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는 ‘빠른 자극’에 잠식되고 있다
기사 입력 2018-08-09 17:59:01  

‘하루에 두음(抖音) 300개를 보지 않으면 잠들지 못한다’는 말이 떠돌 정도로 ‘두음’은 모바일 앱 계에서 급부상한 다크호스이다.

두음은 알고리즘 핵심 기반의 엔터테인먼트 앱이다. 사용자들이 흥취를 가질만한 수백만 동영상 클립들을 정보흐름의 형식으로 보여준다.

동영상들이 줄을 지어 기다리고 있어서 눈을 팔 새도 없다. 엄지손가락은 마치 마법에 빠진듯 자꾸만 화면을 번진다. 15초 ~1분 길이의 동영상들은 빠르고, 정확하게 사용자의 취향을 저격해 공감을 얻어내고 패러디를 량산하며 전 사회적인 영향력을 과시한다.

일찍 “띠~ 띠띠”하는 자동차 경적소리를 류행시켰고 특정된 향수, 음료, 제품들을 류행시켜 품절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으며 간단하고 중독성있는 댄스동작들을 너도나도 따라하게끔 만들기도 했으며 수많은 사람들을 인터넷스타의 반렬에 올려놓았다.

일전 두음을 통해 떠오른, 인터넷생방송 BJ 류우녕은 그야말로 두음의 영향력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이다. 그를 보기 위해 전국 각지, 지어는 해외에서 팬들이 료녕성 단동시로 몰려들었고 그의 작업실이 있는 안동거리는 매일 그의 팬들로 둘러쌓여 발디딜 틈조차 없었다. 외지 팬들이 몰려든 덕분에 이 오래된 거리는 간만에 생기를 되찾고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두음을 켜면 정보, 재미, 자극, 교육, 레시피 등 없는게 없다. 그러다보니 한번 켜면 서너시간동안 꿈쩍 않고 빠져든다.

두음이 주는 페단도 간과할 수 없다. 동영상을 찍기 위해 인위적으로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다가 사건사고가 터지는가 하면 돈자랑, 기물파괴 등 바르지 못한 가치관을 선도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페단보다 걱정되는 것은 ‘빠른 자극’에 잠식되고 있는 우리의 정신상태이다.

습관되면 무뎌진다. 자극적인 것만 찾다 보면 웬만해서는 감동을 느끼기 힘들어진다. 자극투성이인 두음의 바다에서 놀다 보면 사용자들의 구미는 점점 까다로와지고 웬만한 자극에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어쩌면 생활과 사업상 이러저러한 스트레스로 인해 머리가 터질듯이 복잡한 사람들에게 두음은 일종 ‘해우소’가 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는다. ‘빠른 쾌락’이 우리의 시간을 야금야금 먹어버리고 썰물처럼 빠져나가면 공허함이 덮쳐든다.

인터넷에 ‘젊은이들이 놀지 말아야 할 것으로는 어떤 것이 있는가’하는 물음에 가장 많은 찬성표를 받은 답이 화제로 떠올랐다.

‘젊은이들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으로는 짧은 시간에 쾌감을 얻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것은 부지불식간에 당신의 시간을 도적질할  뿐더러 당신의 의지력을 갉아먹고 진취심과 용기를 파괴해버린다.’

요즘 사람들이 도통 책이 읽혀지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도 이때문이리라. 빠르고 짧고 강한 정보에 습관된 다음에야 어찌 긴 시간을 할애해서 길고 깊은 내용을 리해하려 할가. 워낙에도 ‘의지력이 그닥지 않은’우리 세대는 결국 짧은 쾌락에 철저히 몸을 맡기고 더 이상 사고하려 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알아야 한다. 우리를 성장하게 하는 것은 자고로 입에 쓴 약과 뼈를 깎는 아픔이였다. 남들이 다 놀 때 밤새도록 공부한 자가 높은 성적을 따내기 마련이고 남들이 맛있는 것을 먹을 때 의지력으로 입을 붙들어 맨 자가 다이어트에 성공한다. 두음과 같은 오락은 잠간이면 충분하다. 우리는 진짜 지식과 알짜배기 정보를 찾아 다시 책을 펼치고 진득하게 앉아 그 고상한 옛 멋과 뒤맛 좋은 감각을 되찾아야 한다.


