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불굴의 “박태하”호, 슈퍼리그 주름잡다
기사 입력 2016-12-28 17:18:00  

무모한 도전을 택한 박태하감독. 2년만에 모든걸 변화시켰다.(자료사진)

박태하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2년이라는 시간은 영화속의 한 장면처럼 눈 깜빡할사이에 지나가버렸다. 그가 2년 동안 바꾼것이 무엇인지 살펴봤다. 편집자

“자금 지원부분은 정해져 있는 부분이기에 크게 문제될것이 없습니다. 불편한것도 없습니다. 자금에 한계가 있을뿐이지 능력에 대한 한계나 같은 부분은 보이지 않는다고 봅니다. 프로축구 초기단계니까 하나하나 열심히 풀어나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2016시즌을 마친 뒤 연변의 축구환경에 대한 박태하감독의 내심 고백이다.

올시즌 역시 박태하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은 슈퍼리그 “초년병”이지만 시즌 9위라는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뒀고 감독 박태하는 연변에서는 최고의 영웅으로 추앙받았다. 한국의 지인 모두가 말렸던 연변행, 무모한 도전을 택한 박태하감독, 2년만에 모든게 변화됐다. 박태하와 연변에는 구경 무슨 일이 있었던것일가?

등장은 소박했다. 처음 연변팀 감독을 발표했을 때 박태하감독에 대해 아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한국 포항 스틸러스에서 활약하면서 국가대표팀 선수 생활을 보낸, 그리고 한국대표팀 수석코치, FC서울 수석코치를 맡았던걸 제외하면 감독으로서 이렇다할 혹은 눈길을 잡는 경력이 없었다. 그런 반응이 당연했다. 지금은 다르다. 2년이 지난 뒤 그를 향하던 의심의 시선은 모두 사라졌다. 아직 가야 할 길이 조금 남았지만 지금 이 시점까지 되짚어본다면 완벽한 성공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태하감독 부임 직전 연변축구는 패배의식이 팽배했다. 을급리그로 강등된 충격은 쉽게 가시지 않을것처럼 보였다. 외국인 감독을 찾은 배경이기도 했다. 연변축구 결책층은 빠르게 움직이면서도 서둘지 않았다. 그리고 적임자를 찾았다. 동계훈련을 통해 조금씩 밑돌을 쌓던 박태하감독의 지도방식이 베일을 벗으면서 조금씩 형태를 갖춰나갔다.

높은 승률의 밑바탕은 견고한 수비다. “지붕부터 짓는 집은 없다”며 뒤문을 강조한 박태하감독의 말은 허언이 아니였다. 순간의 실수로 종종 어이없는 실점을 허용했던 기억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연변팀의 고질적인 문제가 수비 불안이였다는걸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다.

주장 최민선수가 연변팀의 수비주축이 됐고 좌우 변선수비에는 강홍권과 오영춘 선수가 안정감을 과시했다. 올시즌 수비형 하프로 뛴 배육문선수의 팀 공헌도가 매우 컸다. 지문일선수를 중심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있는 꼴키퍼 자리도 굳건하다.

연변팀의 라인업을 보면 박태하감독이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 큰 미래를 그릴수 있다는걸 느낄수 있다. 김파 등 신진들이 팀의 뼈대가 되였으며 리호, 리호걸 등 선수들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있다.

최근 여론을 보면 연변팀에 굳은 믿음이 존재한다는걸 알수 있다. 선수들도 느끼고있지만 더욱 놀라운건 축구팬 그리고 연변인민들이 박태하감독을 많이 신뢰하고있다는것이다. 배경은 그의 진정성이다. 연변팀만이 아닌 연변축구의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박태하감독의 모습이 사랑을 받는 원천으로 작용하는것 같다.

“올시즌 중국축구를 손아귀에 넣고 쥐락펴락하는 연변축구팀의 모습에 속이 다 시원합니다. 우리가 타향서 받고있는 설음을 뭘로 풀겠습니까? 조선족의 얼과 같은 축구가 그 역할을 든든하게 해주고있죠. 연변팀이 자랑스럽고 감독님과 선수들이 너무 고맙습니다.” 올시즌 원정취재를 다녀보면 팬들이 뱉는 이같은 말들이 아직도 가슴 한구석에서 요동친다.

