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기사 입력 2018-04-03 16:53:50  

얼마전에 나는 한 다큐의 영상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흑룡강성 탕원현의 어느 농촌, 류재아동 학생이 한명인 조선족학교의 이야기다. 여러명의 선생님이 학생 한명만을 가르치고 있는 그 학교, 그 아이는 늘 혼자였다. 수업이 끝나면 교연실로 달려가 한자리 하고 앉아서 선생님들과 대화를 하는 아이, 석탄더미를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뒹굴며 노는 아이는 또래도 형제도 없이 할머니와 함께 단둘이 살고 있었다. 부모님들은 애의 학비를 번다며 해외로 떠난지 퍼그나 오래 된다.

조금 큰 현의 조선족학교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기숙사에 있는 아이들, 시내에 집이 있는 아이들일지라도 부모님이 곁에 없는 아이는 열에 아홉이다. 기자들이 질문을 해도 아이들은 그냥 심드렁하게 “엄마, 돈이나 부쳐요.”라고 말하면서 마음 속 고충은 피한다. 한창 사춘기, 자신감이 넘치고 세상을 다 알 것 같은 당당함이 엿보여야 할 초중 1학년의 아이들이였다. 하지만 그들의 눈빛에는, 행동에는, 말 속에는 어딘가 모르게 서글픔이 그대로 흘러나오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더욱 안타까왔고 가여운 느낌이 들었다.

부모들이 해외로 떠나면서 학교 주변의 전탁소에 맡겨진 아이들, 전탁소는 그런 아이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부모님이 언제 갔는지, 언제 오는지, 왜 갔는지도 모르고 심지어 “우리 엄마, 아빠는 리혼했어요!”라고 스스럼없이 말하는 아이들에게서 나는 먼 후날 아이들이 ‘리혼’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알았을 때 분출하는 그 분노를 보는 듯했다.

아이들의 순진한 동심에 그냥 괴로움만 안겨주고 있는 우리 부모님들 좀 가슴에 손을 얹고 심사숙고해 보는 것이 어떨가, 이젠 왜서 갔으며 왜서 안오는가를 시원하게 애들에게 말해주는 것이 낫지 않을가? 그러면 적어도 아이가 상처받는 일은 조금이나마 모면할 수 있지 않을가?

결손가정 1세대인 나는 소학교 4학년인 1992년 부모님이 모두 외지로 떠났고 외할머니댁에서 동생과 함께 지냈다. 1994년 내가 소학교를 졸업하기 전 엄마가 잠깐 마을에 다녀가면서 외할머니와 했던 대화가 잊혀지지 않는다. “400원이면 되겠지.” 나의 중학교 입학비용에 대해 말한다는 것을 그때 나는 알고 있었다. 그때로부터 나는 학비걱정은 하지 않았지만 초중에 입학하러 갈 때까지 감감무소식인 부모님 생각으로 가슴이 터지듯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내가 고중 3학년을 다니던 19살 때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셨다는 비보를 받았다.

상처는 묻어두면 곪고 심하면 터진다. 우리는 그것을 감추려고만, 억누르려고만 했기 때문에 일단 터지면 더 큰코 친다. 차라리 그때그때 충분히 슬퍼하고 충분히 표현하고 충분히 말해주고 그것을 서로가 받아들이도록 하는게 낫지 않았을가? 실지 아이들이 보는 세계도 역시 어른들이 보는 세계와 마찬가지이다. 모른다고 무시하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해주지 않는 것은 그 아이들의 슬퍼하고 힘들어하고 감내하는 권리를 박탈하는 것과 별 차이가 없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우리 조선족 아이들의 고통, 오늘 이 세대에서 끝을 맺어야 할 텐데……이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기고/ 김해영
길림신문 2018-04-02


베스트 불굴라재 침묵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거대한 바위 옆을 휘감고 흘러지나간다. 세상 풍파 서리서리 맺힌 세월의 두께가 그 력사를 풀어보려는 이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얼마나 많은 선인들이 태여나 이 세상에 던져져 세상과 부딪치며 온갖 풍상고초 가슴에 품고 저 무언의 불굴라재 바위처럼 굳건히 살아왔을가 작가 최서해는 1910년부터 1923년까지 달라재 ...더보기2018.09.14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조선족마을, '립체화된 생활공간'으로 거듭난다
오늘은 아침부터 바쁘다. 북경에서 과외축구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고향친구가 애들을 데리고 카나다로 뽈 차러 갔단다. 그런데 이 친구가 아침부터 카나다의 호텔...  2018.08.28
 투혼이여, 다시 한번!
월드컵이 다가오니 마음이 설레이였고 월드컵 기간에는 밤잠을 설쳤으며 월드컵이 끝나니 여운이 짙다. 이번 월드컵축제는 류달리 화려했고 볼만 했다.   2018.08.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1)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이 창립된 이래, 북경대학 조선족 졸업생 및 재학생들은 7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외에 재직 교원이 22명, 퇴직 교원이 11명이...  2018.08.21
  
12345678910>>>Pages 22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조심해라 bts보고 퇴페문...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보고 배워라 해탈인 너무...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중공은 없는 무기도 있다고 선전하...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공산권 재래식 무기는 서방의 재래...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공산권 무기는 뻥이 9할이고 실제...
 올라가...님이[한국에 퇴페문화 선구...]
해탈아 건전 문화라 하면 자장질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