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실행만이 답이다
기사 입력 2018-12-27 19:24:03  

어느 날 한 사람이 저명한 사상가 윌리엄 블레이크를 찾아와 물었다. "위대한 사상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러자 블레이크가 대답했다. "많이 생각하십시오."

그는 마치 보물이라도 얻은 듯 집으로 돌아와 하루 종일 움직이지도 않고 천장만 올려다보면서 '생각'만 했다. 한달 뒤 그의 부인이 울상을 지으며 블레이크를 찾아왔다.

"제 남편이 선생님을 만나고 돌아온 뒤부터 식사도 거르고 온종일 침대에 누워서 오로지 생각만 하고 있어요. 선생님이 제 남편을 좀 말려주세요."

블레이크가 그 집을 방문해보니 부인의 말처럼 남자는 뼈만 앙상하게 남은 상태로 침대에 누워 천장만 응시하고 있었다. 그는 블레이크를 보고 가까스로 일어나 말했다.

"선생님, 그 동안 저는 더 이상 생각할 수 없을 때까지 생각했습니다. 위대한 사상가가 되려면 얼마나 더 생각해야 하나요?"

그러자 블레이크는 이렇게 물었다. "매일 생각만 하고 행동하지는 않았군요. 대체 무슨 생각을 그리 했습니까?"

남자는 "머리에 더 이상 담아둘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 말을 들은 블레이크는 이렇게 충고했다.

"제가 깜빡 잊고 말씀 드리지 않은 게 있군요. 행동하지 않는 사람의 생각은 쓰레기와 같다는 것입니다."

공담으로 바꿔오는 것은 후회의 한탄뿐이며 실행만이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다. 이 세상의 모든 일은 결심을 내리고 실행하지 않는다면 영원히 성공할 희망이 없다. 우리는 흔히 남들은 성공할 수 있는데 자신은 좀체로 성공을 거둘 수 없다고 하면서 자신에게는 운이 따르지 않는다고 원망한다. 기실 일에서 성공을 거두지 못하는 원인은 바로 자신에게 있다. 그 원인이란 바로 연약무능하고 공담만 늘어놓으며 견강한 의지가 없고 끈질긴 인내력이 없으며 과감히 실행하는 결단력이 없는데 있다. 성공은 행동에서 시작된다. 생각만 하고 말만 하고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큰 재주가 있다 해도 성공하기 힘들다.

미국의 만화영화제작자 월트 디즈니는 "무언가를 시작하는 방법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라고 말했다. 위대한 몽상가로 불리던 그는 자신의 삶의 궤적에 대해 "나는 늘 꿈을 꾸며 살았으며 그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숱한 위험에도 맞닥뜨렸다. 하지만 난 언제나 그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해야 할 일을 용기 있게 실천하면서 헤쳐 나갔다."고 설명했다.

실행이 답이다. 모든 위대한 성취는 행동함으로써 이루어진다. 지금껏 우리가 성공하지 못한 것은 아이디어 때문도 아니고 운 때문도 아니다. 단지 행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오늘과 지금이라는 입각점이다. 변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뒤로 미루는 것이며, 성공의 가장 확실한 디딤돌은 지금 실행하는 것이다. 새로운 시작을 위해 완벽한 타이밍은 없다. 실천하기 가장 좋은 날은 오늘이고 실행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지금이다. 결심을 실천하기에 지금보다 좋은 때는 없다. 삶에서 가장 파괴적인 단어는 '나중'이고, 인생에서 가장 생산적인 단어는 '지금'이다. 힘들고 불행하게 사는 사람들은 질질 뒤로 미루는 반면, 성공하고 행복한 사람들은 현재를 시점으로 한다. 그러므로 '내일'과 '나중'은 패자들의 단어이고 '오늘'과 '지금'은 승자들의 단어이다.

