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기사 입력 2018-04-11 14:46:04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

항간에서는 요즘 식품에 대한 안전 불안감으로 심상치 않다. 채소든 과일이든 재배과정에 대한 불신임과 물류 류통과정에서의 석연치 않은 포장으로 인해 신선도나 식감이 엄청 떨어졌다는 불만이 여기저기에서 터져나오는 것이 사실이다. 오이나 도마도가 그 일례이다.

그러면 우리가 안심하고 먹을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무엇일가? 재배농들의 량심을 바탕으로 과학영농과 함께 정부 감독부문의 철저한 감독체계가 이루어져야 하는 게 필수다.

주변을 둘러보면 현재 우유나 분유를 국산이 아닌 고가의 수입품에 의존하는 현상을 너무 흔케 목격하다 보니 이런 상황이 정상적인 구매 현상으로 느껴질 정도다.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현실이다.

자살하려고 쥐약 먹은 사람은 멀쩡하게 살아나고 건강하게 오래 살겠다고 보건품 먹은 사람이 질병 들어 시들시들해지는 이런 아이러니한 현상은 이제 다시 입에 떠올리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쥐약이 쥐약 역할을 제대로 하고 보건품이 보건품 값을 제대로 해야듯이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이 아니다.’라는 이 평범한 도리를 리행해나가는 게 그렇게도 어려운 일인지 참으로 안타까운 심정일 뿐이다.

부패척결 못지 않게 각급 정부 해당 부문들에서는 식품안전 문제를 으뜸가는 일로 간주하고 의사일정에 올려놓고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문제가 산적해있다. 절대 ‘만만디’(천천히) 고려하면서 경제 고속성장 속에서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사고방식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19차 당대회에 이어 며칠 전 페막된 ‘두 회의’에서도 분명한 태도를 보였다. 중앙정부는 민생에 관한 그 어떤 사업체나 관련 부서와 추호의 양보도 없을 뿐만 아니라 감독 끈을 더욱 단단히 조여나가겠다고 재차 선언했다.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의 의도나 문건을 똑똑히 해독(解读)해 자지방 시민들의 식품안전을 철저히 사수해나갈 것을 간절히 바란다.

유기농식품, 록색식품은 우리에게 있어서 아직은 사치품으로 생각될 정도로 그냥 안전한 식품만이라도 우리 밥상에 올랐으면 하는 바람을 지울 수 없다.


박수산
연변일보 2018-03-29


베스트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보지 않은 인생은 의미가 없다." 그리고 소크라테스는 추남이었고 부인은 악처였다. 이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철학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도 정작 소크라테스의 가르침이 무엇인지를 물으면 분명한 대답을 하지 못한다. 그 이유는 사실 소크라테스는 '무엇'을 가르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그의 머릿속에는 분명히 비교적 정교하...더보기2018.11.30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이우 조선족사회의 형성과 발전
이우(义乌)시 하면 혹 잘 모르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이우시는 절강성 중부에 위치해있으며 항주 이남 130km 떨어져있는 현급시이다...  2018.11.30
 ‘향촌진흥 전략’과 우리의 자세
최근, 중앙에서는 ‘향촌진흥 전략계획’(2018-2022)을 발표하였다. 이는 도시와 농촌의 격차를 줄이고 향촌진흥을 다그치는 중요한 전략이라고 볼수 있다. ...  2018.11.30
 민족문화는 민족사회발전의 엔진
지난 9월, ‘2018 중국 료녕 심양조선족민속문화절’과 ‘중국 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준비회의 및 제3회 중국조선족청년엘리트포럼’이 심양시에서 성공리에 거...  2018.11.30
 ‘8전짜리 우표’ 헤프닝과 스마트폰시대
수년 전 세모의 어느 날 체신국에 갔다가 톡톡히 망신을 당했던 일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그날 필자는 오랜만에 체신국으로 우표 몇매...  2018.11.30
 모르면서 안다고 하지 말자!
"자기가 알지 못하는것이 있는것을 아는것이 가장 훌륭하고, 알지 못하면서도 안다고 하는것은 결함이다." 로자 제71장의 한구절이다.

간단한 두...
  2018.10.29
 누구나가 누군가의 마중물이 된다면
부끄러운 얘기지만 근 20년간 매일 언어 문자와 싱갱이질하는 신문사에 출근하면서도 "마중물"이란 단어를 알기는 몇년 되지 않는다. 3,4년전 중한교류문화원에...  2018.10.29
 소비 속에 숨어있는 경기의 변화
녀성의 치마길이만으로도 경기가 불황인지 호황인지를 읽어낼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약간 엉뚱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은 아니다. 녀성의 치마...  2018.10.29
 편견을 깨고 장벽을 허물자
얼마 전 필자는 신문에서 “대림동의 XX초등학교 입학생 전원이 다문화 학생이다”라는 기사를 읽었다. “중국 동포들 사이에서는 중국 학생들의 비례가 많다보니...  2018.10.25
 연길을 력사가 흐르는 도시로
얼마전 인터넷에서 년대순으로 정렬한 연길의 옛사진을 보면서 파란만장한 조선족의 력사를 눈앞에서 본다는 잔잔한 감동이 일었다. 그것은 민족의 희비애환이 헷갈...  2018.10.25
  
12345678910>>>Pages 2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트럼프가 심심해서 중국을 상대로 무...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폭탄폰을 어떻게 만들기는 유튜브 동...
 홍길동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폭탄폰을 어티게 짝퉁 맹그냐 그...
 대무신...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아무리 매력이 있는 시장이라도 자...
 朴京範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귄력자의 한마디에 하루아침에 사라...
 홍길동님이[중국내 삼성 동남아 ...]
15억 시장도 못 잡고 대체 멀 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