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아름다운 나이
기사 입력 2016-12-20 11:28:33  

달력의 첫장을 펼치며 한해동안의 계획에 마음이 벅찼던 날이 어제 같은데 어언 열두번째 장을 번지게 되는 오늘이다. 류수는 못잡는 법. 세월아 멈추어라는 더더욱 당치 않은 짓, 나한테도 이팔청춘이 있었고 이쁜 20대, 바쁜 30대가 있었고 여유로 맞는 40대가 막 지나려고 한다.

해마다 12월이면 그러하듯이 지난 한해를 돌이켜 보게 된다.

올 한해에 제일 인상적이였던 일중의 하나가 있다.

30대의 한 후배가 “젊은이들이 하는 일을 잘 리해해주시고 도와주세요”라고 나한테 이야기를 한적이 있다. 솔직히 뭘 두고 그런 부탁을 했었던지 기억을 못할 정도로 쇼크였다. 뉴앙스로 보면 내가 늙었다는 뜻인것 같았다. 40대에 벌써 들을 소리가 아닌듯 싶어 마음이 불편했던 기억뿐이다.

무척 서운한 나머지 그날밤 잠을 설치게 되였다. 나이 40대 후반이라 하지만 생각하는것, 추구하는것에 뒤지지 않는다고, 그럴려고 이를 악물로 노력하는중이라고 자부를 해왔는데 엄청 존경을 받는 자신의 위치가 싫고 어찌보면 뒤에 둬발자욱 물러서서 젊은 사람들이 하는 일을 지켜보기만 하라는 뜻인것처럼 느껴졌다.

“리해해 달라”는 말은 잘못이 있어도 묵과해 달라는 말로 들렸고 “도와달라”는 말은 이젠 뒤자리에서 수습을 해달라는 말로 들렸다.

문뜩 연변 어느 정부기관에 출근하는 친구가 하던 말이 생각났다. “하루라도 빨리 퇴직하고싶어. 주위에 맨 젊은이들 천지여서 재미도 없고 할 일도 없어…”

나이 갓 50인 친구가 어이없이 느껴졌었는데 그 마음이 리해될듯도 싶었다.

여태껏 아끼던 후배였는데 그날 이후로 마음이 건성건성해짐을 어쩔수 없었다.

그러던 며칠전 전철안에서 있었던 일이다.

자리잡고 앉은 내 눈앞에 60대 후반으로 추측이 되는 어머니 한분이 서계셨다.

인차 일어나서 자리를 권했다. 물론 고맙다면서 앉으실줄로 알았다.

“왜 그러세요?”

“어서 앉으세요.” 의아한 눈빛이 그분한테 전달이 될가봐 눈길을 피하면서 다시 한번 몸짓으로 권했다.

“나 그렇게 늙지 않았는데요…”

순간적으로 그분의 웃음띤 얼굴에 담겨있는 말귀를 느꼈다.

늙은이 취급 하지 말아 달라. 나 한두역전 정도는 문제없이 서서 갈수 있을 정도로 아직은 건강하다…

일순 어색하기 그지없는 분위기에 다시 앉지도 못한채 목적지가 아닌 다음 역에서 내리고말았다.

왠지 너무 리해가 가는 그분의 심정이였다.

나이가 드는 서글픔을 구태여 알려주지 않아도 매일매일 몸으로, 마음으로 느끼고 있음이 틀림없을것이다.

하지만 자리를 권하지 않을수 없는 나의 립장에도 틀림이 없을것이고…

공원벤치에 앉아서 밤하늘을 바라보면서 생각을 해보았다.

저 별들… 하나 하나 자리다툼하지 않고 각기 제자리에서 빛을 내는 그들이 부럽고 존경스러웠다. 저들속에도 앞자리 뒤자리가 있을가.

오랜 별과 새별이 있을가.

제일 이쁜 별과 덜 이쁜 별이 있을가…

서로 다른 그래프이지만 대체로 누구나 비슷한 좌표축에 곡선을 그으면서 나중에는 점으로 끝나는것이 인생이 아닐가. 계절이 사계절인것처럼 인생도 태아로부터 로년에 이르기까지 대체로 정해진 몫이 차례질것이다. 그 몫을 하나하나 다 챙기고 나는 이미 중년의 좌표에 도달했다. 아쉬움이 남은 자리에 연연하는 바보같은 욕심을 버려야 할것이다.

선배만을 챙기며 살아온 우리에게도 선배가 될 자격이 차례지고 그래서 그 대접을 받으라는데 노여움이 앞서는건 부끄럽기 짝이 없는 작은 인간성때문이 아닐가.

