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루배앞에 침몰한 거함의 위엄
기사 입력 2016-07-21 03:27:53  

지난 6월 18일, 무적함대를 방불케 하는 광주항대와 연변팀은 투혼을 다해 싸웠다. 연변팀이 광주항대라는 거함을 격침할번했다.

우리 용사들 필사적의지로 너무나도 잘 싸웠다. 자랑스럽다. “무적함대” 광주항대에 전혀 위축되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준 경기라서 흥분된 감정은 울분과 함께 상쇄된 경기였다.

승패의 세계는 잔인하리만치 랭혹하다. 광주항대는 심판의 암묵적인 지원을 받고 스포츠정신에 위배된 일격으로 연변팀에서 간신히 1점을 낚아챘다.

일방적으로 광주항대를 질책하기에 앞서 우리 선수들의 판단과 공처리에서의 오유가 실점원인으로 되였다는 박감독님의 말로 마음의 위안을 얻으려 애써보아도 전혀 평상심을 찾을수 없다.

스포츠정신에 위배되는 꼴을 터뜨리고도 기뻐하는 광주항대의 뚝심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기득권 세력의 위엄이고 기염이다.

중국내에서 당국이 장악한 언론을 비롯하여 여러 매체에서는 광주항대가 세계클럽 순위에서 세계 유수의 빅클럽과 어깨를 겨누고있는 일을 조명하면서 몹시 자랑스러운듯 흐뭇해하는 눈치다. 그만큼 광주항대는 중국축구를 대표하는 구단이라는 리해로 읽힌다. 이런 맥락에서 짚어보면 광주항대는 중국이라는 나라가 농축된 축소판으로 간주해도 무방할것 같다.

그라운드에 고통스레 쓰러져있는 상대 선수를 외면한채 공격을 착실하게 조직해가는 광주항대를 보면서 일맥상통한 묘한 광경을 떠올렸다. 길가에 쓰러진 사람을 부축하느냐 여부에 대한 부끄러운 론의… 명쾌한 답이 있을법한 일에 대해 의논이 활발해야만 하는 랭담과 불신의 피를 공급받은 심장, 그것이 현시대의 가치이고 웅심이고 꿈이라면 광주항대는 항대몽(恒大梦)을 위해 한발 성큼 우리 꼴문으로 다가선채 핵심가치가 있는 꼴을 터뜨렸다. 보편적인 가치보다는 결과를 위한 핵심적가치가 우위를 차지했고 오로지 결과만 중요했기에 모든 수단, 방법을 동원한 억센 각오는 더욱 드팀없었다. 신나게 환호하는 심장에는 일말의 가책이라고는 티끌만치도 없는 “악령”들의 환성이였다. 광주항대는 대부(代父)의 주류가치에 부응한채 중국의 자랑으로 우뚝 섰다. 소름 돋을 일이다.

“광주항대는 중국축구의 자랑”이라는 프랑카드에 걸맞게 항대팀은 우두머리의 속성을 너무나도 잘 체화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챔피언까지 거머쥔 국제적인 “어르신”의 악취(恶趣)스러운 검은 내면을 생동히 보여주었다. 더욱 기막힌것은 항대의 부당한 꼴에 대해 반성하고 성찰하는 내적인 자성의 목소리는 별로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간을 되돌려 2015년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으로 가본다. 경기에서 광주항대는 일방적으로 유니폼에 스폰서 광고업체 이름을 바꾸었다. 법적인 합의로 협력관계에 있는 스폰서와의 약정도 초개처럼 저버리는 구단에 팬들은 너무 관대했다. 광주항대팀의 악랄한 속성을 가감 없이 보여준 대목이다. 중국의 자랑으로 주목을 받는 구단이 국제무대에서 저지른 불법적인 만행에 대해 나무라는 큰 목소리보다는 쉬쉬하다 잊혀지길 바라는 팬들이 많았던것 같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기득권 세력이나 강한자에 살살 기여들고 그들이 저지르는 부당함에 대해 암묵적으로 수긍한채 열광하는 국민적인 노예근성은 참 가엾어보였다. 이런 부끄러운 망신짓도 마다하지 않는 구단을 중국축구의 자랑으로 치켜세우고 열광하는 일도 한심하기만 하다. 그래서 중국축구는 답이 없는 같다.

