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기사 입력 2018-05-17 21:00:02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조선족’하면 ‘김치’를 련상할 정도로 김치는 우리민족의 상징이며 세상이 우리민족을 인식하는 하나의 특징이다.

필자도 일본에 10여년 살아왔지만 김치없는 밥상은 뭔가 모자란 것 같고 허전하기에 정기적으로 김치를 주문하군 한다.

최근에는 일본의 일반 슈퍼에서도 배추김치를 포함한 다양한 김치를 팔고 있지만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기에 단맛이 많고 매운 맛, 쨍한 맛이 적다.

하여 필자는 인터넷을 통해 한국이나 중국의 수입김치를 주문하군 한다. 배추김치는 한국이든 중국이든 특색이 있기에 바꿔바꿔 주문해 먹지만 영채김치, 도라미무침, 소힘줄무침 같은 종류는 중국물산 쪽에서 주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 폴터사이트에 한국과 중국 물산을 동시에 주문할 수 있는 곳도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일본에 있는 중국조선족녀성이 개인적으로 김치를 만들어서 위챗판매를 하는 형식도 생겼다. 좋은 재료를 쓰고 손맛을 자랑하고 있기에 값이 상대적으로 비싸더라도 사먹는 고객이 있다고 한다.

이처럼 요즘은 일본 타향에서도 코리안타운과 멀리 떨어져 살아도 우리맛을 즐기기 매우 편리한 세상이 되였다.

한편, 일본에서 교육받고 자라는 우리 아이들은 김치를 못먹거나 안먹는 애들도 많다. 못먹는 리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매워서”, “마늘 냄새가 싫어서”, “ 냄새가 난다고 친구가 얘기해서” 등이 흔히 김치를 못먹거나 안먹는 아이들의 리유이다.

필자가 잘 아는 조선족 지인부부의 부모님이 요즘 일본에 오셨는데 식탁에 모여앉아 식사를 하시면서 필자한테 “애들이 조선말도 잘 못하지, 김치도 안 먹지… 이젠 일본사람 다 됐다”며 서운해하시는 것이였다.

우리 어르신들의 립장에서는 서운할 수밖에 없을지도 모른다. 손자손녀와 공통으로 느낄수 있는 것들이 너무 적어지고 거리감을 느끼셨을터니 말이다.

문득 재일교포 지인이 한 김치이야기가 떠올랐다. 이 재일교포 지인은 일본에서 사는 교포 3세이며 교포집중구역이 아닌 일반지역의 출신이다. 그는 처음으로 오사카의 교포집중거주지역인 츠루하시에 갔을 때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일본에도 재일교포들이 집중해서 거주하는 대표적인 코리안타운들이 몇곳이 있다. 오사카의 츠루하시도 일본에서 유명한 코리안타운이다. 코리안타운에서는 우리민족의 다양한 김치는 물론 기타 음식재료, 한복, 전통이불, 전통그릇 등을 구매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다.

이 지인이 츠루하시 코리안타운의 교포와의 식사자리에서 처음으로 김치를 먹어본다고 한마디를 한 것이 폭탄반응을 일으켰다고 한다.

“어찌 조선족이 김치를 이제야 먹어볼 수 있는가”하면서 의심, 의아함, 서운함을 보여주는 것이 대다수의 반응이 였고 심지어 질책하는 분도 있었다고 한다.

당시 아직 대학생이였던 지인은 그래도 코리안타운이라고 찾았는데 김치 하나에 졸지에 마치 민족의 배신자라도 된 듯한 기분이 들었다고 한다.

“김치를 안 먹어도 나는 조선족이다”고 했던 지인의 말이 깊이 마음에 와닿았다.

필자도 연변출신이기에 민족집중구역 출신으로서 흔히 범할 법한 일이였기에 마음속으로 반성해봤다. 저도 모르는 사이에 연변 이외의 조선족친구들한테 스트레스를 준 적이 없나 하고.

