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구련옥 - 조선족의 영원한 인기스타
기사 입력 2015-02-06 12:51:55  

사진설명: 1994년 제6회 중국 전국청년가수 통속창법 콩쿠르에서 우승할 때의 구련옥씨.
[동포투데이 김철균 기자 2015-01-31] 1988년 겨울의 미국 로스앤젤레스 어느 한 극장무대, 당시 그 곳에서는 미국의 한인사회로 놓고 말하면 아주 “이색”적인 공연이 펼쳐지고 있었다. 바로 이른바 “공산국가”에서 온 중국 조선족예술단의 대형공연이었던 것이다.

중국조선족의 쟁쟁한 중견가수들인 유병걸, 김만, 최경호, 조옥형 등이 무대에 오른 가운데 한 20대 초반의 여성가수가 관중들의 이목을 잡았다.

이름은 구련옥- 연변구연단 소속의 가수였다. 그녀가 부른 노래는 흘러간 옛노래 “찔레꽃”과 “섬마을 선생님”이었다.

잔잔하고도 애수가 잠긴듯한 구련옥씨의 노래에 미국의 한인 관중들은 열렬한 박수갈채를 보냈고 미국의 한인사회는 중국 조선족사회에 대한 인식을 달리 하기 시작했다.

공연이 끝나자 미국의 한인들은 구련옥, 조옥형 등 가수들의 손을 잡고 “너희들이 영양실조에 걸려 빼빼 마르고 그런줄 알았었는데 어쩌면 이렇게 이쁘고도 착하게 생겼느냐?”, “어쩌면 우리네 자식들과 똑 같게 생겼느냐? 동족은 속일 수 없구나”하며 찬탄해 마지 않았다. 어떤 노인장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1990년, 구련옥씨는 연변가무단의 홍인철 가수와 함께 한국 KBS방송국 “가요무대”에 서기도 했다. 당시 그녀가 부른 노래는 흘러간 옛노래 “꿈에 본 내고향”이었다. 그 때는 한중수교전이어서 한국인들한테 있어서 중국 조선족사회는 일종 미지의 세계, 당시 한국무대에 선 방초선, 구련옥, 유병걸 등 가수들은 중국 조선족사회를 한국에 홍보하는 작용을 했다.

그 때로부터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구련옥씨는 연변가요로 된 “오빠의 편지”란 음반을 내면서 중국 조선족가요계의 여스타로 일약 떠올랐으며 1990년 제 4 회 “오주배(五洲杯)” 중국 전국 청년가수TV 콩쿠르에서 통속창법 3등을 쟁취, 1994년에는 제6회 “통업배(通业杯)” 중국 전국청년가수 TV콩쿠르에서는 우승이란 월계관을 따냈다.

그뿐이 아니었다. 연변라디오 방송국의 “매주일가”를 통해서는 구련옥씨의 목소리를 자주 들을 수 있었고 연변TV방송국 무대를 통해서는 구연옥씨의 얼굴을 자주 볼 수 있었으며 그녀가 부른 “보리차”, “해바라기”, “추억” 등 노래들은 오랫동안 트롯트가요 청취(시청)에 갈증을 느끼던 중국조선족들한테 하나의 싱싱한 세계를 보여주었다.

그러던 그녀가 지난 세기 90연대 중반부터 자기가 근무하던 연변구연단을 떠나 연길시(연변병원 서쪽 노무시작 골목)에 “구련옥 미용원”을 오픈, 자신이 오랫동안 꿈꿔오던 미용업에 투신했다. 그러면서 남편한테는 현숙한 아내로, 딸애한테는 자애로운 어머니로 되었다. 그 뒤 미용업에서 일정한 입지를 굳히자 대련으로 진출했다가 다시 몇년전부터 사천성 수부도시 성도로 진출해 대륙의 서부지구에서의 미용업개척자로 되었다.
  
그러던 구련옥씨가 일전 연길시 TV방송국이 개최하는 2015 연길시음력설야회 제작진의 부름을 받고 꿈에도 그리도 연변으로 달려왔다.

