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아름다운 나이
기사 입력 2016-12-20 11:28:33  

달력의 첫장을 펼치며 한해동안의 계획에 마음이 벅찼던 날이 어제 같은데 어언 열두번째 장을 번지게 되는 오늘이다. 류수는 못잡는 법. 세월아 멈추어라는 더더욱 당치 않은 짓, 나한테도 이팔청춘이 있었고 이쁜 20대, 바쁜 30대가 있었고 여유로 맞는 40대가 막 지나려고 한다.

해마다 12월이면 그러하듯이 지난 한해를 돌이켜 보게 된다.

올 한해에 제일 인상적이였던 일중의 하나가 있다.

30대의 한 후배가 “젊은이들이 하는 일을 잘 리해해주시고 도와주세요”라고 나한테 이야기를 한적이 있다. 솔직히 뭘 두고 그런 부탁을 했었던지 기억을 못할 정도로 쇼크였다. 뉴앙스로 보면 내가 늙었다는 뜻인것 같았다. 40대에 벌써 들을 소리가 아닌듯 싶어 마음이 불편했던 기억뿐이다.

무척 서운한 나머지 그날밤 잠을 설치게 되였다. 나이 40대 후반이라 하지만 생각하는것, 추구하는것에 뒤지지 않는다고, 그럴려고 이를 악물로 노력하는중이라고 자부를 해왔는데 엄청 존경을 받는 자신의 위치가 싫고 어찌보면 뒤에 둬발자욱 물러서서 젊은 사람들이 하는 일을 지켜보기만 하라는 뜻인것처럼 느껴졌다.

“리해해 달라”는 말은 잘못이 있어도 묵과해 달라는 말로 들렸고 “도와달라”는 말은 이젠 뒤자리에서 수습을 해달라는 말로 들렸다.

문뜩 연변 어느 정부기관에 출근하는 친구가 하던 말이 생각났다. “하루라도 빨리 퇴직하고싶어. 주위에 맨 젊은이들 천지여서 재미도 없고 할 일도 없어…”

나이 갓 50인 친구가 어이없이 느껴졌었는데 그 마음이 리해될듯도 싶었다.

여태껏 아끼던 후배였는데 그날 이후로 마음이 건성건성해짐을 어쩔수 없었다.

그러던 며칠전 전철안에서 있었던 일이다.

자리잡고 앉은 내 눈앞에 60대 후반으로 추측이 되는 어머니 한분이 서계셨다.

인차 일어나서 자리를 권했다. 물론 고맙다면서 앉으실줄로 알았다.

“왜 그러세요?”

“어서 앉으세요.” 의아한 눈빛이 그분한테 전달이 될가봐 눈길을 피하면서 다시 한번 몸짓으로 권했다.

“나 그렇게 늙지 않았는데요…”

순간적으로 그분의 웃음띤 얼굴에 담겨있는 말귀를 느꼈다.

늙은이 취급 하지 말아 달라. 나 한두역전 정도는 문제없이 서서 갈수 있을 정도로 아직은 건강하다…

일순 어색하기 그지없는 분위기에 다시 앉지도 못한채 목적지가 아닌 다음 역에서 내리고말았다.

왠지 너무 리해가 가는 그분의 심정이였다.

나이가 드는 서글픔을 구태여 알려주지 않아도 매일매일 몸으로, 마음으로 느끼고 있음이 틀림없을것이다.

하지만 자리를 권하지 않을수 없는 나의 립장에도 틀림이 없을것이고…

공원벤치에 앉아서 밤하늘을 바라보면서 생각을 해보았다.

저 별들… 하나 하나 자리다툼하지 않고 각기 제자리에서 빛을 내는 그들이 부럽고 존경스러웠다. 저들속에도 앞자리 뒤자리가 있을가.

오랜 별과 새별이 있을가.

제일 이쁜 별과 덜 이쁜 별이 있을가…

서로 다른 그래프이지만 대체로 누구나 비슷한 좌표축에 곡선을 그으면서 나중에는 점으로 끝나는것이 인생이 아닐가. 계절이 사계절인것처럼 인생도 태아로부터 로년에 이르기까지 대체로 정해진 몫이 차례질것이다. 그 몫을 하나하나 다 챙기고 나는 이미 중년의 좌표에 도달했다. 아쉬움이 남은 자리에 연연하는 바보같은 욕심을 버려야 할것이다.

