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천FC1995의 김종구 단장, 미래의 기대주로 조선족 남송 지목
기사 입력 2016-09-15 09:25:15  

"기본기가 잘 갖춰진 선수" 전격 영입

k리그 챌린지의 부천FC1995가 연변 조선족 출신 축구유망주 남송(19세)을 영입해 화제다.

이번 영입은 구단의 남아 있던 외국인 선수 아시아쿼터 1장을 사용한 것으로 당장의 성적보다는 구단의 미래를 생각한 해외 유망주 영입이라고 도민일보가 전했다.

남송(한국명 표기)은 조선족 동포이기는 하지만 국적이 중국인 관계로 외국인선수로 등록이 되었으며, 연변체육학교가 10년 동안 배출한 선수 중 가장 우수한 선수로 평가되고 있다. 활약 여부에 따라서는 중국 길림성 대표 및 중국 청소년 대표로 뽑힐 수 있을 정도로 미래가 촉망받는 유망주다.

부천FC1995의 김종구 단장은 "외국인 쿼터를 즉시 전력감이 아닌 어린 유망주 선수로 채우는 것이 망설여지기도 했다. 하지만 구단 운영을 1~2년만 하고 끝낼 것이 아니라면 이번 기회를 통해 중국 시장을 여는 기회로 삼고, 부천 및 인근에 있는 많은 조선족 동포들을 우리 부천 경기장으로 이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영입을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부천FC1995의 송선호 감독 역시 "남송은 아직 어리고 피지컬이 약하지만 기본기가 매우 잘 갖춰진 선수"라며 "K리그 선배 선수들과 꾸준히 훈련하고 생활하는 가운데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남송 역시 "축구를 시작하면서 연변을 떠나 한국에서 K리그 선수로서 경기장을 뛰는 꿈을 늘 꾸었는데 지금이 그 출발이라 설렌다"며 "대화하는 것이나 식사와 같은 생활면에서는 전혀 어려움이 없고, 동갑내기 친구도 있어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선수로서 부족한 점을 잘 보완해 리그 경기에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남송은 등번호 66번을 부여받고, R리그 경기 출전 등을 통해 한국축구에 적응해 나갈 예정이다.


정해운 기자
동포세계신문(友好网報) 제357호 2016년 9월 10일 발행


베스트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많은 팬들을 실망시켰지만 이날 경기는 량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련속해 이어지는 홈장 패배는 뼈아프다. 선수들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건 뻔한 일이다. 파란만장한 리그에서 살아남자면 우리에겐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 팬들은 선수단의 경기력에 실망해있고 감독진은 자금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며 구락부는 아무런 ...더보기2018.05.17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일단 첫 단추는 잘 채워졌는데…
사진= 김룡 기자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는 박감독

"경기내용도 좋아야 하겠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2018.04.03
 연변팀 홈장 개막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첫 단추를 잘 꿰여야 완벽히 입을 수 있다. 축구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홈 개막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  2018.03.27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
  2018.03.27
 올시즌 박태하호 뚜껑 열고보니
뭐니뭐니해도  리그 첫승은 묵직한, 아름찬 선물이다!  그것도 원정에서 따온 3점, 연변팀의 갑급리그 출발이 너무 좋다. 시작...  2018.03.19
 미리 보는 2018 시즌 갑급리그 - ‘자금난’ 연변팀, ‘성장통’ 이겨내야 돼
올 시즌 갑급리그는 3월 10일-11월 3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올 시즌 경기일정 출시로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구단...  2018.03.05
 연변더비 등 빅매치 련 3껨… 팬들 밤 새운다
사진출처: 북경국안축구구락부

우리 축구팬들이 오늘밤을 다 잤다!

오늘(3월 4일) 저녁부터 래일 새벽...
  2018.03.05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