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이는 제 탓입니다”
기사 입력 2018-04-19 09:05:14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귀찮은 일은 남에게 미는 것이 상례인상 싶다.

모 우정국 J국장의 이야기다.

J는 26살에 우정국에 취직하여 정년퇴직을 하기까지 근무년한이 30년이 넘는다.

엄격한 집안에서 자란 J는 어릴 때부터 자기가 한 일을 끝까지 책임지는 강직한 성품을 지니였다.

J가 중학교에 다닐 때 친구들이 공놀이를 하다가 그중 한 친구가 그만 교실 유리창을 깼다. 그런데 그 친구네 집생활이 가난하고 부모들도 ‘제노릇’을 못하다 보니 남들의 축에서 빠지는 처지였다.

친구의 이런 가정형편을 잘 아는 J는 그 친구가 유리값을 물 형편이 못될 것 같아서 주동적으로 선생님을 찾아가 자기가 유리를 깼노라며 그 친구를 대신해 유리값을 내기도 하였다.

그가 우정국에 취직하여 국장으로 있을 때 한 부하직원이 도박에 빠져 가산을 축내자 가정불화가 잦아졌다. 개별적으로 여러번이나 그한테 충고주고 타일렀으나 그는 국장의 교육과 권고를 마이동풍으로 흘려듣다가 결국 도박으로 진 빚을 갚으려고 공금을 빼돌린 착오를 저지르고 해당 처분을 받게 되였다.

이에 J국장은 부하가 착오를 진 것은 자기가 국장책임을 바로하지 못했다며 사직서를 쓰고 스스로 국장직에서 물러났다.

주변을 보면 사업단위나 회사의 임직원들이 자기가 맡은 일을 하다가 알게 모르게 잘못을 저지를 때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잘못을 저지른 당사자가 원망이 없이 그 잘못이 자기 때문임을 인정하는지, 그리고 그 당사자의 상관이 부하의 잘못을 자기의 직책범위내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그 잘못을 감히 자기의 책임이라고 인정하느냐 안하느냐에 있다.

이런 실례가 있다.

지난 세기 80년대 모 향의 ‘5.7’(하향지식청년) 책임간부 S가 농전비(農傳非) 문제로 상급 부문으로부터 행정처분을 받게 되였다. 그런데 실제 조작과정을 조사하니 농촌호구를 도시호구로 천이시킨 사람들의 대부분이 C향장의 지시로 한 것이다. 그래서 S가 C를 찾아가서 과정을 말하며 상급 부문에 설명해달라며 ‘도움’을 청했더니 C어른이 푸르뎅뎅해서 “그 때 내가 당신이 할만하면 하라고 했지 정책을 위반하면서 억지로 하라고 했소?”라며 성을 내는 통에 별수없이 S가 고스란히 처분을 받고 직무에서 물러나야 했다.

상관이라면 자기의 부하가 알게 모르게 일단 잘못을 저질렀다면 상관으로서 그 부하를 믿고 “이는 내 탓입니다”며 그 잘못의 책임을 자기의 탓으로 분담하는 상관이 부하를 아낄 줄 아는 존경받고 믿을 만한 상관이라 하겠다.

“이는 내 탓입니다”는 처세술을 갖춘 상관은 직업도덕을 갖춘 준비된 상관이며 명지한 상관이라 하겠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8-04-13


베스트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길이 끌렸다.문화지능이란 술어는 말글에 아주 드물게 쓰이는 신조어인데 오늘 행간에 떠오르니 시대를 선도하는 어느 선각자의 발빠른 고급동작으로 랭철히 받아들였다. 문화지능이란 한 문화에 대하여 언어로부터 력사 연원과 특성까지 심각히 리해하고 그 세계의 사람들과 원활한 융화를 이뤄가는 능력을 가리킨다.세부적으...더보기2018.05.17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우리네 부모님들과 황혼의 재혼이야기
아래 층 85세 할아버지가 부인이 세상 뜬 지 불과 몇달만에 새장가 드셨다. 결혼등기는 하지 않고 그냥 함께 지내는 조건으로. 상대는 퇴직금도 없고 집도 없...  2018.05.05
 문학인의 고뇌와 그 가치를 말한다
청명날 고향에서 일생을 볼모로 내밀고 문학의 일로에서 매진하는 몇몇 문사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오가는 한담에서 이들이 바로 속세의 부귀영화와 주지육림을 ...  2018.05.05
 민족문화는 적자생존의 산실
적자생존이란 술어의 연원은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개체가 살아남는다는 생물학 명사였는데 지금은 무한경쟁의 마당에서 나타나는 사회문제와 삶을 위해 고전하는 인...  2018.05.05
 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론평: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조선반도의 한 허리를 뭉청 잘라 두 토막을 낸 곳, 그래서 동족을 남과 북, 두나라로 갈라놓은 3.8...
  2018.04.30
 상술보다 덕성을 앞세워야 더 커진다
옛날 짚신장사를 하는 부자간이 있었다. 저자거리에 앉으면 어버지의 짚신은 불티 나게 팔렸으나 아들이 엮은 짚신은 묻는 사람조차 없었다. 아들이 고민 끝에 포...  2018.04.30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  2018.04.19
  “이는 제 탓입니다”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  2018.04.19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중공의 알게 모르는 언론,인터넷 검...
 불어라...님이[중국이 제3차 세계대...]
멍청한 소리인지 대만 침공 해보기...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오직 중공이 모든 면에서 잘 한다고...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중국에서는 촛불집회를 못하지 당연...
 무적함...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촛불 집회는 너들 처럼 멍청한 정...
 무적함...님이[중국이 제3차 세계대...]
참 순진 한국인들... 핵 전쟁나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