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청년경찰'과 ‘색안경'
기사 입력 2017-09-26 11:06:54  

어느 때인가 한 심리학자가 어느 때 가장 분노하는가를 테마로 500명 대상으로 단순임의추출법(简单随机抽样法)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는데 76%가 인격 무시와 인간 차별시었다는  결과를 본 기억이 있다.인간의 일상생활이나 사생활을 살표보면 이 결과치가 뒤틀린  결론이 아닌 같다.

그런데 요즘 한국에서  ‘청년경찰’ 영화가 조선족을 악역으로 내세우고 전체 민족을 악당으로 매도하여 조선족들과 지역 지성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냈다.이방인에 대한 멸시와 차별을 로골화한 영화이다.한국인들이 외면하는 힘들고,위험하고,더러운 로동의 고통을 감내해야 되고 싸늘한 시선과 차별과 싸우는 조선족을 범죄 집단으로 취급했다는 이것이다.영화는 손쉽게 사실화 된다는 리치에서 보면 그는 조선족의 민감 신경을 건드렸다는 것이다.

중국의 개혁개방, 한국의 발전, 문화의 동질성 이 3대 요소가 조선족이 한국에 대량 진출한 원동력이었고 한국 정부의 지속적인 출입국 정책 완화와 한국 내 주류사회의 배려도 강대한 외적 추동력이었다.이 물결 속에서 오늘의 조선족 한국 생활은 생계형에서 정착형과 생활형으로 변하고 있다. 이 나날은 조선족이 현지 사회와 상호 이해를 심화하고 자체의 위상을 높여 가는 과정이었고 공동 발전의 력사를 창조하는 장면이었음이 분명하다.이 주류를 불고하고 사라지는 불화에 부채질하는 작태는 시대를 역행하는 반동 소행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요즘 한국의 조선족들도 현지 사회에 부응하고 기여한다는 취지에서 환경 개선,현지인과 화합,범죄 방지 등 자신의 이미지를 제고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따라서 현지인들의 리해도와 만족도도 높아가고 범죄도 대량 감소되고 있다는 한국 사회의 적극적인 평가도 나온다.그런데 조선족의 개별적 범죄를 민족 전체에 대입하면서 500만의 관객을 향해 왜곡되고 저급한 흥행을 벌였으니 이것은 로동과 차별의 이중고에서 시달리는 량민들의 가슴을 허비는 매무시가 아닐가.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 좋은 사람 속에 나쁜 사람들이 잔존하는 법이다.조선족 속에 분명 불량자가 혼재되고 한국인들 속에도 오합지졸이 뒤섞인다.현실이 이러하니 개별적 강력범죄자를 조선족 전형으로 묘사한다면 한심한 언어도단이고 조선족을 순결무구의 인간군으로 그려놓아도 희극 놀음이 된다.그렇다면 현실을 반영하는 영화는 그 사물의 속성에 기초하여 연출되어야 함이 기본의무일 것이다.

책임을 진 문화콘텐츠(文化产品) 생산자라면 색안경을 던지고 악당이 있지만 영웅도 있는 근로한 조선족 모습을 가감도 없고 더덜이도 없이 그대로 극화(剧化)하면 어떨가. 상업성,대중성,사실성,예술성이 일체화 된,한국 땅 조선족의 진실한 영상을 본질적이고 미학적이고 해학적인 시나리오로 각색하시기를 한국 예술가들에게 충심으로 바라는 바이다..


김인섭
길림신문 2017-09-22


베스트 불굴라재 침묵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거대한 바위 옆을 휘감고 흘러지나간다. 세상 풍파 서리서리 맺힌 세월의 두께가 그 력사를 풀어보려는 이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얼마나 많은 선인들이 태여나 이 세상에 던져져 세상과 부딪치며 온갖 풍상고초 가슴에 품고 저 무언의 불굴라재 바위처럼 굳건히 살아왔을가 작가 최서해는 1910년부터 1923년까지 달라재 ...더보기2018.09.14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조선족마을, '립체화된 생활공간'으로 거듭난다
오늘은 아침부터 바쁘다. 북경에서 과외축구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고향친구가 애들을 데리고 카나다로 뽈 차러 갔단다. 그런데 이 친구가 아침부터 카나다의 호텔...  2018.08.28
 투혼이여, 다시 한번!
월드컵이 다가오니 마음이 설레이였고 월드컵 기간에는 밤잠을 설쳤으며 월드컵이 끝나니 여운이 짙다. 이번 월드컵축제는 류달리 화려했고 볼만 했다.   2018.08.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1)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이 창립된 이래, 북경대학 조선족 졸업생 및 재학생들은 7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외에 재직 교원이 22명, 퇴직 교원이 11명이...  2018.08.21
  
12345678910>>>Pages 22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루미님이[한국인이 싫은 이유]
민족 대명절 추석에 상기 발제글...
 두루미님이[한국인이 싫은 이유]
한국인이 좋든싫든 중국인이 좋든...
 대무신...님이[대만,한국 잠수함 도...]
이번 대만 잠수함 도입 사업에 6개...
 대무신...님이[한국인이 싫은 이유]
중국의 친구는 단 하나 러시아 그...
 대무신...님이[대만,한국 잠수함 도...]
해탈이는 명문대 출신도 아니면서 중...
 휴지산님이[한국인이 싫은 이유]
한국인들 중국이 친구가 없단다 ㅋㅋ...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