연변축구가 부진을 딛고 중국축구무대 정상에 올라설수 있은것은 그동안 연변축구의 발전을 위해 몸부림쳐온 축구인들, 임종현, 우장룡, 박성웅 등 현 축구결책층의 사심없는 축구사랑과 연변인민들의 한결같은 지지, 당위와 정부의 배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연변축구의 힘은 무엇일가? 같은 돈을 써도 능률적으로 쓸수 있는 방법을 알기때문에, 인재의 시스템을 갖고있기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연변팀은 언제든지 꺼낼수 있는 마르지 않는 자산이다. 이제 우리는 어떻게 그 가치와 자산을 극대화할것인가를 무섭게 고민해야 할것 같다.

“축구는 연변에서 민족이고 경제이고 지역발전의 촉매제이다.” 원 주체육국 국장으로 사업했던 최광륜선생의 말이 뇌리를 친다.



리병천 기자
연변일보 2016-12-27


베스트 유능한 민족 - 한민족 만세!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일전 무심결에 중국축구 슈퍼리그 각 구단의 감독진 및 선수진 명단을 훑어 보다가 중국 슈퍼리그에 한국적 감독과 용병이 특히 많다는 것에 감탄하면서 무릎을 쳤다. 2017년 중국 슈퍼리그 16개 구단 중 한국감독 4명, 한국용병 10명이었다. 이 중 한국감독은 3명인 중국 본토감독보다 1명 더 많았다. 우리 한민족이 축구에 유능하다는 생각이다. 중국 축구계에 많은 한국인 감독과 선수가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연변부덕 구단의 조선족 감독조리와 선수 20여명, ...더보기2017.05.17

 상식이 통하는 관전문화론
상식을 벗어난 기대는 허탈, 실망 심지어 폭언으로 이어질수 있다. 반대로 상식에 맞는 바람은 경이로움과 환회를 만끽할수 있는 즐거움을 선물받을수 있다.
  2017.06.01
 유능한 민족 - 한민족 만세!
일전 무심결에 중국축구 슈퍼리그 각 구단의 감독진 및 선수진 명단을 훑어 보다가 중국 슈퍼리그에 한국적 감독과 용병이 특히 많다는 것에 감탄하면서 무릎을 ...  2017.05.17
 연변부턱, 베이징 궈안에 1-2 패배
▲ 연변부덕은 13일 오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슈퍼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베이징 궈안에 1-2로 패배했다.

[동포투데이 화영 기...
  2017.05.17
 연변부덕, 장수 쑤닝에 힘겨운 1-1 무승부
골을 넣고 축하하는 연변 FC 선수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부덕과 최용수 감독이 사령탑을 잡은 장수 쑤닝은 5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
  2017.05.08
 연변부덕 FC, 창춘 꺾고 7경기만에 감격 첫승
▲ 연변부덕 FC는 29일 오후 연길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7라운드창춘 야...  2017.05.01
 537분만 시즌 첫꼴 터졌다! 아쉬운 무승부
길림신문 기자 김룡, 김성걸, 김태국 보도: 김승대는 시즌 537분만에 연변팀의 시즌 첫꼴을 넣었지만 최후순간 빈문을 놓고 공을 허공중에 날려보내면서 다 입...  2017.04.17
 박태하: 첫 경기 득점, 올 시즌 팀 운영에 있어 정서상 중요한 의의 가져
경기후 기자회견에서 박태하감독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려운 경기가 될거라 예상했지만 올 시즌 첫경기에서 그것도 원정경기에서 1점이라...
  2017.03.08
 연변팀, 올시즌 충분히 경쟁력 있는 팀
올시즌 슈퍼리그는 3월 3일부터 11월 4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모두 30라운드 240경기를 소화하게 된다.

...
  2017.02.14
 신화사, 연변팀 연습경기 4련패 경종 울렸다
​패배! 또 패배였다. 음력설을 맞이하는 연변부덕팀 축구팬들은 마음의 안정을 찾기 어려울것이다. 에스빠냐 동계훈련에서 연변부덕팀은 4껨의 연습경...  2017.01.27
 불굴의 “박태하”호, 슈퍼리그 주름잡다
무모한 도전을 택한 박태하감독. 2년만에 모든걸 변화시켰다.(자료사진)

박태하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2년이라는 시간은 영화속의 한 장면처...
  2016.12.28
  
12345678910>>>Pages 9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