생물적인 나이와 정신적인 나이의 차이를 피타는 노력으로 메꾸면서 사는 우리 중년의 모습이 오늘날의 젊은이들에게 목표가 될수도 있지 않을가.

“지나간 젊음을 아쉬워 말고 아름답게 나이를 먹자.”

래년의 목표가 정해진것 같은 가벼운 마음으로 벤치에서 일어나면서 전화기를 눌렀다.
이쁜 후배가 그리워져서였다.

리홍매(일본거주 길림신문 특파원)
길림신문 2016-12-15


베스트 일본인들의 겉과 속
1990년대에 일본에 류학 온 중국류학생들이라면 한두번쯤은 겪었을 일이 있다. 국제교류협회에서 조직한 만찬회에서 만난, 매사에 적극적인 류학생과 친절한 일본인이 근 두시간 정도에 걸친 이야기 끝에 작별인사를 하면서 일본인이 말했다. “기회가 되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오세요.” 너무 기뻤던 류학생이 후에 일부러 기회를 만들어서 일본인 댁을 찾아갔다. 그런데 너무 당황해하는 그 일본인의 태도에 그만 실망하고 말았다 한다. 인사말이였는데 진짜로 찾아올 줄을 ...더보기2017.11.18

 일본인들의 겉과 속
1990년대에 일본에 류학 온 중국류학생들이라면 한두번쯤은 겪었을 일이 있다. 국제교류협회에서 조직한 만찬회에서 만난, 매사에 적극적인...  2017.11.18
 자연을 앞세운 명소 끓는다
지난 국경절, 추석 황금련휴를 맞아 연변의 관광지역마다 호황기를 누렸다. 그중 모아산 일대는 농부축제, 사과배축제 등 흥미롭고 다채로운 문화행사로 후끈 달...  2017.11.18
 중국식 침 뱉기
'아무 곳에나 가래침 뱉지 말고 담배꽁초를 마구 던지지 맙시다(不要随地吐痰,乱扔烟头)'. 중국의 공공장소마다 눈길이 ...  2017.11.18
 산토끼 잡으려다 집토끼 놓치다
친분이 있던 한국 친구와 15년 만에 만나 환담을 즐기였다. 그는 중한일 3국을 오가며 20여년간 무역을 벌였고 초기부터 조선족 파트너들과 인연이 깊어 조선...  2017.11.18
 지능화시대의 취직 준비
요즘 무인공장, 무인자동차, 무인매장, 무인사무실 등등 새 사물들이 줄줄이 등장하며 무인이 세계적 화두가 되고 있다. 오늘은 일본의 백화점에 안내로봇이 등장...  2017.11.13
 분양문화의 진화와 책임의식의 답보에 대하여
아이돌의 반려견이 사람을 물어 사망케 하면서 이웃나라가 소란스럽다. 견주가 스타여서 이슈화됐을 뿐, 반려견에 의한 사고는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다.
  2017.11.01
 《청년경찰》과 우리의 자세
한국 영화《청년경찰》이 남긴 어두운 여운이 아직도 남아있다. 영화 제작자들은 흥행 효과와 인기 영합에 무게를 두고 사회적 후과에 대한 참작이 부족하였다며 ...  2017.11.01
 연변축구 “龍尾” 아닌 “蛇頭”로
필자는 축구에 외항이고 팬도 아닌, 연변축구의 怒와 哀를 글로 쓰는 정도다. 일례로.1998년 갑A경기 때5월 6일과 31일 연변팀의 홈장...  2017.11.01
 남의눈으로 본 《청년경찰》
한국 영화《청년경찰》이 빚어낸 론란이 그냥 발효하고 있다.한국 땅에서 차별과 수모를 받으며 누적된 상처가 긁히어 발로되는 아픔일 것이다. 영...  2017.11.01
 개구리 증후군
오랜간만에 친구들과 마주앉아 말보따리를 풀어 제끼고 즐거운 한 시각을 보낼 수 있었다. 그 와중에 한 친구가 자기 집 아이는 조선족 소...  2017.11.01
  
12345678910>>>Pages 22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루미님이[잘난 한국의 개개인]
헐. . 지렁이에게 한번 밟혀보...
 벼멸구님이[총 한방 안쏘고 사드...]
요짐 런닝구가 배를 다 덮지 못할 ...
 벼멸구님이[총 한방 안쏘고 사드...]
사실 대가리는 풍성해진다손 치더라...
 벼멸구님이[총 한방 안쏘고 사드...]
그 머이오. 멸구도 조만간 탁주집...
 벼멸구님이[총 한방 안쏘고 사드...]
그나저나 우리나라 과학자들이 대...
 벼멸구님이[총 한방 안쏘고 사드...]
절세의 명장 습근평 장군님이 지도...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