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땅의 참된 주인들
기사 입력 2019-04-11 22:18:56  

연변은 풍요롭고 살찐 땅이 있어 자랑 많은 고장이다. 시커먼 옥토에 감자 심으면 떡호박처럼 자랐고 무우가 웬간한 성인의 베개 만큼 커서 조상들은 초창기에 ‘월강죄’를 무릅쓰고 두만강을 건너와 움집을 짓고 살면서 농사를 지었다. 엄동설한에도 끼니를 거를지언정 밭의 거름만은 잊지 않고 삼태기로 날라 펴던 선조들의 거쿨진 두손이 세전벌, 평강벌의 전설을 엮어냈다.

강덕‘황제’의 수라상에 오른 개산툰진 하천평마을 어곡전, 모아산 굽이굽이 펼쳐진 만무과원, 현재는 인삼재배기지, 검정귀버섯생산기지 등 갖가지 브랜드를 창출하여 연변의 이미지를 적극 부추기고 있다. 이랑이랑 풍기는 구수한 땅냄새와 달빛에 곡식마디가 우썩우썩 소리치며 자라는 광경을 흐뭇하게 바라보던 지난날 선조들의 웃음이 해란강 여울에 비껴흐르는듯 싶어 가슴이 뭉클해진다.

헌데 수난의 력사를 딛고 논농사의 왕으로 자랑하던 그 소중한 땅기운이 언제부터인가 서서히 맥을 잃어가고 있다. 때 아닌 된서리 같은 화학비료, 살충제의 세례를 받아 ‘땅살’은 볼품없이 멍들고 듬성듬성 돋아난 시뿌연 알카리성이 바람만 몰아치면 뽀얀 흙먼지로 타래쳐오른다. 갈수록 기력이 떨어지는 땅에 자꾸 강한 화학제품을 쓰는 농촌의 현실이 마치 영양보충과 운동관리로 몸을 추스러야 할 사람이 무턱대고 독한 주사약에 의존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어 안타깝고 민망스럽다.
화학비료와 농약이 없으면 농사를 짓지 못한다는 것이 요즘 농민들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화학품의 독성을 등한시하고 그저 쉽게 농사하려는 일념을 갖고 선택한 화학농사의 결말이 우리의 밥상에 이런 저런 문제점을 야기시켰을뿐더러 앞으로 대대손손 먹고 살아야 할 땅의 존재가 오염이란 짙은 그림자에 눌리워 허위허위 가쁜숨을 몰아쉰다. 높은 수확량에 잠시 어깨가 으쓱할지 몰라도 흥분을 가라앉히고 자상히 뒤를 살펴보면 잇달아 닥쳐올 ‘자연의 보복’이 몸서리치게 두렵다.

한치보기식 농법이 오늘날 우리 연변 뿐만 아니라 지구촌 방방곡곡의 농토를 급속히 퇴화시켜 인류는 전례없던 위기와 도전에 직면했다. 인젠 물러설 자리도 없고 또 물러서면 더욱 안되는 준엄한 시련 앞에 전반 지구촌은 추호의 흔들림없는 자세와 대응책 마련이 급급한 실정이다. 가령 지구 땅속의 석유가 4, 50십년 후에 완전히 고갈된다는 과학자들의 예견이 적중하다면 후날 화학비료생산은 물론 농기계도 작동을 멈추는 예측불가능한 미래를 대비해 농업분야가 전화위복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모지름을 쓰고 있는중이다.

중국은 19차 당대회에서 ‘록색혁명’이란 중대한 결정을 당장에 명시함으로써 대륙농업의 확고부동한 방향을 제시함과 아울러 과학적 발전관을 실천하는 새로운 무대를 마련하였다. 그 무대에 용약 뛰여오른 주인공들 속에는 나이 지숙한 촌서기가 있는가 하면 심장의 피가 펄펄 끓는 수천수만의 귀향청년들도 있다.

일전 필자가 한 귀향청년을 만났다. 훤칠한 키에 정열이 빛나는 눈매를 가진 그에게는 리일룡이란 이름 그대로 하늘에 날아예는 한마리 룡이 되고 싶은 웅심이 있었다. 연변농학원을 졸업하고 대도시행차에 몸을 실었다가 이태전 왕청현 천교령진을 찾아온 그는 목축업유한회사를 꾸리고 130여헥타르에 달하는 산에 대량의 홍송 묘목을 심었고 20여헥타르 묵정밭을 개량하기 위해 지렁이로 유기비료를 만드는 2백평방메터의 실험장을 앉혔다. “참, 훌륭한 사업을 하십니다.” 필자의 칭찬에 “뭘요, 아직 첫시작이니까 가을의 실험결과를 지켜봐야지요.” 약간 수줍은 미소로 응답하는 그의 얼굴엔 확신이 넘쳐있었다.

