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쉬염쉬염 가는 인생
기사 입력 2018-07-30 14:44:33  

두 나무군 친구가 산에서 경쟁적으로 나무를 찍어 장작을 만들어간다. 한사람은 류달리 승부욕이 강했다. 그는 친구에게 지지 않으려고 새벽부터 한밤중까지 잠시도 쉬지 않고 열심히 나무를 찍었다. 그러나 다른 한 친구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는 50분 일하고 10 분 쉬는 식으로 숨을 돌려가면서 일했다. 어느덧 산을 내려갈 시간이 되여 두 사람은 각자 서로가 수고한 결과를 비교해보았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셈일가? 쉬여가면서 일한 친구가 더 많은 장작을 장만했다. 승부욕이 강한 친구는 고개를 갸우뚱거리면서 투덜거렸다.

"내가 더 열심히 했는데도 왜 자네 것이 더 많단 말인가 ? "

그러자 다른 한 친구가 점잖게 설명했다.

"나는 10분씩 쉴 때마다 도끼날을 갈았다네."

당연히 이길 수밖에 없었다. 도끼날이 무디여 지는 줄도 모르고 덮어놓고 열심만 한다고 되겠는가? 열심히 도끼질을 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쉬는 시간을 갖고 도끼날을 갈며 기름을 바르는 것이 훨씬 더 일의 능률을 올리는 길이다.

일본의 혼다 기업 창업자 혼다 쇼이치로는 “휴식을 대나무에 비유하자면 마디에 해당한다.”고 했다.마디를 맺어가며 성장해야 키 큰 대나무가 될 수 있는 것처럼,사람도 중간중간에 쉬는 구간을 가져야 강하고 곧게 클 수 있다는 뜻이다.

필자는 평소 많은 시간을 리용하여 산책하기를 즐긴다.특히 60 고개에 올라선 후 더욱 그러하다. 산책은 나로 하여금 잠시나마  정신상, 육체상에서 느긋함을 얻게 하며 후날 건강한 신체를 보존하게 하는데 건강한 신체는 바로 이런 중요한 일들을 하는 본전이다.휴식이란 개념은 지치거나 몸이 불편하기를 기다려 휴식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량호한 휴식습관을 양성하는 것이다. 생활의 지혜는 다른 데 있지 않다.배가 지나치게 고프기 전에 밥을 먹고,너무 졸려 쓰러지기 전에 잠을 자며,피곤해지기 전에 휴식을 취하면 된다.

누구나를 막론하고 사업만 있고 휴식이 없다면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신체에 대한 그 어떠한 과소비나 상해는 모두 우리의 몸이 충실하게 기록할 것인바 장래 어느 시기에 우리와 총결산을 할 것이다.잘 사는 인생을 만들려고 아무리 노력한들,건강을 잃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무슨 일을 하든 건강을 담보로 삼으면 결코 행복해질 수 없다. 쉬지 않고 달리는 말과 같이 계속 분주한 인생은 고달프다.그래서 쉬지 않는 것은 곧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휴식을 통해 피로를 적절하게 풀어줘야 일의 능률도 올라가기 때문이다.특히 지나치게 피로해지기 전에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의 자동차 왕 헨리 포드는 일하는 것을 운전에 비유해 이렇게 말했다.

“일할 줄만 알고 쉴 줄 모르는 것은 브레이크가 없는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 만큼 위험하다.”

카네기 역시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휴식은 시간 랑비가 아니다.오히려 휴식을 통해 정신을 맑게 만듦으로써 더욱 능률적으로 일할 수 있다.”

일만 알고 휴식을 모르는 사람은 제동장치가 없는 자동차와 마찬가지이다. 그만큼 위험하기 그지없다. 일단 피로가 루적되기 시작하면 아무리 쉬여도 좀처럼 깨끗이 풀리지 않기 때문이다.쉴 줄 모르면 일도 못한다.행복한 생활을 영위하고 싶다면 적절히 쉬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걸음을 멈추고,숨 돌릴 여유를 가져야 한다. 잠간 휴식을 취하고 나면 더 멀리,더 오래 갈 수 있는 힘이 생길 것이다. 휴식은 몸과 마음의 평안과 창의성을 키워줄 뿐만 아니라,궁극적으로 자기의 실력을 끌어올리는 지름길이다.

인생은 기나긴 려정이다.진정으로 행복한 인생을 바란다면 자신의 몸과 마음을 세심히 돌볼 줄 알아야 한다.졸리면 자고 피곤하면 쉼으로써 활력을 보충해야 한다.그래야 행복해질 기운도 난다. 쉬염쉬염 가는 인생에 행복이 스며든다.


김춘식
연변일보 2018-07-19


베스트 함께 사는 지혜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한권의 책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고, 두세번 반복해 읽으며 흥분에 떨면서도 웬간해서는 주위에 추천하지 않는것이다. 내가 좋아한다 해서 다른 사람들도 좋아한다는 보장이 없고, 내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장담할 수 없기때문이다.    헌데 이상한 노릇이다. 요즘 접한 독...더보기2018.10.08

 함께 사는 지혜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2018.10.08
 강은 옛강이로되
강이 좋아 강이 있는 곳에서 사는 나다. 어려서부터 고기잡이를 즐겼던 나는 봄, 가을에는 강에다 올리발이나 내리발을 놓았고 여름에는 아침저녁으로 낚시질을 ...  2018.10.08
 무덤, 그 을씨년스러운 무덤
인간의 주검처리는 하나의 문화이고 큰 학문이다. 바로 장례문화가 그렇다. 따라서 삶 만큼이나 중요시되여왔다.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토장을 하다가 새 중국이...  2018.10.01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12345678910>>>Pages 22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오빤싼...님이[중국발 미세먼지]
중국에서 이전에 [공산당이 없으면 ...
 오빤싼...님이[중국발 미세먼지]
동해물과 백두산이 동해물과 백두산...
 알짬님이[정상적인 인간의 사고...]
.
 알짬님이[정상적인 인간의 사고...]
한국에 관한 거라면 뭐든지 배알이 ...
 알짬님이[정상적인 인간의 사고...]
해타리 글은 정상적인 인간의 사고...
 알짬님이[어떤 부부가 해외 여...]
연보 선족이 BTS를 알기나 하는가...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