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루배앞에 침몰한 거함의 위엄
기사 입력 2016-07-21 03:27:53  

지난 6월 18일, 무적함대를 방불케 하는 광주항대와 연변팀은 투혼을 다해 싸웠다. 연변팀이 광주항대라는 거함을 격침할번했다.

우리 용사들 필사적의지로 너무나도 잘 싸웠다. 자랑스럽다. “무적함대” 광주항대에 전혀 위축되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준 경기라서 흥분된 감정은 울분과 함께 상쇄된 경기였다.

승패의 세계는 잔인하리만치 랭혹하다. 광주항대는 심판의 암묵적인 지원을 받고 스포츠정신에 위배된 일격으로 연변팀에서 간신히 1점을 낚아챘다.

일방적으로 광주항대를 질책하기에 앞서 우리 선수들의 판단과 공처리에서의 오유가 실점원인으로 되였다는 박감독님의 말로 마음의 위안을 얻으려 애써보아도 전혀 평상심을 찾을수 없다.

스포츠정신에 위배되는 꼴을 터뜨리고도 기뻐하는 광주항대의 뚝심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기득권 세력의 위엄이고 기염이다.

중국내에서 당국이 장악한 언론을 비롯하여 여러 매체에서는 광주항대가 세계클럽 순위에서 세계 유수의 빅클럽과 어깨를 겨누고있는 일을 조명하면서 몹시 자랑스러운듯 흐뭇해하는 눈치다. 그만큼 광주항대는 중국축구를 대표하는 구단이라는 리해로 읽힌다. 이런 맥락에서 짚어보면 광주항대는 중국이라는 나라가 농축된 축소판으로 간주해도 무방할것 같다.

그라운드에 고통스레 쓰러져있는 상대 선수를 외면한채 공격을 착실하게 조직해가는 광주항대를 보면서 일맥상통한 묘한 광경을 떠올렸다. 길가에 쓰러진 사람을 부축하느냐 여부에 대한 부끄러운 론의… 명쾌한 답이 있을법한 일에 대해 의논이 활발해야만 하는 랭담과 불신의 피를 공급받은 심장, 그것이 현시대의 가치이고 웅심이고 꿈이라면 광주항대는 항대몽(恒大梦)을 위해 한발 성큼 우리 꼴문으로 다가선채 핵심가치가 있는 꼴을 터뜨렸다. 보편적인 가치보다는 결과를 위한 핵심적가치가 우위를 차지했고 오로지 결과만 중요했기에 모든 수단, 방법을 동원한 억센 각오는 더욱 드팀없었다. 신나게 환호하는 심장에는 일말의 가책이라고는 티끌만치도 없는 “악령”들의 환성이였다. 광주항대는 대부(代父)의 주류가치에 부응한채 중국의 자랑으로 우뚝 섰다. 소름 돋을 일이다.

“광주항대는 중국축구의 자랑”이라는 프랑카드에 걸맞게 항대팀은 우두머리의 속성을 너무나도 잘 체화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챔피언까지 거머쥔 국제적인 “어르신”의 악취(恶趣)스러운 검은 내면을 생동히 보여주었다. 더욱 기막힌것은 항대의 부당한 꼴에 대해 반성하고 성찰하는 내적인 자성의 목소리는 별로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간을 되돌려 2015년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으로 가본다. 경기에서 광주항대는 일방적으로 유니폼에 스폰서 광고업체 이름을 바꾸었다. 법적인 합의로 협력관계에 있는 스폰서와의 약정도 초개처럼 저버리는 구단에 팬들은 너무 관대했다. 광주항대팀의 악랄한 속성을 가감 없이 보여준 대목이다. 중국의 자랑으로 주목을 받는 구단이 국제무대에서 저지른 불법적인 만행에 대해 나무라는 큰 목소리보다는 쉬쉬하다 잊혀지길 바라는 팬들이 많았던것 같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기득권 세력이나 강한자에 살살 기여들고 그들이 저지르는 부당함에 대해 암묵적으로 수긍한채 열광하는 국민적인 노예근성은 참 가엾어보였다. 이런 부끄러운 망신짓도 마다하지 않는 구단을 중국축구의 자랑으로 치켜세우고 열광하는 일도 한심하기만 하다. 그래서 중국축구는 답이 없는 같다.

이러한 맥락에서 연변팀과의 경기를 둘러볼 때, 심판 또한 연변팀에는 너무나 각박했고 광주팀에는 너무나도 너그러운 이중적인 원칙으로 휘슬을 불어제꼈다. 중국축구의 자랑, 그 자존심을 살뜰히 보살펴봐준 심판의 사려 깊은 “애국심”은 갸륵하기만 하다.

이 또한 우리 사회의 청빈한자의 노력보다는 배경이나 물질적인 부를 갖추어야만 성공의 지름길로 들어설수 있다는 가치를 보여주는듯하여 씁쓸하게 입을 다셨다.

연변축구는 우리의 “신앙”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우리의 “신앙”이 무참히 짓밟히는 일은 우리 모두에 대한 릉멸이다. 순수한 스포츠나 게임이라는 속성의 표피에서 담론할 단순함이 아닌것 같다.

나루배앞에서 침몰된 거함의 위풍과 위엄은 개탄스럽기만 하다. 우리의 자랑-연변축구 용사들, 나루배 타고 가자. 폭풍우 휘몰아치는 망망대해로 나가자.




김호
연변일보 2016-07-08


베스트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많은 팬들을 실망시켰지만 이날 경기는 량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련속해 이어지는 홈장 패배는 뼈아프다. 선수들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건 뻔한 일이다. 파란만장한 리그에서 살아남자면 우리에겐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 팬들은 선수단의 경기력에 실망해있고 감독진은 자금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며 구락부는 아무런 ...더보기2018.05.17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일단 첫 단추는 잘 채워졌는데…
사진= 김룡 기자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는 박감독

"경기내용도 좋아야 하겠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2018.04.03
 연변팀 홈장 개막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첫 단추를 잘 꿰여야 완벽히 입을 수 있다. 축구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홈 개막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  2018.03.27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
  2018.03.27
 올시즌 박태하호 뚜껑 열고보니
뭐니뭐니해도  리그 첫승은 묵직한, 아름찬 선물이다!  그것도 원정에서 따온 3점, 연변팀의 갑급리그 출발이 너무 좋다. 시작...  2018.03.19
 미리 보는 2018 시즌 갑급리그 - ‘자금난’ 연변팀, ‘성장통’ 이겨내야 돼
올 시즌 갑급리그는 3월 10일-11월 3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올 시즌 경기일정 출시로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구단...  2018.03.05
 연변더비 등 빅매치 련 3껨… 팬들 밤 새운다
사진출처: 북경국안축구구락부

우리 축구팬들이 오늘밤을 다 잤다!

오늘(3월 4일) 저녁부터 래일 새벽...
  2018.03.05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