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성공하려면 남을 성공시켜라
기사 입력 2018-04-03 16:58:42  

기업에서 성공했다고 자부하는 젊은이들과 동석하여 한담하다 보면 성공과 성업의 스토리가 으뜸의 화제이고 관심사라는 직감을 느낀다.그들이 가혹한 경쟁의 시련과 가파른 인고 산맥을 넘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 미래의 동경이였을 것이고 무거운 삶의 무게를 떠받친 힘도 성취의 사명감이였을 것이다.연유하여 성공이란 개념의 내용과 범위가 변한다는 사실도 알게 된다.

금전만능 칼바람이 잠자지 않는 오늘 기업의 고용주와 피고용자 사이는 로동력 매매 관계로 인정되고 로동을 상품으로 취급하는 교환관계가 당연한 도덕률로 자리잡고 있다.그러나 사회가 지능화 시대로 급전하는 오늘,모순되는 로자관계에서 피고용자를 로역자로만 취급하고 계약에 따라 로임을 지불하면 끝이라는 낡은 의식이 급속히 퇴색하고 있다.대신 로자 쌍방은 공생,공영의 리념을 토대로 휴수동귀(携手同归) 파트너로 되여야 한다는 인본주의 철학이 확산되고 있다.따라서 성공에 대한 리해와 실천 방식도 다원화되고 있다.

로자관계에 대한 관념의 변화에 따라 재물을 쌓고 부를 자랑하거나 권력을 거머쥐고 지휘봉을 휘두르거나 기적적 발명창조로 이름 날리는 일인자들 뿐만이 아닌 어느 누구도 자기 조건이나 상황에 알맞게 목표를 선택하고 목적을 달성하였다면 성공의 월계관을 쓸 수 있다는 인식이 꽃피고 있다.그러므로 과거의 분석법으로 성공을 획일적으로 정의한다면 긍정과 부정이 뒤바뀌고 판단 기준이 헷갈리는 모순을 안게 된다…

성공을 실현하는 방식도 다양화되고 있다.하나는 오너(业主) 측이 조직체 성원들에게 소망을 실현하는 성취감을 실어주고 성공의 자부심을 안겨주는 것이다.이리하여 매개 조직성원의 개인 목표를 조직 목표와 일치시키면서 조직을 위한 단결력을 형성하는 것이다.다른 하나는 조직원 자신이 스스로 조직의 성공을 위하여 헌신하고 그 무대에서 자기 소망을 실현하는 것이다.즉 남을 성공시키는 리타(利他)정신을 사다리로 목표의 정상에 오르는 것이다.

알리바바 그룹의 마운 총재는 “매 사원의 성공을 동시에 도모하라"는 슬로건을 주창하며 창업의 길을 걸어왔다고 력설한다.그는 어떻게 사원들에게 성공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인가를 경영 신조로 실천하였기에 목표에 이르럿다고 자부한다.기업의 오너라면 반드시 수하자들의 의지를 헤아려보는 감성지수(EQ)와 애정지수(LQ) 를 수준급으로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조직의 목표가 그들 목표와 전일체로 중합되여 세계 굴지의 그룹을 세우는 핵에너지로 전화된 것이다.그 말대로 능률적 리타주의가 끌어낸 성과물이다.

우리 주위에서 백수로 성가한 성공 사례를 자주 보게 된다.대체로 두가지인데 하나는 회사 성공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근무하면서 회사 발전에 기여하고 그것을 토대로 독자적 사업을 이룩한 케이스이다.하나는 회사에 몸을 담고 실적과 신뢰를 쌓아올리며 회사의 발전과 더불어 희망적 삶을 영위하는 스타일이다.이들은 자기가 능력에 알맞게 자기 실현을 이룩하였다.이것은 조직을 성공시키고 그 플랫폼에서 자기개발을 성공하는 본보기이다.