확신 그것이 곧 희망이다. 시대의 벅찬 숨결을 담은 희망이 현재 저기 60리 평강벌에 새하얀 벼꽃으로 피여난다. 습근평 주석이 다녀간 영광의 땅 광동촌은 록색농업의 맨 앞장에서 달리고 있다. 23년전부터 농가비료를 밭에 뿌려 몇년씩 묵여 땅힘을 굳건히 키운 보람으로 영양소가 풍부한 무공해 입쌀이 국가의 인정을 받아 전문 북경에 공급되고 있다.

“록색입쌀이 은을 냅니다.” 촌민들이 흥겨워 너나없이 하는 말이다. 땅을 아끼는 농민의 본색을 지키며 과학영농의 길을 걸어야 치부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진리를 깨우친 좋은 실례이다.

록색농업은 옛날 돼지우리를 청소하여 비료를 얻는 단순한 방법을 되풀이하는 모식이 아니다. 마을마다 통일망을 구축하여 비료원천을 발효, 숙성하는 등 일련의 조치를 전문화, 산업화의 프로젝트에 적용하는 도약식 기술혁명이다. 비록 첫시작의 템포가 느릴지라도 그 길 우에 우리 민족의 발전과 미래가 약속되여있다. 땅의 생기를 되찾고저 오늘도 밭머리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미더운 주인공들에게 박수를 보내면서 우리 삶의 터전이 보다 넓고 기름지고 무성해지길 바라마지 않는다.



최장춘
길림신문 2019-04-09


베스트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다. 뻔한 만큼 확실한 재미와 감동이 있고, 유치한 만큼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베일리 어게인2((一条狗的使命2)》가 5월 17일 개봉과 동시에 시즌1 못지않은 흥행세를 달리고 있다. 《베일리 어게인2》는 52주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소설에 오른 《내 삶의 목적》을 원작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더보기2019.06.07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  2019.06.07
 효의 의미를 되새기다
예로부터 우리 민족은 부모에게 효도하고 어른을 공경하고 아래사람을 사랑하는 미풍량속을 가진 례의바른 민족으로 알려져왔다.하지만 사회의 급속한 발전과 더불...  2019.06.07
 재비탄과 복새섬
널리 사용되였는데 어느 결엔가 사람들이 쓰지 않게 되면서 사라지는 말들이 있다. 지난세기 50년대까지만 해도 나무배를 뜻하는 재비라는 말이 두만강 연안에서...  2019.06.07
 속담으로 본 우리의 민족적 특성
“한국에는 멀리 내다보는 속담이 없어. 중국에서는 ‘나무를 기르는 데는 십년이 필요하고, 인재를 육성하는 데는 백년이 필요하다(十年树木,百年树...  2019.06.07
 정체성이 사라지고 있는 연변말을 보며
인간이 살아가면서 빠질 수 없는 것중 하나가 바로 언어일 것이다. 언어는 사유와 소통의 도구이자 내용이며 인간이 동물과 구별되는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  2019.06.07
 네모의 힘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  2019.05.21
 새 시대와 일자리 고민
요즘 핸드폰 하나를 들고 다니면 정보수집,상품주문,은행거래,공과금(公科金)지불, 티켓구매,택시예약 등 일상사들이 24시간 전천후(全天候)로 가능하다.이것은 ...  2019.05.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2)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이전의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상황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건국대학 손염홍(장춘 출신) 교수의 저서 《근대 북경의 ...  2019.05.21
 문학상과 문학창작
작품은 발표하면 그만인 것 같은데 발표가 되고나서도 한가지 더 바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 상을 받는 것이 아닐가 생각된다. 이는 글을 쓰는 작자로서는 지금까...  2019.05.21
 댓글문화에 태클을 걸며
위챗이 아니면 대화가 불가능할 지경이 되였다. 편지는 사라진 지 오래고 전화마저 이젠 귀찮다고 위챗으로 대화(?)한다. 상대방의 얼굴을 ...  2019.05.21
  
12345678910>>>Pages 23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요즘 중국에서는 파리...]
동지는 다 알고 있잖아 해쳐 먹기...
 대무신...님이[요즘 중국에서는 파리...]
조작 왜곡 타령 하네 다 아는 사실...
 무적함...님이[요즘 중국에서는 파리...]
무식대왕은 조작의 달인들의 후예가 ...
 대무신...님이[미국넘들의 망상 투]
미국의 허된 망상 일지는 모르지만 ...
 대무신...님이[상쾌하구만]
아쉽게도 결승전 우크라이나에게 패...
 대무신...님이[두유 노우 BTS?]
참이슬(C-POP) 병속의 개구리가...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