안타까운 것은 많은 사람들이 중요한 일들을 마지막 순간까지 미룬다는 것이다. 꽤 유명한 자찬 묘비명이 있다. 1925년 "인간과 초인"으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아일랜드의 극작가 버나드 쇼는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라는 내용의 묘비명을 죽기 전에 스스로 지었다. 중요한 일을 미루는 것은 불행한 사람들의 공통점이다. 그들은 '나중에 다시 보자!'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다닌다. 그들은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실천을 미룬다. 미루기만 하고 좀처럼 실행에 옮기지 못했던 우리에게 '실행력'부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

다른 사람들보다 많은 성과를 내고 빠른 시간에 승진을 하고, 더 많은 소득을 올리는 사람들의 핵심자질은 무엇일까? 바로 결심을 곧바로 행동에 옮기는 행동지향성이다. 그러니 우리도 지금 하자. 하고 싶었던 일은 오늘부터 하자, 할 일이 생각나거든 지금 하자. 오늘은 맑지만 내일은 구름이 보일지도 모른다. 불러야 할 노래가 있다면 지금 부르자, 노래 부르기엔 이미 늦을 수 있다.


김춘식
흑룡강신문 2018-12-04


베스트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다. 뻔한 만큼 확실한 재미와 감동이 있고, 유치한 만큼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베일리 어게인2((一条狗的使命2)》가 5월 17일 개봉과 동시에 시즌1 못지않은 흥행세를 달리고 있다. 《베일리 어게인2》는 52주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소설에 오른 《내 삶의 목적》을 원작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더보기2019.06.07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  2019.06.07
 효의 의미를 되새기다
예로부터 우리 민족은 부모에게 효도하고 어른을 공경하고 아래사람을 사랑하는 미풍량속을 가진 례의바른 민족으로 알려져왔다.하지만 사회의 급속한 발전과 더불...  2019.06.07
 재비탄과 복새섬
널리 사용되였는데 어느 결엔가 사람들이 쓰지 않게 되면서 사라지는 말들이 있다. 지난세기 50년대까지만 해도 나무배를 뜻하는 재비라는 말이 두만강 연안에서...  2019.06.07
 속담으로 본 우리의 민족적 특성
“한국에는 멀리 내다보는 속담이 없어. 중국에서는 ‘나무를 기르는 데는 십년이 필요하고, 인재를 육성하는 데는 백년이 필요하다(十年树木,百年树...  2019.06.07
 정체성이 사라지고 있는 연변말을 보며
인간이 살아가면서 빠질 수 없는 것중 하나가 바로 언어일 것이다. 언어는 사유와 소통의 도구이자 내용이며 인간이 동물과 구별되는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  2019.06.07
 네모의 힘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  2019.05.21
 새 시대와 일자리 고민
요즘 핸드폰 하나를 들고 다니면 정보수집,상품주문,은행거래,공과금(公科金)지불, 티켓구매,택시예약 등 일상사들이 24시간 전천후(全天候)로 가능하다.이것은 ...  2019.05.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2)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이전의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상황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건국대학 손염홍(장춘 출신) 교수의 저서 《근대 북경의 ...  2019.05.21
 문학상과 문학창작
작품은 발표하면 그만인 것 같은데 발표가 되고나서도 한가지 더 바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 상을 받는 것이 아닐가 생각된다. 이는 글을 쓰는 작자로서는 지금까...  2019.05.21
 댓글문화에 태클을 걸며
위챗이 아니면 대화가 불가능할 지경이 되였다. 편지는 사라진 지 오래고 전화마저 이젠 귀찮다고 위챗으로 대화(?)한다. 상대방의 얼굴을 ...  2019.05.21
  
12345678910>>>Pages 23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무적아. 미국은 전쟁을 자기 나라...
 무적함...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알짬아 이제 두고 봐라 ...지금이 ...
 알짬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무적아. 니 말이 아주 그른 건 ...
 무적함...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알짬아 그것이 너들이 망상하는 것...
 두만강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완전 도독놈 따로 없재요?
 두만강님이[한국인들은 어쩔수 없...]
알쪽 동무 얘기인즉 진 빚을 쌈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