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바람직한 회식문화
기사 입력 2016-12-20 11:16:37  

직장에서 회식을 한다하면 보통 술 좋아하는 직원들이 좋아한다. 술을 안 마시거나 싫어하는 사람은 물론 그런 자리가 반갑지 않을 수 있다. 그래서 회식이라면 그저 술마시는 자리로 오해를 낳기도 했다. 회식이 있다는 통지를 받으면 오늘저녁 술마신다 하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여러 회식자리들을 잘 들여다보면 직장의 회식은 단순히 술마시는 자리가 아니라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우선 지도자가 먼저 말을 하는 내용이 그렇다. 직장 현정황을 말하고 한사람 한사람 품평해주고 일을 더 잘 하기 위하여 화이팅을 외친다. 그리고 직급의 순차대로 권주사를 하는데 역시 직장 일 내용을 벗어나지 않는다. 그 상황을 보면 마치 무슨 회의를 하는 것 같기도 하다. 말하자면 회식이 일의 연장선이 된다. 그 장소에 있으면 여전히 압력이 느껴지고 직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보스와 직원 사이, 동사자와의 동사자 사이 그런 제반 관계들이 그대로 살아있는 장소가 된다.

옛날 같으면 그것도 괜찮다. 구속을 받으면서라도 보스가 사주는 술을 얻어먹는 그 일 자체가 좋기만 했을 수도 있으니까. 오랜만에 공짜술을 얻어먹는 좋은 일이기 때문이니까. 그런데 지금은 옛날이 아니다. 지금은 다들 술을 적게 마시는 것을 원한다. 술 아닌 만나는 사람들에게 신경을 쓴다. 오늘 저녁 술 한잔 하자고 청하는 사람이 있으면 우선 누가 오느냐고부터 묻는다. 그래서 지금은 다들 술사는 사람보다 술 마시러 가게 되는 사람이 더 생색을 낸다고 한다. 돈 쓰는 일보다 손님 모시는 일이 더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도 회식은 자신이 몸담고 일하는 회사의 모임이기 때문에 모든 직원이 거의 다 참가한다. 사장님의 술이 좋아서가 아니라 회사라는 집단속에 잘 융합되어 있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물론 사장님의 눈밖에 나기 싫어서이기도 하겠다. 그래서 다들 회식이라는 자리에서 제2의 직장생활을 한다. 이 말은 회식자리가 자유로이 술마시는 자리가 아니라는 뜻이다. 회식자리에서는 보통 회사에서의 문제들을 담론하고 하는 일을 담론하다가 술이 좀 거나해져야 다른 소리들이 나오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막판이 된다. 막판에는 또 어떻게 상사들을 집으로 잘 모실까 사념하게 되는 상황에 이른다.

실제로 회사의 회식이 일의 연장으로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2의 직장생활"이 되는 것은 옳지 않다. 회식자리에서는 응당 모든 사람들이 평등해야 한다. 사장이든 상무든 과장이든 일반 직원이든 자신의 직분을 잊고 마주해야 한다. 회사라는 소속을 떠나 잠시 개개인 자유인이 되는 것이 좋다. 그래야 그 술자리가 일에서의 스트레스나 인생에서의 스트레스를 푸는 푸근한 자리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다 마음 푹 놓고 자유스레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서로 소통을 통해 맺힌 것들을 풀고 그러면 좋을 것이다. 회사에서의 압력과 긴장을 잘 풀고 심신의 피로를 던져버리고 이튿날 거뜬해진 마음으로 출근을 하면 일을 더 잘하지 않겠는가. 이렇게 사장님이 회식을 베푸는 것은 당장 그자리에서 무엇을 수확하는 것이 아니다. 확 풀어주어 서로 허심하게 소통하게 하며 푹 쉬게 하면서 마음과 마음이 서로 가까워지게 하는 것이 제일 좋다. 그리고 회식장소는 사장님을 어려워 하던 직원이 사장님을 가까이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사장님은 마땅히 손아래 직원, 말단직원에게 까지 가까이 접근해야 한다. 회사에서는 할 수 없었지만 회식자리에서는 직원들과 평등해져야 한다. 이렇게 먼저 이런 기회에 평등을 쟁취하고 나아가서 회사에서도 평등을 추구해야 하는 것이다.

고용인과 피고용인 사이의 불평등은 우리 사회의 큰 병근이다. 언제나 고용인이 주도적 역할을 한다. 어떻게 해야 말단 직원과 사장 사이가 평등해질 수 있을까. 사장과 마주 앉아 내가 어느 정도의 일만 하고 얼마만의 보수를 받겠다고 당당하게 나서는 피고용자의 인격이 확립되는 시대가 와야 한다. 그러자면 나라로부터 제도적장치를 해야 할 뿐만 아니라 우리가 사회적, 문화적, 인간적 전통에서 해탈되어야 한다.

