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무례와 불손의 부메랑 <自作自受>
기사 입력 2018-01-24 08:56:59  

지난해 한국에서 방영된 ‘청년경찰’ 영화가 재한 조선족의 범죄를 침소봉대(针小棒大)로 과장하고 민족 실체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안기어 조선족 단체들과 지역 지성인들이 제작사를 향해 거센 반론을제기했고 관련 단체들도 ‘공동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항의해 나섰다.

영화 배경이 된 한국 서울시 대림동은 3D(더럽고,무겁고,위험한) 로동 현장에서 핏땀을 쏟아내는 재한 조선족들이 집거하는 터전이고 정보를 공유하고 향수를 달래면서 병주고향(并州故乡)으로 살아가는 공회당이기고 하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사가 범죄소굴로 만들며 겨례의 차디찬 가슴을 허비는 행실은 무지의 극치라고 비난을 받아도 마땅하다.그 친구들은 그저 무심히 내던진 오작(误作)이라며 건성으로 얼버무려도 고혈을 짜내면서 기시를 받는 동고지인(同苦之人)들의 흉통에 진통약이 될 수 없음을 알아야 할 것이다.한국의 발전에서 불가결의 존재이고 중국의 민간 ‘외교사절’인 동반자에게 오물을 들씌우는 그들에게 자초지종을 캐묻는 것도 도를 넘는 처사가 아닌것 같다.

한국의 대표적 연구기관의 자료에 따르면 재한국 외국인의 범죄에서 조선족은 외국인 중 최하치이다.기타 강력범죄도 내국인보다 무척 낮은 수준이고 조선족이 한국의 법제도와 사회에 대한 인식 수준도 한국인을 믿돌지 않는다는 평가이다.더구나 거주민과 지역 사회의 공동한 노력으로 대림동의 범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되는 현실인데 실상이 왜곡되고 있으니 그 영화의 진상 규명도 필요하다.

한국 사회에 만연되는 저출산,고령화,3D업종의 거부 등 원인으로 발생한 로동력의 대량 수요와 중국의 개혁개방이 합류되어 산생한 시대적 산물의 하나가 조선족의 한국 진출이다.이는 두 나라와 전체 민족이 공동히 발전하는 동력이었지 결코 생계를 위한 일방적인 구걸이 아니었다.한국인도 세계로 나가야 하고 국내서도 다양한 외국인들과 어울려 살아야 한다.타인을 영입하고 자기도 해외로 진출해야 나라가 튼튼해 진다는 건 일반적 상식일 것이다.손님을 존중하는 이것은 현대인들이 떠메야 할 숙명이고 풀어야 할 과제이고 반납해야 할 부채이기도 하다.살아가는데서 인정의 엎음갚음이란 생활 론리는 지켜야 할게 아닌가.

간혹 인터넷에서 한국 관련기사의 댓글란을 번져보면 중국인들이 한국인들에게 퍼붓는 넨장욕들이 줄줄히 떠오른다.주요 리유라면 한국인들 골수에는 자기 우월성과 오만성이 박혀있고 타국인도 약해 보이면 간단간단 멸시하고 차별해 버린다는 이것이다.더우기 한국에서 류학한 경험자들이 되려 유력한 맞장구를 쳐댄다는 사실이다.대방의 문화의 정수를 인정하고 평등하게 화합하는 신뢰성을 보여야 대방이 협력자로 되고 아니라면 골칫덩이 적수로 된다는 현실을 간과할 수 없다.중국에서 감도는 혐한 정서를 보면 타자를 포용하지 못한 부메랑이라는 사실을 절감하게 된다.

재한 조선족들의 삶도 수많은 시대적 아픔을 겪으며 지금은 생계형으로부터 거주형 및 생활형으로 전화되고 있다.그들은 대림동을 안전하고 정결한 문명 지대로 건설하여 현지인들과 공생하는 근거지로 만들기에 각성을 높혀가고 있다.다문화 생활의 정착을 위한 한국정부의 정책적 추진, 화합을 주장하는 현지 지성인들의 공익사업과 대다수 한국 국민들의 외국인에 대한 관용은 세찬 주류를 이루고 있다.문화계와 언론계의 소수가 필봉을 거칠게 내저어도 결국은 시대 조류에 휘말리게 된다.