리련화
연변일보 2018-06-28


베스트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돌을 징검다리 삼아 한걸음씩 문명에 다가섰다. 한점 돌 앞에서 나는 늘 무한한 경이와 감동을 느낀다. 수억년 세월의 신비를 소장한 활화석이 아니던가. 수석(夀石)취미도 돌에 대한 경이에서 출발한다. 자고로 문인아사(文人雅士)들이 그토록 경배한 수석은 자연사랑과 선비정신에 바탕을 둔 동양문화의 ‘백미...더보기2019.07.08

 참된 우정은 거리감에서 생긴다
요즘 보약같은 친구에 대해 많이 들먹인다. 낮에도 친구, 밤에도 친구 마치 친구가 없으면 세상사가 멈춰설 것처럼 섬기고 바치며 극성을 부린다. 친구가 많아야...  2019.07.19
  지역사회 관광산업 발전에 대한 소고
근년래에 전국적인 관광붐이 일어나면서 전국 각지의 관광산업들은 전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특히 고속철도의 개통은 각 지역 사이의 거리를 단축시켜 하루생...  2019.07.19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  2019.07.08
 피밭골과 비파골
연변지명에는 연변력사의 굴곡이 화석처럼 새겨져있다. 돈화시 흑석향 경독(耕讀)촌 지명은 최초에는 함경도 포수들이 이곳에 들어와 무더기...  2019.07.08
 집 탓에 집 덕에
주택구매자들이 현명해졌다. 저성장과 저물가가 특징인 새로운 정상상태에서 부동산 가격만 홀로 급등할 수 는 없다는 믿음이 서게 됐다.

이젠 집만...
  2019.06.20
 동북경제의 장기적 과제
얼마전에 전국의 2019년 1분기의 GDP성장률에 관한 통계가 나왔다. 중국 내지의 2019년 1분기의 GDP총액은 21조 3433원에 달했고 성장률은 6.4%를 기록...  2019.06.20
 협동, 조직화와 조선족사회의 미래
운남에 와서 살다 보니 자연히 동남아에 관한 소식들을 많이 듣게 된다. 그런중 궁금한 것이 자연환경이나 자원 면에서 일본 한국 등 동아시아국가에 비하여 훨...  2019.07.08
 지배와 자동
지금까지 학계에서는 윤동주 집안이 1886년 종성군 동풍면 상장포에서 북간도의 자동(紫洞) 현재의 자동(子洞)으로 이주하였다는 설법을 정설로 받아들이고 있...  2019.07.08
 조선족식 공동체: 넘치는 ‘정’과 빈약한 ‘신뢰’
이곳저곳 다니면서 여러 민족의 사람들과 어울리며 살아봐도 ‘정’ 하면 역시 우리 민족이 최고인 것 같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만나기만 하면 풍성한 식사 대접...  2019.07.08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  2019.06.07
  
12345678910>>>Pages 23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은 살만한고?!]
중국은 경제성장이 절정 일때 실업자...
 대무신...님이[왜구들은 이상하게 정...]
친일파가 너무 지나치게 득실거리면 ...
 대무신...님이[쪽바리들이 경제전쟁...]
9월달에는 한국 국내 불화수소 관...
 대무신...님이[미북 불가침 협정??]
북핵 비핵화가 진전이 있다면 불...
 대무신...님이[한국은 살만한고?!]
중국 경제 성장율이 6%대 유지가 ...
 두만강님이[한국은 살만한고?!]
올리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다고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