언제나 마음 깊이에 상하계급의 낙인을 찍어주는 우리의 문화, 윗사람을 존경하고 상급을 존중하는 것은 좋지만 그렇다고 생명의 순진무구한 자유를 짓뭉개는 풍토는 개변시켜야만 되는 것이다. 우리의 회식문화부터 바꾸어야 한다.


흑룡강신문 2016-12-09


베스트 분양문화의 진화와 책임의식의 답보에 대하여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아이돌의 반려견이 사람을 물어 사망케 하면서 이웃나라가 소란스럽다. 견주가 스타여서 이슈화됐을 뿐, 반려견에 의한 사고는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다. 반려견 얘기가 나오니 ‘미칠이’가 생각난다. 필자가 유일하게 키워본 강아지인데 비숑 프리제라는 품종이였다. 순수혈통이라는 말에 한번 혹하고 가련한 눈빛에 두번 흔들린 나는 비싼 분양비를 내고 미칠이를 데려왔다. 분양 초기부터 사료, 미용으로 그 비용이 만만치 않았다. 퇴근 후면 반가움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미칠이 덕...더보기2017.11.01

 지능화시대의 취직 준비
요즘 무인공장, 무인자동차, 무인매장, 무인사무실 등등 새 사물들이 줄줄이 등장하며 무인이 세계적 화두가 되고 있다. 오늘은 일본의 백화점에 안내로봇이 등장...  2017.11.13
 분양문화의 진화와 책임의식의 답보에 대하여
아이돌의 반려견이 사람을 물어 사망케 하면서 이웃나라가 소란스럽다. 견주가 스타여서 이슈화됐을 뿐, 반려견에 의한 사고는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다.
  2017.11.01
 《청년경찰》과 우리의 자세
한국 영화《청년경찰》이 남긴 어두운 여운이 아직도 남아있다. 영화 제작자들은 흥행 효과와 인기 영합에 무게를 두고 사회적 후과에 대한 참작이 부족하였다며 ...  2017.11.01
 연변축구 “龍尾” 아닌 “蛇頭”로
필자는 축구에 외항이고 팬도 아닌, 연변축구의 怒와 哀를 글로 쓰는 정도다. 일례로.1998년 갑A경기 때5월 6일과 31일 연변팀의 홈장...  2017.11.01
 남의눈으로 본 《청년경찰》
한국 영화《청년경찰》이 빚어낸 론란이 그냥 발효하고 있다.한국 땅에서 차별과 수모를 받으며 누적된 상처가 긁히어 발로되는 아픔일 것이다. 영...  2017.11.01
 개구리 증후군
오랜간만에 친구들과 마주앉아 말보따리를 풀어 제끼고 즐거운 한 시각을 보낼 수 있었다. 그 와중에 한 친구가 자기 집 아이는 조선족 소...  2017.11.01
 과연 나는 술 마실 자격이 있던가?
이 사회는 갈수록 술이 무서워지고 있다. 요즈음 한국의 언론 매체를 보면, 지나친 음주 때문에 야기되는 사건 사고 소식으로 시끄럽지 않은 날이 없다. 지나친...  2017.10.10
 우리말이 주는 행복과 서글픔
올해 7월,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서는 심양오가황중심소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 민족문화체험과 교원연수를 진행하였다. 1918년에 설립된 오가황소학교는 료녕성에서 ...  2017.10.10
 약속은 지켜야 떳떳하다
사회교제를 하다보면 남의 도움이 필요할 때가 있다. 신세를 졌으면 고맙다고 깍듯이 인사하는 것이 당연한 처사인데 원만히 해결되고 헤여질 무렵 멋적게 손을 ...  2017.10.10
 '청년경찰'과 ‘색안경'
어느 때인가 한 심리학자가 어느 때 가장 분노하는가를 테마로 500명 대상으로 단순임의추출법(简单随机抽样法) 설문조사를 진행...  2017.09.26
  
12345678910>>>Pages 22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벼멸구님이[백문이 불여일견]
박근혜나 리명박은 닥그네 쥐박이 등...
 벼멸구님이[백문이 불여일견]
그나저나 집권당 대표 미애가 문슬...
 점석님이[몽고제국]
오,,,그래서 반도인이 소중화로 자...
 벼멸구님이[백문이 불여일견]
두문불출이 백미인듯..
 벼멸구님이[백문이 불여일견]
기발한...ㅎㅎ
 해탈님이[역사상 몽고제국은 ...]
지잡대는 이래서 안되는구만.... 원...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