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푸더의 이유 있는 연승 "팬들의 승리"
기사 입력 2016-08-05 15:12:12  

◇ 30일 연길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푸더와 산둥루넝의 경기에서 전반 44분경, 김승대 선수가 미드필드 지역에서 볼을 잡아 40미터를 돌진해 들어가서 우측에서 달려들어가는 지충국 선수에게 찔러주는 패스로 연결하자, 지 선수가 두명의 수비수가 따라붙는 와중에서도 침칙하게 골을 터뜨렸다.

연변푸더의 연승 행진이 전국적 주목을 받고 있다. 홈경기 필승이라고 할만큼 승률이 대단히 높다.

연변푸더가 이기는 이유를 분석하면 크게 두가지이다. 축구전문가들의 분석을 보면 보통 구장 안의 선수들에게서 그 원인을 찾고 있다. 한국 선수들의 활약을 강조해서 연변푸더의 성적을 폄하하려는 경향도 있다.

축구는 혼자 하는 경기가 아니라 구장의 11명 선수와 함께 코치진, 팬들과 함께 하는 경기이다.

홈경기에서 성적이 좋은 이유는 팬들의 역할이 커기 때문이다. 연변의 축구사랑은 유별나다. 이장수 감독이 충칭팀을 이끌며 좋은 성적을 내던 중국 프로축구 초창기의 그 열기가 느껴진다.

홈경기가 있는 날에는 연길인민체육장을 가득 메울 정도로 팬들이 열성적이다. 이같은 열기가 구장에서 뛰는 선수들에게 그대로 전달돼 승리의 힘이 되는 것이다.

또 다른 원인은 연변푸더가 선진축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최근 국제축구의 트렌드이며 박태하 감독이 이를 잘 적용했기 때문이다.

연변푸더의 골인은 상당수가 역습의 결과이다. 30일 지충국의 골인도 빠른 역습을 통해서 얻은 골이다. 골문을 지키며 체력을 보강하고 있다가 기회가 오면 집중력을 발휘해서 골을 내는 전술이다.

볼 점유율이 많으면 체력 소모가 크고 문전 앞에 상대 수비가 집중된 경우에는 골을 넣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이같은 공격 중에 볼이 상대팀으로 넘어가면 상대팀에게 볼과 함께 넓은 공격 공간을 허용하게 된다.

연변 푸더는 이같은 전술로 재미를 보고 있다. 이같은 전술은 선수층이 두텁지 않은 팀이 실점을 줄이고 결승골을 터뜨려 승리를 낚는 전술이다.

스포츠는 스포츠이다. 국적, 민족의 논리를 들이대면 유치한 스포츠로 전락한다. 유럽 강호의 축구리그치고 국제화 안 된 곳이 없다. 이를 따라 배우고 있는 중국축구계에서 국적을 강조하는 건, 오히려 중국축구 발전의 발목을 잡는 결과를 낳을 뿐이다.

연변푸더의 성적은 팬들의 뜨거운 축구사랑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그 뜨거운 열기로 연변푸더의 기세가 살아났다. 그 열기가 식지 않는 이상, 연변푸더의 승리는 계속 될 것이다.




온바오 2016-07-31


베스트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많은 팬들을 실망시켰지만 이날 경기는 량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련속해 이어지는 홈장 패배는 뼈아프다. 선수들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건 뻔한 일이다. 파란만장한 리그에서 살아남자면 우리에겐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 팬들은 선수단의 경기력에 실망해있고 감독진은 자금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며 구락부는 아무런 ...더보기2018.05.17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일단 첫 단추는 잘 채워졌는데…
사진= 김룡 기자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는 박감독

"경기내용도 좋아야 하겠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2018.04.03
 연변팀 홈장 개막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첫 단추를 잘 꿰여야 완벽히 입을 수 있다. 축구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홈 개막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  2018.03.27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
  2018.03.27
 올시즌 박태하호 뚜껑 열고보니
뭐니뭐니해도  리그 첫승은 묵직한, 아름찬 선물이다!  그것도 원정에서 따온 3점, 연변팀의 갑급리그 출발이 너무 좋다. 시작...  2018.03.19
 미리 보는 2018 시즌 갑급리그 - ‘자금난’ 연변팀, ‘성장통’ 이겨내야 돼
올 시즌 갑급리그는 3월 10일-11월 3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올 시즌 경기일정 출시로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구단...  2018.03.05
 연변더비 등 빅매치 련 3껨… 팬들 밤 새운다
사진출처: 북경국안축구구락부

우리 축구팬들이 오늘밤을 다 잤다!

오늘(3월 4일) 저녁부터 래일 새벽...
  2018.03.05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