일찍 왕청현 천교령진의 상수촌이라는 오지에서 가수의 꿈을 키우던 구련옥씨었다. 연변 조선족관중들의 사랑과 받들림 속에서 가수생활을 하며 스타로 떠올랐던 구련옥씨었다. 그리고 가수생활이냐 아니면 개인사업이냐를 놓고 방황하다 결국 가수생활을 포기했던 구련옥씨었다. 가수생활의 포기- 이는 그녀가 가수생활을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었다. 두가지를 다 성공할 수는 없었던 그 시기, 구련옥씨는 마이크와 작별하면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 한다.

성도에는 단 하나밖에 없는 조선족 노래방에 가면 그제날 가수시절을 그리며 노래방 마이크를 잡고 한껏 열창하며 그 무드속에 흠뻑 빠지군 했다는 구련옥씨, 그녀가 노래방 마이크가 아닌 무대의 마이크를 다시 잡아보려고 연변으로 달려왔다.

이제 오래지 않아 방영되게 될 연길시 TV방송국 음력설 야회에서 오랫동안 연변관중들과 정들었던 스타가수 구련옥씨는 “매화향기”란 신곡을 선물하게 된다.


베스트 오스트랄리아적 한국인의 연변, 그리고 조선족 사랑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최성원교수(왼쪽)와  연변려명농민대학 전임 교장 김철훈. -17년간 연변려명농민대학에 심혈을 몰부은 최성원교수의 이야기 2011년2월에 연변려명농민대학이 아쉽게 페교된지도 어언 6년 됐다. 려명농민대학이 걸어온 50여 성상에는 곡절도 많고 사연도 많다. 그중에서 가장 잊을수 없는 일은 오스트랄리아 국적의 한국인 최성원교수(현재 89세)가 려명농민대학의 발전을 위해 기울인 심혈이다. “남을 돕는다”는 말은 하기는 쉬우나 행동에 옮기기는 쉽지 ...더보기2017.03.29

 오스트랄리아적 한국인의 연변, 그리고 조선족 사랑
최성원교수(왼쪽)와  연변려명농민대학 전임 교장 김철훈.  2017.03.29
 민족의 뿌리찾기에 나선 재한조선족류학생 - 권진명 이야기
젊음과 열정으로 조선족과 한국인의 뿌리찾기에 나선 재한조선족류학생

권진명 (權秦銘), 1989年生
한국예술종합학교 대학...
  2016.12.09
 종합격투기 강룡운 -"링에서 KO당하는 날까지 도전하고 싶다"
"링에서 KO당하는 날까지 도전하고 싶다"

불혹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링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강룡운(48)씨는 자신보다 훨씬 어린 선수들을...
  2016.07.21
 심양 레미콘시장을 석권하는 '안동레미콘'
전국 유일 조선족 레미콘생산업체 정영수리사장의 이야기

심양안동레미콘(混凝土搅拌车)유한회사는 중국에서 유일한 조선족...
  2016.05.25
 "환자 위해 존재하는 것 같아요"
하얼빈의과대 부속종양병원 결직장 외과 강세웅 박사

(흑룡강신문=하얼빈 2016-05-19) 리흔 기자=최근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폭발적...
  2016.05.09
 한중 외교 가교 역할, 진정한 문화 외교관 김선녀 씨
김선녀 소망여행사 대표 &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 소장

[동포투데이...
  2016.02.28
 열정은 창업을 성공으로 이끈다
그는군복무를 마치고 제대하면서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또 어떻게 해야할지 등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했다고 한다. 정확히 짚어내기는 힘드나 아직도 어딘가에...  2015.11.09
 음악의 꿈을 갖고 코리안 드림…중국동포 가수 문진수 씨
[동포투데이 2015-09-11] 십여년 전, 코리안드림을 선택한 문진수(본명 문경철)씨는 막노동부터 시작하여 현재는 IT업종에서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는 중...  2015.09.11
 민병철 교수, 중국 네티즌과 실시간 선플 토론회 개최
↑사진 왼쪽 여섯번째 선플운동본부 이사장 민병철 건국대 교수

“사이버 언어폭력 실태와 대응방안” 사이버 토론회...
  2015.09.04
 재한조선족의 엘리트 시대 열어가는 사람
한국자본시장연구원 안유화 박사와의 인터뷰

일찍지난 세기20~30년대 우리의 조상들은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만주땅에 가서 거친 땅에 보습...
  2015.03.14
  
12345678910>>>Pages 7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