이러한 맥락에서 연변팀과의 경기를 둘러볼 때, 심판 또한 연변팀에는 너무나 각박했고 광주팀에는 너무나도 너그러운 이중적인 원칙으로 휘슬을 불어제꼈다. 중국축구의 자랑, 그 자존심을 살뜰히 보살펴봐준 심판의 사려 깊은 “애국심”은 갸륵하기만 하다.

이 또한 우리 사회의 청빈한자의 노력보다는 배경이나 물질적인 부를 갖추어야만 성공의 지름길로 들어설수 있다는 가치를 보여주는듯하여 씁쓸하게 입을 다셨다.

연변축구는 우리의 “신앙”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우리의 “신앙”이 무참히 짓밟히는 일은 우리 모두에 대한 릉멸이다. 순수한 스포츠나 게임이라는 속성의 표피에서 담론할 단순함이 아닌것 같다.

나루배앞에서 침몰된 거함의 위풍과 위엄은 개탄스럽기만 하다. 우리의 자랑-연변축구 용사들, 나루배 타고 가자. 폭풍우 휘몰아치는 망망대해로 나가자.




김호
연변일보 2016-07-08


베스트 유능한 민족 - 한민족 만세!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일전 무심결에 중국축구 슈퍼리그 각 구단의 감독진 및 선수진 명단을 훑어 보다가 중국 슈퍼리그에 한국적 감독과 용병이 특히 많다는 것에 감탄하면서 무릎을 쳤다. 2017년 중국 슈퍼리그 16개 구단 중 한국감독 4명, 한국용병 10명이었다. 이 중 한국감독은 3명인 중국 본토감독보다 1명 더 많았다. 우리 한민족이 축구에 유능하다는 생각이다. 중국 축구계에 많은 한국인 감독과 선수가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연변부덕 구단의 조선족 감독조리와 선수 20여명, ...더보기2017.05.17

 상식이 통하는 관전문화론
상식을 벗어난 기대는 허탈, 실망 심지어 폭언으로 이어질수 있다. 반대로 상식에 맞는 바람은 경이로움과 환회를 만끽할수 있는 즐거움을 선물받을수 있다.
  2017.06.01
 유능한 민족 - 한민족 만세!
일전 무심결에 중국축구 슈퍼리그 각 구단의 감독진 및 선수진 명단을 훑어 보다가 중국 슈퍼리그에 한국적 감독과 용병이 특히 많다는 것에 감탄하면서 무릎을 ...  2017.05.17
 연변부턱, 베이징 궈안에 1-2 패배
▲ 연변부덕은 13일 오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슈퍼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베이징 궈안에 1-2로 패배했다.

[동포투데이 화영 기...
  2017.05.17
 연변부덕, 장수 쑤닝에 힘겨운 1-1 무승부
골을 넣고 축하하는 연변 FC 선수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부덕과 최용수 감독이 사령탑을 잡은 장수 쑤닝은 5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
  2017.05.08
 연변부덕 FC, 창춘 꺾고 7경기만에 감격 첫승
▲ 연변부덕 FC는 29일 오후 연길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7라운드창춘 야...  2017.05.01
 537분만 시즌 첫꼴 터졌다! 아쉬운 무승부
길림신문 기자 김룡, 김성걸, 김태국 보도: 김승대는 시즌 537분만에 연변팀의 시즌 첫꼴을 넣었지만 최후순간 빈문을 놓고 공을 허공중에 날려보내면서 다 입...  2017.04.17
 박태하: 첫 경기 득점, 올 시즌 팀 운영에 있어 정서상 중요한 의의 가져
경기후 기자회견에서 박태하감독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려운 경기가 될거라 예상했지만 올 시즌 첫경기에서 그것도 원정경기에서 1점이라...
  2017.03.08
 연변팀, 올시즌 충분히 경쟁력 있는 팀
올시즌 슈퍼리그는 3월 3일부터 11월 4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모두 30라운드 240경기를 소화하게 된다.

...
  2017.02.14
 신화사, 연변팀 연습경기 4련패 경종 울렸다
​패배! 또 패배였다. 음력설을 맞이하는 연변부덕팀 축구팬들은 마음의 안정을 찾기 어려울것이다. 에스빠냐 동계훈련에서 연변부덕팀은 4껨의 연습경...  2017.01.27
 불굴의 “박태하”호, 슈퍼리그 주름잡다
무모한 도전을 택한 박태하감독. 2년만에 모든걸 변화시켰다.(자료사진)

박태하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2년이라는 시간은 영화속의 한 장면처...
  2016.12.28
  
12345678910>>>Pages 9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