조선족들도 처지를 바꿔 헤아린다는 역지사지(易地思之) 철학으로 진지한 성찰을 진행해야 한다.범죄의 방지에서 련대책임을 지고 공동한 노력을 기울이고 한국인들 눈을 찌프리게 하는 수많은 락후한 구습과 적폐 등 하위 문화를 근절해야 한다.현지의 관습과 특성을 파악하고 한국인들의 거부 정서를 초래하는 원인들을 부지런히 찾아내며 자아개정을 해야 하고 누구나 민족의 대표라는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특히 한국인들의 섬세한 언행범절과 근면한 로동정신에서 뭔가를 배워야 한다. 곱게 보이면 대부분 차질이 무마되는게 인간 세상이다.‘고운 놈 미운데 없고 미운 놈 고운데 없다’는 인간 근성은 누구도 꼭 같다.

타인의 존엄을 훼손하면 인과보응이 당연하고 남을 상대접하면 극진환대가 지당하다.서로간  존경이 오가야 한다.공생공영이 숙명인 우리 민족들 속에서 ‘청년경찰’이 평화와 화합을 숙성하는 ‘발효효소’가 되기를 바란다.


김인섭
연변일보 2018-01-17


베스트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지난 20세기 말부터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조선족인구는 대도시와 외국으로 대량 이동하였고 더불어 민족교육도 학생수가 급감하는 등 격진(激震), 고전을 겪게 되였다.게다가 적지 않은 학부모들이 민족문화 가치에 대한 인식 부족과 미래에 대한 예견 결핍으로 아이들을 민족교육에서 리탈시켰다. 그 결과로 오늘은 민족 인재들의 부족이 표면화되고 있다. 상기 젊은이의 경우는 비록 부득이한 상황에서 민족어를 리탈하였지만 그래도 민족어뿌리가 심어져 있었기...더보기2019.01.19

 나의 문화소비 기억
일전에 안해와 함께 국자교 남쪽에 위치한 4D영화관으로 영화관람을 갔던 적이 있다. 오랜만에 부부동반으로 가보는 영화관 행차가 아닌가 싶다. 인...  2019.01.19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지난 20세기 말부터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조선족인구는 대도시와 외국으로 대량 이동하였고 더불어 민족교육도 학생수가 급감하는 등 격진(激...  2019.01.19
 평범함이 깨지는 것도 괴로운 일이다
어제 위챗에 동창이 이런 평론을 보내왔다. “제목을 ‘바뀌여야 산다’로 할거지.” 듣고보니 그렇더라. 만날 위챗의 50%...  2019.01.19
 흡연, 자유만은 아니다
‘무연교정’이란 슬로건으로 학교에서는 지난 학기부터 흡연하는 교원들을 배려하여 마련했던 ‘흡연실’을 아예 없애버렸다. 하지만 흡연실이 없다 하여 모두 금연...  2019.01.08
 민간단체 단층현상에 대한 사고
2018년 한해도 어느덧 점차 저물어가고 있다. 취재건으로 여러 민간단체에서 조직한 활동에참석할 때마다 머리를 치는 생각이 하나 있다. 바로 민간단체 구성원...  2018.12.27
 한국에서 소담히 핀 진달래꽃 여덟송이
진달래꽃은 우리 민족이 사랑하는 꽃으로 언제부터인지 모르나 자연스레 우리 민족 상징물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이것은 우리민족이 진달래꽃이 곱게 피는 자연환...  2018.12.27
 실행만이 답이다
어느 날 한 사람이 저명한 사상가 윌리엄 블레이크를 찾아와 물었다. "위대한 사상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러자 블레이크가 대답했다...
  2018.12.27
 신시대 조선족 녀성의 성장에 관하여
2018년은 우리 나라 개혁개방 40주년을 맞는 해라 각계에서는 지난 40년간의 발전성과를 총화짓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예측하는 많은 담론을 쏟아냈다...  2018.12.27
 팥죽의 초심
동지는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겠건만 엄마의 팥죽은 영원히 기억으로만 남았다. 해마다 동지가 되면 엄마는 어떻게 기억을 하는지 어김없이 팥죽을 끓였다. 그것...  2018.12.27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12345678910>>>Pages 23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불을. 때면. 굴뚝에. 연기가. 나...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한국언론이. 중국과. 한국을. 동일...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가해자구 피해자고. 없이. 그냥. 경...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중국이. 종합국력이. 미국보다. 10...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미국이. 일본이나. 한국에. 트집을...
 동지님이[아니땐 굴뚝에 연기나...]
한국언론은. 3세기수준이고. 화웨는...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