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기사 입력 2018-03-27 09:41:26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전에서 고준익(2번) 선수가 주장 완장을 끼고 90분간 풀타임을 했다.  

이에 앞서 박성과 김경도가 선후로 중국올림픽팀과 중국청년팀 주장을 맡아 화제가 된 이후 또다시 조선족선수가 다시 국가급 축구대표팀의 주장으로 발탁되는 력사를 쓰게 되였다.  중국u23축구팀은 현재 아세아운동회 축구경기를 대비하며 신들메를 조이고 있다.  

이날 고준익은 중앙수비수로 중국팀 수비선을 지휘하며  안정한 플레이로  90분간 풀타임을 소화했다.   중국팀은  패널티킥을 실축하였지만  우세한 좋은 경기를 펼치다가 83분경 요균성(姚均晟)이  선제꼴을 뽑으며 승전을 하는가 싶더니  86분경 고준익과 호흡을 맞추던 수비  류양 (刘洋)의 실수로 동점꼴을 내주었다.

이날 중국 u23팀에 발탁된 다른 한 조선족선수 남송은 벤치에서 출전하지 못했다.

이틀전 시작된 중국컵에 나선 중국대표팀에 조선족선수가 한명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유감에 우리 팬들이 마음이 착잡하던 차, 고준익의 주장 발탁은 우리 팬들에게는 큰 위안이다.  

중국컵 첫경기에서 중국팀은 웨일스팀에 무려 0:6으로 참패당하는 치욕, 특히 수비와 하프선의 붕괴를 두고 리피감독은 경기후 이례적으로 선수들을 강하게 비판,  여러 선수들의 경기태도와 커디션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중국대표팀에 대한  물갈이를 할 가능성도 많아졌다.  

국가팀 악재는 오히려 조선족선수들에게는 어쩌면 새로운 기회로 보인다.  항상 국가대표팀 부름을 받았던 고준익은 물론,  “국가2팀”에서 령리한 플레이와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으로 리피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지충국선수도 다시 부름을 받을 가능성이 많아졌다.  


정하나 기자
길림신문 2018-03-26


베스트 연변팀 시즌 종료 1경기 남기고 갑급리그 잔류 확정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변팀이 2018 시즌 중국축구 갑급리그 잔류를 1라운드 앞서 확정지었다. 연변팀은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갑급리그 제29라운드 석가장영창팀과의 대결에서 0대3으로 완패했지만 동시에 펼쳐진 경기에서 14위 매현철한팀이 슈퍼리그 승격을 바라보는 절강록성팀에 0대1로 패하며 승점 차이를 계속해 4점으로 유지, 연변팀이 시즌 종료 1경기를 남기고 자동으로 올 시즌 잔류를 확정했다. 4년간 연변팀의 지휘봉을 잡으며 수많은 기적을 창조했던 박...더보기2018.11.05

 연변팀 동계훈련차 타이행…신임감독 이달 중순 확정될듯
2019년 갑급리그 시즌을 준비하는 연변부덕팀은 제1차 동계전지훈련을 하기 위해 12월 11일 오전 7시 10분 연길(북경 경유)에서 타이로 출발하였다.
...
  2018.12.13
 연변팀 시즌 종료 1경기 남기고 갑급리그 잔류 확정
연변팀이 2018 시즌 중국축구 갑급리그 잔류를 1라운드 앞서 확정지었다.

연변팀은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갑...
  2018.11.05
 울고웃던 4년 박태하감독 연변팀 떠난다!
4년간 연변팀 지휘봉을 잡았던 한국인 박태하감독이 올시즌 마치고 연변팀을 떠나게 된다.

10월 23일, 연변부덕축구구락부의 통지에 따르...
  2018.10.29
 박태하 개탄 '나는 중국축구가 한심하다고 생각한다!'
10월 6일 오후 3시30분,청도국신체육장에서 펼져진 `2018 58동성 중국축구협회 갑급리그 제27라운드 청도황해팀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팀은 청도황해...  2018.10.08
 박태하감독“오늘 경기 많이 아쉽고 아쉽다”
주심의 결정적인 오심을 딛고 연변팀은 홈에서 7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마귀홈장'의 명예를 지켰다.

9월 29일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
  2018.10.01
 ‘파죽지세’ 연변팀, ‘돌풍’ 몰고 흑룡강 찾는다
대 흑룡강팀전에 연변팀은 지난 맞대결에서 패배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심연 기자

최근 3경기 련속 무패, 홈장 경기 4련승을 거두며 무...
  2018.08.29
 후반기 ‘박태하’호, 분명 달라지고 있다
빨라지고 강해진 연변팀의 공격과 ‘득점기계’ 오스카 효과,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이 분명 달라지고 있다.

19일 저녁, 상해 금산체육중심 축...
  2018.08.21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12345678910>>>Pages 9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