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앉은장사도 융합사고로…
기사 입력 2018-03-28 14:51:07  

요즘 물건을 팔아 장사하려면 먼저 당신 앞의 소비자가 누구인가를 깐깐이 훑어볼 일이다.그들은 뻔뻔하게 천연해도 속셈은 간사할 정도인데 교활 수준을 훌쩍 넘었다.필자도 지금 물건사러 외출하는 경우가 아주 드문데 혹시 뭐가 필요하면 백화점이나 매장을 돌면서 상품 정보를 정탐하고 홈사이트를 뒤지며 저렴하게 사버린다.특히 소비 주류인 젊은 세대 구매 방식은 제가끔 교묘하고 천차만별이다.

최근 떠오른 신조어인 쇼루밍(店看货,网上购)이 이 현상을 지칭하는 것이다.현재 전통적인 상업은 전자상거래의 충격 속에서 불경기,페업,전업등 극심한 고전을 겪고 있다.소비자들은 인터넷 가상세계에서 상품 정보를 수집하며 개성적 수요에 따라 가성비(性价比)를 꼼꼼이 따지며 시공간 제한이 없이 살 수 있다.홈쇼핑사이트,소셜네트워크(社交网络),이동인터넷 등 정보기술은 소비자를 완벽하고 명실상부하게 왕좌에 끌어올렸다.시장조사,원가계산,판가확정,이익정산 등 지난날의 수자계산식 경영으로는 변화의 물결을 따르기나 할가 바로 침몰이 운명이다.

쇼루밍 충격이 몰고오는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발빠른 소매업자들은 인터넷 정보기술과 실체점포가 결합된 O2O(线上预定、线下购买) 경영방식을 도입하고 있다.그들은 O2O 플랫홈에서 저가성,편리성을 무기로 한 홈쇼핑 공격에 힘겹게 대처하며 몸가누기 균형감각을 찾고 있다.최근 효과를 보고 있다는 소문도 들리는데 이 현대 관리방식 역시 근거리무선통신(NFC),알리페이,위챗페이,이차원코드 등 신기술이 뒷바침하며 풀무질을 해주기  때문이다. 미래 상업 경영의 공통분모로 불리우는 O2O 수단은 장사군들의 필수 일과로 떠오르고 있다.

  나무숲만 보고 숲속의 생태조건과 매개 개체들의 물리화학 성질을 외면한다면 산림의 본질과 변화를 알 수 없다.시장의 광대함과 소비자의 표면적 추구만 보고 그 저변에서 맴도는 심리를 파악하지 못하면 그냥 태재급급한 앉은장사치 지경에서 감돌게 된다.소비자 구매동작의 기저에 깔린 의중을 투시하고 내 서비스가 그들에게 남기는 인상을 학문적 시각으로 읽어내야 한다.미국의 세븐일래븐(711便利店) 창시자인 스즈키 사토부미(铃木敏文)는 현대 비지니스에서 가장 필요한 것이 경제학이 아니라 심리학이라고 말한다.

다가오는 지능화시대에 필수되는 융합사고는 과학과 산업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경영에 대한 수자계산에 명철하고 소비자의 눈높이를 명찰하고 지능화 무기로 재정비해야 한다.즉 경영 계산, O2O 리용,심리학 습득이란 이 삼자 결합의 융합사고가 당신의 생존 기회와 갈길을 열어 줄 것이다.아니라면 아예 장마당에서 퇴출하는 결단이 돈벌이 명단(明断)이다.(끝)


김인섭
2018-03-08 길림신문


베스트 불굴라재 침묵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거대한 바위 옆을 휘감고 흘러지나간다. 세상 풍파 서리서리 맺힌 세월의 두께가 그 력사를 풀어보려는 이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얼마나 많은 선인들이 태여나 이 세상에 던져져 세상과 부딪치며 온갖 풍상고초 가슴에 품고 저 무언의 불굴라재 바위처럼 굳건히 살아왔을가 작가 최서해는 1910년부터 1923년까지 달라재 ...더보기2018.09.14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조선족마을, '립체화된 생활공간'으로 거듭난다
오늘은 아침부터 바쁘다. 북경에서 과외축구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고향친구가 애들을 데리고 카나다로 뽈 차러 갔단다. 그런데 이 친구가 아침부터 카나다의 호텔...  2018.08.28
 투혼이여, 다시 한번!
월드컵이 다가오니 마음이 설레이였고 월드컵 기간에는 밤잠을 설쳤으며 월드컵이 끝나니 여운이 짙다. 이번 월드컵축제는 류달리 화려했고 볼만 했다.   2018.08.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1)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이 창립된 이래, 북경대학 조선족 졸업생 및 재학생들은 7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외에 재직 교원이 22명, 퇴직 교원이 11명이...  2018.08.21
  
12345678910>>>Pages 22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한국에 퇴페문화 선구...]
방탕소년 포함, 한국아이돌... 퇴폐...
 해탈님이[위대한 조선인민주주...]
동면하다 깼나?! 유엔제재중이...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조심해라 bts보고 퇴페문...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보고 배워라 해탈인 너무...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중공은 없는 무기도 있다고 선전하...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공산권 재래식 무기는 서방의 재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