전통적인 것과 정체성은 흔히 련관하여 거론할 때가 많다. 하여 우리는 흔히 민족집중구역을 벗어나서 생활하는 우리 후세들의 정체성위기를 느끼군 한다.

우리말을 하고 우리 음식을 먹고 우리 전통옷을 입는 것으로 우리를 지켜나간다는 생각 또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정체성이란 변화가 없는 굳어진 개념인 것이 아님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일본에서 나서 자란 우리 아이들한테 김치를 굳이 강요할 필요가 있을가 생각해본다. 김치 뿐만 아니라 우리민족을 상징하는 다른 음식 된장이라든지, 우리민족 복장 한복, 사물놀이, 이런 것들에 대해 모르거나 흥미가 없다 하여 비난을 하기 전에 먼저 리해해주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또한 언젠가는 어른이 되여가면서 자신의 정체성에 흥미를 가지거나 어떤 계기에 의해 민족의 전통적인 것을 접하게 되면서 차차 흥미를 가지게 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한국에서도 음식문화의 서양화에 의해 젊은층의 김치소비가 감소되여서 사회이슈가 되고 있다.

우리의 식탁은 중식, 한식,일식, 타이음식 등으로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선택이 다양해진 현시대 아이들이 전통적인 것에서 멀어지는 것은 전세계의 공통한 현상이다. 자기 전통적인 것과는 멀어지지만 더 많은 타문화와 쉽게 접촉할 수 있는 세상이 온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지금처럼 글로벌화한 사회에선 정체성도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는 유연한 생각방식이야말로 현시대에 필요한 것이아니겠는가 생각해본다.


허연화
인민넷(조문판) 2018-05-15


베스트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요, 초미세먼지요, 수질오염이요 하면서 야단법석을 떨고 아우성을 치지만 연변에서는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사람을 거의 볼 수 없다. 아름다운 자연을 만긱하면서 생활할 수 있으니 이야말로 연변사람들에 대한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요즘에는 아름다운 환경에 걸맞지 않는 가끔은 눈살을 찌프리게 하는 몰상식한 행실들을 ...더보기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3.14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3.14
 안타이오스와 조선족
그리스 로마 신화에는 안타이오스라는 거인이 등장한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땅의 녀신 가이아 사이에서 태여난 안타이오스는 리비아 땅에 살면서 지나가는 사...  2019.03.14
 창업정보의 허와 실
하루에도 수십개 지어 수백개씩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창업정보, 과연 어디까지 믿어야 할가. 인터넷에서 ‘창업’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실제 필요...  2019.03.14
 구호로는 해결 불가한 저출산률
애를 낳고 2개월 되였을 때쯤, 갑자기 폭발한 적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금 전혀 생각나지 않는 시시콜콜한 것이였다. 영문 모를 막막함과 서운함이 덧없이 ...  2019.03.14
 민족 발전의 뉴노멀(新常态) 시대
지난해 조선반도의 남북 정상이 수차례 정상 회담을 가지면서 조선반도에는 학수고대하던 화해 무드가 조성되었다. 거기에 가세하여 여러 관련 당사국들의 외교적 ...  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2.25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2.25
 동전 한잎이 삶의 철리 선사
도시의 큰 백화점 입구에 거지 한 명이 구걸하고 있었다. 백발의 로인인데 주름이 가득한 얼굴에 흰머리도 한껏 헝크러져 있어 지난 밤도 ...  2019.02.14
 석자 양보하면 어떠하리오?
중국 안휘성의 옛 도시 동성(桐城)에는 유명한 륙척항(六尺巷)이 있다. 청나라에서 높은 벼슬까지 했던 장영(張英), 장정옥(張廷玉)부자...  2019.02.14
  
12345678910>>>Pages 23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공산당 독재를 하니까 적용이 당연...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여태까지 조선족들이 삼성,엘지 같은...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기술 로열티로 정당하게 받아 내는...
 두만강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화웨이하구 삼성이 어느쪽이 더 쎄...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미국 대학들이 중국인 입학 금지가 ...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어디 기술 로열티로 받아 쳐먹어서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