가스관리센터에 전화를 하자 불과 한 시간 만에 직원이 달려와 보일러를 재가동시켜 주었고, 전기가 고장났을 때 전기안전공사에 전화를 하니 비록 퇴근시간이 되었지만 보수일꾼은 퇴근길에 일부러 우리 집에 들려 전기수리를 해주고 가는 것이었다.

텔레비와 컴퓨터선을 가설하는 날에는 전날 약속한 시간에 도착하지 않아 헬로비전에 전화로 독촉하자 연신 사죄를 하며 곧 일꾼을 보내겠다고 하더니 과연 15분도 안 되어 가설을 책임진 일꾼이 달려왔다. 알고 보니 그 일꾼은 동료를 도와 한창 다른 곳에서 선을 가설하다 오는 중이었다.

그 일꾼은 우리 집에 들어서기 바쁘게 연신 사죄를 하더니 일을 끝내고 돌아갈 때 다시 한 번 시간을 지키지 못한데 대해 양해를 구했다. 그 바람에 도리어 내가 머쓱하고 미안할 지경이었다. 그리고 그날따라 공교롭게도 미리 예약한 컴퓨터가 배달되지 않아 선을 잇지 못했는데 헬로비전에서는 그날 두세 번이나 전화를 걸어와 아무 때건 컴퓨터가 도착하는 즉시로 전화로 알리면 곧 와서 선을 이어주겠다고 하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휴일인 일요일도 괜찮다고 하였다.

이튿날 마침 켬퓨터가 배달되어 우리 절로 선을 이어놓고 사용하고 있는데 이틀 후 헬로비전에서 또 전화를 걸어와 컴퓨터가 배달되었는가 물었다. 배달되었으면 즉시 사람을 보내 선을 이어주겠다는 것이었다. 그야말로 최대의 서비스를 보장해주는 것이었다.

문명한 나라일수록 서비스문화를 더욱 강조하며 시민들에게 최대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의 일상 생활에서의 편리를 도모하고 있다. 지금 허다한 재한조선족들이 한국은 참 살기 편하다고 하는데 이건 바로 잘된 서비스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기실 우리가 다 알다시피 한국에서 조선족들의 삶 그 자체는 대부분이 매우 어려운 것이다. 그나마 '착한 서비스'가 있기에 그 어려운 여건에서도 삶의 재미 또한 있는 것이 아닐까?


김춘식
흑룡강신문 2018-05-08


베스트 '동북아 황금삼각'이란 이 루빅큐브는 맞춰질 것인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길림성 연변 훈춘시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중국, 로씨야, 조선 3국 접경지역에 위치해있는 국경도시이다. 두만강 입해구와 맞닿아있는 훈춘시는 또한 중국의 선박들이 일본해에 직접 들어설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이기도 하다. 훈춘시는 로씨야 연해주의 하싼지역과 륙지가 린접해있고 조선 함경북도와는 넓지 않은 두만강을 사이두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과는 바다를 사이두고 서로 마주보고 있다. 훈춘시는 두만강구역 국제협력개발 핵심지대이기 때문에 세상사람들로부터‘동북아 황...더보기2018.06.11

 '동북아 황금삼각'이란 이 루빅큐브는 맞춰질 것인가?
길림성 연변 훈춘시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중국, 로씨야, 조선 3국 접경지역에 위치해있는 국경도시이다. 두만강 입해구와 맞닿아있는 훈춘시는 또한 중국의 선박...  2018.06.11
 새로운 대외개방의 호재와 우리의 자세
반도의 해빙무드가 서서히 확산되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화해의 실질적 조짐이 보이고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판문점선언이 발족하기까...  2018.06.11
 핑게는 없다
27일 새벽, 축구팬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유럽 우승컵 결승전이 레알 마드리드팀의 승리로 끝난 후 패전팀 리버플의 한 팬이 TV 화면에서 한 말이 인상적이다...  2018.06.03
 민족문화는 3국 교류의 촉진제
일전 남경에 갔다 손중산릉원을 둘러보며 안내판 문안이 중국어, 영어, 일본어, 한국어 순으로 된 것을 보았다. 의외로 조선어가 이 내륙의 대도시의 국제급 관...  2018.06.03
 풍요 속의 빈곤, ‘행복의 역설’에서 벗어나기
요즘 들어 부쩍 떠오르는 말이 있다. ‘풍요속의 빈곤’이란 말이다. 많은 것이 풍요로운데 분명히 뭔가 많이 부족하고 허전하고 마음 한구석이 시리다. 그래서 ...  2018.06.03
 고운 눈길 좋은 생각
현태석교원의 계렬교육수필을 보면서 두부를 사려고 아침시장에 나갔더니 앞에서 두부를 먼저 사던 한 중년녀인이 위챗으로 결산하는데 무엇을...  2018.06.03
 남과 북의 언어 차이
남과 북의 만남이 있을 만하면 서로 언어가 달라졌을 텐데 어쩌나 하는 말들이 많아진다. 워낙 오랫동안 분단되어 있었으니 걱정을 겸해 하는 말들이다. 남측 사...  2018.05.24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동양인 월드컵 4강은 ...]
한국인은 아시아의 독일인이라는 별...
 알짬님이[동양인 월드컵 4강은 ...]
2002년 때 한국 국대의 체력은 ...
 알짬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당시 상황을 비추어보면, 쏘련군이...
 알짬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이승만은 미국에거주했지만 국적은 ...
 알짬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김일성이 북한에 들어왔을 때 그의 ...
 알짬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짜그배는 짜그배 다워야 한다. 해탈...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