배금주의와 성공지상주의가 만연한 오늘 분에 넘치는 비망(非望)을 품고 외줄타기로 나가다 요절당하는 선배들의 뼈아픈 교훈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궁극적으로 남의 성공 방정식에 자기를 무분별하게 대입하지 말고 자기만의 립신출세 공식을 만들어야 한다. 남의 성공에 내 몫을 포함시키는 리타주의 전략은 인생의 터널을 비춰주는 등불로 혹은 단점을 치료하는 묘약으로 써도 모자람이 없을 것이다.

공자는“내가 성공하려면 남을 먼저 성공시켜라”고 했다.공동한 리익을 위하여 뉴대를 맺는 리기적 리타주의,손익을 철저히 계산하는 냉정한 리타주의,리익의 극대화를 위한 능율적 리타주의,사회에 리익을 환원하는 선의적 리타주의 이 모두는 인간의 고매한 덕행으로서 어느 땐가 상황이 무르익으면 인생의 난제를 풀어가는 금열쇠로 작용하게 된다.

진인사 대천명(尽人事待天命).이것은 성공하려면 할 일에 진력하고 천명을 대기하라는 선조의 명언이다.이 잠언은 결코 허무한 공념물이 아니다.성공의 전제는 걸맞는 기회이다.그는 찾아가 만나는 기회와 찾아와 만나는 기회로 나눠진다.당신이 리타정신을 소유한 도전자라면 열렬히 맞아줄 것이고 리타정신을 바치는 헌신자라면 반갑게 왕림할 것이다.

제4차산업혁명이 당겨오는 지능화시대는 공익동리(共益同利)와 리타공생을 실천하는 열성자의 활무대로 되게 된다.


김인섭
연변일보 2018-04-03


베스트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요, 초미세먼지요, 수질오염이요 하면서 야단법석을 떨고 아우성을 치지만 연변에서는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사람을 거의 볼 수 없다. 아름다운 자연을 만긱하면서 생활할 수 있으니 이야말로 연변사람들에 대한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요즘에는 아름다운 환경에 걸맞지 않는 가끔은 눈살을 찌프리게 하는 몰상식한 행실들을 ...더보기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3.14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3.14
 안타이오스와 조선족
그리스 로마 신화에는 안타이오스라는 거인이 등장한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땅의 녀신 가이아 사이에서 태여난 안타이오스는 리비아 땅에 살면서 지나가는 사...  2019.03.14
 창업정보의 허와 실
하루에도 수십개 지어 수백개씩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창업정보, 과연 어디까지 믿어야 할가. 인터넷에서 ‘창업’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실제 필요...  2019.03.14
 구호로는 해결 불가한 저출산률
애를 낳고 2개월 되였을 때쯤, 갑자기 폭발한 적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금 전혀 생각나지 않는 시시콜콜한 것이였다. 영문 모를 막막함과 서운함이 덧없이 ...  2019.03.14
 민족 발전의 뉴노멀(新常态) 시대
지난해 조선반도의 남북 정상이 수차례 정상 회담을 가지면서 조선반도에는 학수고대하던 화해 무드가 조성되었다. 거기에 가세하여 여러 관련 당사국들의 외교적 ...  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2.25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2.25
 동전 한잎이 삶의 철리 선사
도시의 큰 백화점 입구에 거지 한 명이 구걸하고 있었다. 백발의 로인인데 주름이 가득한 얼굴에 흰머리도 한껏 헝크러져 있어 지난 밤도 ...  2019.02.14
 석자 양보하면 어떠하리오?
중국 안휘성의 옛 도시 동성(桐城)에는 유명한 륙척항(六尺巷)이 있다. 청나라에서 높은 벼슬까지 했던 장영(張英), 장정옥(張廷玉)부자...  2019.02.14
  
12345678910>>>Pages 23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너도 하나만 알고 둘을 모르는 사...
 김환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언론의 자유가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무신...님이[본제품은 일본 전범기...]
일본이 위안부 문제와 한국 법원...
 대무신...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중재자로 문재인이 나선다고 해도 문...
 대무신...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1차 미북 정상회담은 누가 중재를 ...
 대무신...님이[미국의 날강도적인 대...]
베트남은 어디 미국에 구걸을 해서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