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기사 입력 2018-04-03 16:53:50  

얼마전에 나는 한 다큐의 영상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흑룡강성 탕원현의 어느 농촌, 류재아동 학생이 한명인 조선족학교의 이야기다. 여러명의 선생님이 학생 한명만을 가르치고 있는 그 학교, 그 아이는 늘 혼자였다. 수업이 끝나면 교연실로 달려가 한자리 하고 앉아서 선생님들과 대화를 하는 아이, 석탄더미를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뒹굴며 노는 아이는 또래도 형제도 없이 할머니와 함께 단둘이 살고 있었다. 부모님들은 애의 학비를 번다며 해외로 떠난지 퍼그나 오래 된다.

조금 큰 현의 조선족학교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기숙사에 있는 아이들, 시내에 집이 있는 아이들일지라도 부모님이 곁에 없는 아이는 열에 아홉이다. 기자들이 질문을 해도 아이들은 그냥 심드렁하게 “엄마, 돈이나 부쳐요.”라고 말하면서 마음 속 고충은 피한다. 한창 사춘기, 자신감이 넘치고 세상을 다 알 것 같은 당당함이 엿보여야 할 초중 1학년의 아이들이였다. 하지만 그들의 눈빛에는, 행동에는, 말 속에는 어딘가 모르게 서글픔이 그대로 흘러나오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더욱 안타까왔고 가여운 느낌이 들었다.

부모들이 해외로 떠나면서 학교 주변의 전탁소에 맡겨진 아이들, 전탁소는 그런 아이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부모님이 언제 갔는지, 언제 오는지, 왜 갔는지도 모르고 심지어 “우리 엄마, 아빠는 리혼했어요!”라고 스스럼없이 말하는 아이들에게서 나는 먼 후날 아이들이 ‘리혼’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알았을 때 분출하는 그 분노를 보는 듯했다.

아이들의 순진한 동심에 그냥 괴로움만 안겨주고 있는 우리 부모님들 좀 가슴에 손을 얹고 심사숙고해 보는 것이 어떨가, 이젠 왜서 갔으며 왜서 안오는가를 시원하게 애들에게 말해주는 것이 낫지 않을가? 그러면 적어도 아이가 상처받는 일은 조금이나마 모면할 수 있지 않을가?

결손가정 1세대인 나는 소학교 4학년인 1992년 부모님이 모두 외지로 떠났고 외할머니댁에서 동생과 함께 지냈다. 1994년 내가 소학교를 졸업하기 전 엄마가 잠깐 마을에 다녀가면서 외할머니와 했던 대화가 잊혀지지 않는다. “400원이면 되겠지.” 나의 중학교 입학비용에 대해 말한다는 것을 그때 나는 알고 있었다. 그때로부터 나는 학비걱정은 하지 않았지만 초중에 입학하러 갈 때까지 감감무소식인 부모님 생각으로 가슴이 터지듯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내가 고중 3학년을 다니던 19살 때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셨다는 비보를 받았다.

상처는 묻어두면 곪고 심하면 터진다. 우리는 그것을 감추려고만, 억누르려고만 했기 때문에 일단 터지면 더 큰코 친다. 차라리 그때그때 충분히 슬퍼하고 충분히 표현하고 충분히 말해주고 그것을 서로가 받아들이도록 하는게 낫지 않았을가? 실지 아이들이 보는 세계도 역시 어른들이 보는 세계와 마찬가지이다. 모른다고 무시하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해주지 않는 것은 그 아이들의 슬퍼하고 힘들어하고 감내하는 권리를 박탈하는 것과 별 차이가 없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우리 조선족 아이들의 고통, 오늘 이 세대에서 끝을 맺어야 할 텐데……이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기고/ 김해영
길림신문 2018-04-02


베스트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보지 않은 인생은 의미가 없다." 그리고 소크라테스는 추남이었고 부인은 악처였다. 이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철학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도 정작 소크라테스의 가르침이 무엇인지를 물으면 분명한 대답을 하지 못한다. 그 이유는 사실 소크라테스는 '무엇'을 가르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그의 머릿속에는 분명히 비교적 정교하...더보기2018.11.30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이우 조선족사회의 형성과 발전
이우(义乌)시 하면 혹 잘 모르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이우시는 절강성 중부에 위치해있으며 항주 이남 130km 떨어져있는 현급시이다...  2018.11.30
 ‘향촌진흥 전략’과 우리의 자세
최근, 중앙에서는 ‘향촌진흥 전략계획’(2018-2022)을 발표하였다. 이는 도시와 농촌의 격차를 줄이고 향촌진흥을 다그치는 중요한 전략이라고 볼수 있다. ...  2018.11.30
 민족문화는 민족사회발전의 엔진
지난 9월, ‘2018 중국 료녕 심양조선족민속문화절’과 ‘중국 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준비회의 및 제3회 중국조선족청년엘리트포럼’이 심양시에서 성공리에 거...  2018.11.30
 ‘8전짜리 우표’ 헤프닝과 스마트폰시대
수년 전 세모의 어느 날 체신국에 갔다가 톡톡히 망신을 당했던 일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그날 필자는 오랜만에 체신국으로 우표 몇매...  2018.11.30
 모르면서 안다고 하지 말자!
"자기가 알지 못하는것이 있는것을 아는것이 가장 훌륭하고, 알지 못하면서도 안다고 하는것은 결함이다." 로자 제71장의 한구절이다.

간단한 두...
  2018.10.29
 누구나가 누군가의 마중물이 된다면
부끄러운 얘기지만 근 20년간 매일 언어 문자와 싱갱이질하는 신문사에 출근하면서도 "마중물"이란 단어를 알기는 몇년 되지 않는다. 3,4년전 중한교류문화원에...  2018.10.29
 소비 속에 숨어있는 경기의 변화
녀성의 치마길이만으로도 경기가 불황인지 호황인지를 읽어낼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약간 엉뚱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은 아니다. 녀성의 치마...  2018.10.29
 편견을 깨고 장벽을 허물자
얼마 전 필자는 신문에서 “대림동의 XX초등학교 입학생 전원이 다문화 학생이다”라는 기사를 읽었다. “중국 동포들 사이에서는 중국 학생들의 비례가 많다보니...  2018.10.25
 연길을 력사가 흐르는 도시로
얼마전 인터넷에서 년대순으로 정렬한 연길의 옛사진을 보면서 파란만장한 조선족의 력사를 눈앞에서 본다는 잔잔한 감동이 일었다. 그것은 민족의 희비애환이 헷갈...  2018.10.25
  
12345678910>>>Pages 2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트럼프가 심심해서 중국을 상대로 무...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폭탄폰을 어떻게 만들기는 유튜브 동...
 홍길동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폭탄폰을 어티게 짝퉁 맹그냐 그...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아무리 매력이 있는 시장이라도 자...
 朴京範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귄력자의 한마디에 하루아침에 사라...
 홍길동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15억 시장도 못 잡고 대체 멀 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