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구호로는 해결 불가한 저출산률
기사 입력 2019-03-14 09:36:06  

애를 낳고 2개월 되였을 때쯤, 갑자기 폭발한 적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금 전혀 생각나지 않는 시시콜콜한 것이였다. 영문 모를 막막함과 서운함이 덧없이 밀려와 "아!” 하고 외마디 소리를 질렀다. 출근을 서두르던 남편은 놀라서 "미쳤냐?" 한 마디를 뱉고 나갔고, 그 뒤로 나는 한참 엉엉 울었다.

애를 가지고 낳았다는 것은 축복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막상 엄마가 된 당사자에게 출산은 축복만은 아니였다.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육체적, 심리적 피로감, 당황함, 혼란스러움, 무기력감의 련속이고 반복이였다.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분명 우울기 때문에 그런 것이였는데도 정작 가장 나를 리해하고 보듬어줘야 할 남편한테서마저도 외면당했다.

아직도 남성은 녀성을 잘 모른다. 아니, 잘 알려고 하지 않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출산 후 85%에 달하는 녀성들이 일시적으로 우울감을 경험하게 된다고 한다. 그 정도가 심하면 산후우울증이 되는 것이다. 호르몬 변화로 인한 심리적 변화다. 솔직히 산후우울증이란 단어도 최근에 와서야 많이 알려졌고, 또 안다고 해도 자기 집사람은 그렇지 않을거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육아가 힘들다고 하면 아마 요즘같이 생활의 질이 높아져서 녀성들의 가사부담이 적어진 세월에 그 무슨 엄살이냐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녀성들에게 참 좋고 편한 시대’라는 말 자체에 어페가 있다. 왜 가사일이 녀성 전담이란 말인가?

녀성들이 전보다 많이 편한 세상인 것은 맞다. 우리 엄마 시대에 비하면 참 좋은 세상이다. 하지만 우리 사회 출산률은 왜 그냥 저조할가?

애가 생기면서부터 녀성들은 자기 이름 석자보다 누구의 엄마로 불리는데 더 익숙해진다. 임산과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 또한 이후 녀성들의 사회생활에 큰 취약점이 된다. 우리 스스로 원한 바가 아닌데도 말이다.

우리가 어릴 때만 해도 그렇게 많던 직장탁아소도 이젠 사라지고 없다. 보육시설 부족, 치솟는 물가와 사교육 부담, 정신적 스트레스 등 많은 것들이 합쳐서 출산률 하강이라는 결과가 나타난 것이다.

출산률 저하가 “젊은 녀성들이여 아이를 많이 낳자!”고 구호를 웨친다고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것은 엄마만의, 녀성만의 의무가 아니라 가정과 사회의 협동 의무이다. 우리 사회에서는 아무래도 엄마들에게 상대적으로 많은 것을 강요한다. 모성애라는 낱말에 강박적으로 옭매이기도 한다. 우리 엄마들도 그렇게 살아왔는데 우리가 그렇게 못 할 리유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틀린 것은 고치고 개선해야지 고집하면 안된다. 세상이 발전하고 시대가 바뀌는데 왜 녀성들에게 옛날의 것을 강요할가.

애를 낳자? 낳게 만들어 주십사.


최미란
연변일보 2019-03-12


베스트 네모의 힘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한 정확하고 경외스러운 사유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겨보게 되는 시점이다. 《말모이》(국어사전)라는 영화도 보았다. 언어말살정책으로 창궐하던 일제강점시기 우리말을 수집하고 정리하여 사전으로 편찬한 4인의 력사실화를 모티프로 스크린에 옮긴 것이다. 그러면 평화시대의 지금, 우리는 어떻게 우리글을 전승해가고 ...더보기2019.05.21

 네모의 힘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  2019.05.21
 새 시대와 일자리 고민
요즘 핸드폰 하나를 들고 다니면 정보수집,상품주문,은행거래,공과금(公科金)지불, 티켓구매,택시예약 등 일상사들이 24시간 전천후(全天候)로 가능하다.이것은 ...  2019.05.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2)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이전의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상황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건국대학 손염홍(장춘 출신) 교수의 저서 《근대 북경의 ...  2019.05.21
 문학상과 문학창작
작품은 발표하면 그만인 것 같은데 발표가 되고나서도 한가지 더 바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 상을 받는 것이 아닐가 생각된다. 이는 글을 쓰는 작자로서는 지금까...  2019.05.21
 댓글문화에 태클을 걸며
위챗이 아니면 대화가 불가능할 지경이 되였다. 편지는 사라진 지 오래고 전화마저 이젠 귀찮다고 위챗으로 대화(?)한다. 상대방의 얼굴을 ...  2019.05.21
 뜨데국과 수제비
정지방 가득 오손도손 앉아 호호 불며 뜨끈뜨끈한 뜨데국으로 허기진 배를 달래가던 그 시절 뜨데국 이야말로 솔직해서 살림살이 속내까지 훤히 비치는 과거 우리...  2019.04.24
 상업의식이 경쟁력이다
고전소설 "허생전"의 주인공인 남산골샌님이 마누라 꾸중을 못이겨 난생처음 부자집돈을 빌어 횡재한 사실이 과연 소설가 붓끝에서가 아니라 저잣거리에서 태여났...  2019.04.24
 조선족의 이주, 리산과 녀성로인들의 로후생활
지난 해 여름방학, 나는 조선족녀성 생애사를 연구하기 위해 길림성 J시에 가서 조선족녀성로인들을 만나 길고 긴 이야기를 나눈 적 있다. 70대, 80대, 심지어 90...  2019.04.24
 지방(地方)과 지방(脂肪)
요즘 내가 관심하는 것은 다이어트이다. 최근의 다큐멘터리에서 소개한 “일일일식”(一日一食), 수많은 체널에서 다이어트를 소개하며, 다이어트 실패로 겪은 “...  2019.04.24
 스모그, 미세먼지 남의 이야기 아니다
만물이생동하는 봄을 맞는 다는 것은 늘 축복이였다. 구석구석 쌓인 눈도 녹고 바람은 한결 부드러워 햇살이 나뭇가지 사이로 따스하게 내리비친다. 아지랑이 가...  2019.04.11
  
12345678910>>>Pages 23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만강님이[삼성 접는 무선전화 ...]
P30 카메라가 3렌즈 라이카 기술...
 대무신...님이[삼성 접는 무선전화 ...]
중국 화웨이 휴대폰들은 이제는 수출...
 대무신...님이[중국 경제 성장률이 ...]
아 그리고 중국 경제 성장률 6%대 ...
 대무신...님이[중국 경제 성장률이 ...]
중국 경제 얘길 하면서 노발 대발 ...
 대무신...님이[중국 물어뜯는 글은 ...]
사법 평등 같은 소릴을 한다 범죄...
 대무신...님이[중국 경제 성장률이 ...]
그래서 뭐 어쩌라고 자신감이 넘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