선배만을 챙기며 살아온 우리에게도 선배가 될 자격이 차례지고 그래서 그 대접을 받으라는데 노여움이 앞서는건 부끄럽기 짝이 없는 작은 인간성때문이 아닐가.

생물적인 나이와 정신적인 나이의 차이를 피타는 노력으로 메꾸면서 사는 우리 중년의 모습이 오늘날의 젊은이들에게 목표가 될수도 있지 않을가.

“지나간 젊음을 아쉬워 말고 아름답게 나이를 먹자.”

래년의 목표가 정해진것 같은 가벼운 마음으로 벤치에서 일어나면서 전화기를 눌렀다.
이쁜 후배가 그리워져서였다.

리홍매(일본거주 길림신문 특파원)
길림신문 2016-12-15


베스트 십원의 에너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량원소”라 홀대하지만 작은 물방울이 해빛을 반사하듯 우리에게 반짝이는 뭔가를 깜짝 선사할 때가 있다. 일전 필자는 어느 부페집으로 간적 있다. 정갈한 분위기가 자못 상쾌했다. 일매지게 차려놓은 갖가지 반찬그릇을 둘러보다 문뜩 자그마한 게시판에 눈길이 멎었다. (랑비 없는 손님에게 십원을 할인해드림) 식사...더보기2017.03.10

 감사한 가마니
호도거리전까지 중국조선족농촌에서 가마니를 생산하지 않았던 곳이 몇곳이나 있을가. 량식은 생산대에서 해결하고 돈은 거의 가나미를 짜서 해결했다고해도 과언이...  2017.03.25
 십원의 에너지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  2017.03.25
 지역문화속 '인문학'
정확히 언제부터였다고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우리 나라에도 인문학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기업가들사이에서도 경영학만으로는 미래에 한계가 있다고 느끼기 시작한것...  2017.03.25
 십원의 에너지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  2017.03.10
 물림옷
직장에서 녀성동료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적이 있다. 특히 집 아이한테 물림옷을 입히는 문제를 두고 말하던 한 후배의 이야기가 퍽 인상적이였...  2017.03.10
 유령 정차난
요즘 우리 직장의 한 직원이 새차를 뽑았다. 새차를 둘러 보면서 “돈 팔고 골치 덩어리를 갖추었군”,축하한다는 덕담이 악담으로 튕겨 나온것이다.무슨 말인지...  2017.03.10
 스마트카(智能汽车)에 대한 기대
오래간만에 차를 몰고 나섰더니 찻길이고 보도이고 구석이고 구석의 구석까지 차들로 차 있었습니다.주차가 안되어 헤매다가 벌금에 얻어 맞을 비장한 각오로 서는...  2017.03.10
 나는 복 많은 사람이다
옛날의 오복과 현대 오복이 좀 다른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옛날 오복은 장수, 풍족, 평온, 선행, 편한 죽음이라고 했는데 현대오복은 건강, 배우자, 재산, 일,...  2017.03.10
 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지금 시대는 “음성양쇠”(阴盛阳衰)라고 사람들은 진담절반, 롱담절반으로 말하고 있다. 조선족학교들에 녀학생이 남학생보다 많다는 말을 ...  2017.03.10
 독특한 개성이 삶을 빛낸다
옛날 공자의 학생 자공이 스승한테 물었다.

《온 마을에서 한 사람을 좋다 하면 그가 과연 좋은 사람입니까?》
《그러찮을걸세.》  2017.03.10
  
12345678910>>>Pages 21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전작권이 없는 나라는 지배당하는...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싼동/그리고 시리아와 우크라이나에...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령도가 몽골족이면 몽골인의 지배를 ...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싼동/오호, 미국이 중공이 무서워...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한족의 지배란 무슨 말이냐,,령도가...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종이범한테 오줌을 질질 흘리는 중공...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