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약속은 지켜야 떳떳하다
기사 입력 2017-10-10 05:16:52  

사회교제를 하다보면 남의 도움이 필요할 때가 있다. 신세를 졌으면 고맙다고 깍듯이 인사하는 것이 당연한 처사인데 원만히 해결되고 헤여질 무렵 멋적게 손을 맞비비며 입버릇처럼 “후날 다시 만납시다.”로 일을 끝내버리는 타입들이 적잖다. 워낙 ‘만납시다’를 꺼냈으면 약속된 것인데 태반 까마득히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거짓말이 된다. 살펴보면 평소 거짓말을 밥 먹듯해서 친구도 잃고 직장도 떼운 사람이 심심찮게 눈에 띄운다. 고작 사흘만 쓰겠다고 꿔간 돈을 3년 남짓이 지나도록 갚지 못해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사람, 백년해로 같이 살겠노라 숱한 하객들 앞에서 다진 충성의 맹세가 열흘도 안돼 파혼을 맞는 신혼부부들, 약속을 일종 유희로 착각하고 무책임한 행각들로하여 사회광장 모퉁이가 스산한 것만은 시실이다. 그저 너무 일상화 되여 모두 무표정일 뿐이다.

어느 량반이 한 단위의 령도로 부임되던 날, 종업원대회에서 단숨에 8가지 언약을 했지만 그 단위를 떠나는 날까지 한가지도 실천한게 없다 한다. 매일 상급 회의에 참가하고 돌아와 전달하며 겉보기에는 팽이처럼 아주 바삐 돌아치는 것 같아도 산하 기업이 부도 나도 옳바르게 해놓은 일이 없었다.

부끄럽지만 무작위의 표현이 약속의 배신자임을 알아두어야 겠다. 공자는 일찍 약속을 어기는 사람을 멍에가 빠져버린 수레에 비유하면서 아무런 일도 성사할 수 없는 사람들을 질책한적 있다. 약속은 신용과 믿음이 있는 자의 인격이다. 인격을 지키는 사람은 약속을 항상 마음속의 빚으로 간주하고 시시각각 갚을 준비가 돼 있다. 말이 헤픈 사람의 약속은 리행이 어렵고 말문이 무거운 사람의 약속은 실천률이 백퍼센트다.

빈곤해탈공략전의 일환으로 된 농촌 위험주택 개조공사는 어렵고 힘든 방대한 임무이지만 정부에서는 백성들과 맺은 언약을 지키고저 6년째 해마다 수천채의 집을 지어 농민들의 생활질을 높여주고 있다. 십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과 같이 연변의 농촌 마을 모습이 정부의 약속대로 수채화처럼 아름답게 변모해 가고 있다. 인간의 약속이 때론 자연의 약속과 흡사한데가 있어 흥미롭다. 대추는 꽃마다 꼭 하나의 열매를 맺는 약속으로 유명하고 밤은 땅속 깊은 곳에서 커가는 나무를 생각하며 썩을 줄 모르는 종속을 약속한다. 그래서 우리 선조들은 옛날부터 결혼과 제사 같은 중요한 행사에 대추와 밤을 빼놓지 않고 올렸다.

자연이 지켜내는 약속을 만물의 령장을 자칭한 인간이 어기는 우습꽝스러운 일은 더 없어야 할 것이다. 과장되거나 텅빈 약속은 그만하고 한번 손을 걸면 본때있게 해내는 진짜배기로 살자.


최장춘
길림신문 2017-09-22


베스트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길이 끌렸다.문화지능이란 술어는 말글에 아주 드물게 쓰이는 신조어인데 오늘 행간에 떠오르니 시대를 선도하는 어느 선각자의 발빠른 고급동작으로 랭철히 받아들였다. 문화지능이란 한 문화에 대하여 언어로부터 력사 연원과 특성까지 심각히 리해하고 그 세계의 사람들과 원활한 융화를 이뤄가는 능력을 가리킨다.세부적으...더보기2018.05.17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우리네 부모님들과 황혼의 재혼이야기
아래 층 85세 할아버지가 부인이 세상 뜬 지 불과 몇달만에 새장가 드셨다. 결혼등기는 하지 않고 그냥 함께 지내는 조건으로. 상대는 퇴직금도 없고 집도 없...  2018.05.05
 문학인의 고뇌와 그 가치를 말한다
청명날 고향에서 일생을 볼모로 내밀고 문학의 일로에서 매진하는 몇몇 문사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오가는 한담에서 이들이 바로 속세의 부귀영화와 주지육림을 ...  2018.05.05
 민족문화는 적자생존의 산실
적자생존이란 술어의 연원은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개체가 살아남는다는 생물학 명사였는데 지금은 무한경쟁의 마당에서 나타나는 사회문제와 삶을 위해 고전하는 인...  2018.05.05
 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론평: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조선반도의 한 허리를 뭉청 잘라 두 토막을 낸 곳, 그래서 동족을 남과 북, 두나라로 갈라놓은 3.8...
  2018.04.30
 상술보다 덕성을 앞세워야 더 커진다
옛날 짚신장사를 하는 부자간이 있었다. 저자거리에 앉으면 어버지의 짚신은 불티 나게 팔렸으나 아들이 엮은 짚신은 묻는 사람조차 없었다. 아들이 고민 끝에 포...  2018.04.30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  2018.04.19
  “이는 제 탓입니다”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  2018.04.19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아골타님이[한국이 봉이냐?!]
문재앙 그 새끼는 여기저기 돌아다...
 해탈님이[한국이 봉이냐?!]
너거 청와대가 저렇게 발표햇단다.....
 아골타님이[한국이 봉이냐?!]
그건 니들 생각이고 ㅉㅉ 원래 ...
 해탈님이[한국이 봉이냐?!]
북핵은 북미 양자 협정이고... 한...
 아골타님이[한국이 봉이냐?!]
북핵 문제를 남북미 3자가 모여 해...
 해탈님이[한국이 봉이냐?!]
중국은 더더욱 안내지... 북핵은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