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문일 선수, 북경국안팀으로 이적
기사 입력 2018-02-19 05:15:41  

연변팀의 주력꼴키퍼로 활약했던 ‘거미손’ 지문일 선수가 슈퍼리그 북경국안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3년, 등번호는 33번이다.

2017시즌 지문일은 28껨의 경기에 나섰고 세이브수치에서 리그 3위를 차지하였는바 안정적인 플레이를 소화해낼수 있는 출중한 키퍼임을 립증했다. 연변팀이 강등된 후 강소소녕, 천진권건, 북경국안 등 구단들과 이적루머가 돌았지만 최종 지문일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지충국이 가맹한 북경국안팀이였다.

1988년 2월 연길에서 태여난 지문일은 축구를 좋아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축구선수의 꿈을 키웠다. 지문일은 연길시 공원소학교 축구팀에서 소학교 3학년이던 1997년부터 꼴키퍼로 뛰면서 축구선수의 첫 스타트를 뗐다.

1997년, 1998년에 지문일은 전국 “보배컵” 청소년축구시합에 참가하면서 팀이 당해의 준우승과 우승을 따내는데 적극적인 기여를 했으며 키퍼인생 초학자로서의 값진 경기경험들을 쌓았다.

훈춘제6중학교를 다니면서 지문일은 유명한 한국 키퍼지도의 지도를 받으면서 훈춘 중학교축구시합에서 3번의 우승을 따내는 영예를 지녔다. 2001년도부터 지문일은 연변체육운동학교에서 꼴키퍼 코치인 한종국 지도의 엄한 가르침을 받았다.

2003년 7월, 지문일은 전국도시운동회에서 주체육운동학교팀이 우승을 하면서 연변팀에 선정되는 행운을 얻게 되였다.

2004년, 지문일은 국가청소년팀에 뽑혀 중국축구팀 국가대표의 영예를 안았다.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18-02-12


베스트 ‘파죽지세’ 연변팀, ‘돌풍’ 몰고 흑룡강 찾는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대 흑룡강팀전에 연변팀은 지난 맞대결에서 패배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심연 기자 최근 3경기 련속 무패, 홈장 경기 4련승을 거두며 무서운 속도로 순위를 끌어올리고 있는 연변팀이 돌풍을 몰고 흑룡강으로 찾아간다. 후반 시즌 분위기 대반전을 이룬 연변팀은 최근 들쑥날쑥한 경기력으로 5경기 무승부를 기록중인 흑룡강화산명천팀(이하 흑룡강팀)을 만난다. 연변팀은 지난 상반기 홈장 맞대결에서 2대3으로 역전패를 당했던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연변과 흑룡강 두 팀은 ...더보기2018.08.29

 ‘파죽지세’ 연변팀, ‘돌풍’ 몰고 흑룡강 찾는다
대 흑룡강팀전에 연변팀은 지난 맞대결에서 패배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심연 기자

최근 3경기 련속 무패, 홈장 경기 4련승을 거두며 무...
  2018.08.29
 후반기 ‘박태하’호, 분명 달라지고 있다
빨라지고 강해진 연변팀의 공격과 ‘득점기계’ 오스카 효과,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이 분명 달라지고 있다.

19일 저녁, 상해 금산체육중심 축...
  2018.08.21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일단 첫 단추는 잘 채워졌는데…
사진= 김룡 기자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는 박감독

"경기내용도 좋아야 하겠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2018.04.03
 연변팀 홈장 개막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첫 단추를 잘 꿰여야 완벽히 입을 수 있다. 축구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홈 개막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  2018.03.27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
  2018.03.27
 올시즌 박태하호 뚜껑 열고보니
뭐니뭐니해도  리그 첫승은 묵직한, 아름찬 선물이다!  그것도 원정에서 따온 3점, 연변팀의 갑급리그 출발이 너무 좋다. 시작...  2018.03.19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