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기사 입력 2018-04-19 09:13:10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절강의등과 극적인 동점꼴까지 뽑아내면서 결국 연변팀은 승리나 다름없는, 승리보다 더 값진 명승부를 만들었다.

기적 같은 그 동점꼴은 후반전에 도박식으로 교체한 두 공격 카드―최인과 김파의 배합으로 만든 박태하의 ‘신의 한수’라 할 수 있다.

그런데 구즈믹스가 퇴장당한 후 10명 연변팀이 왜 오히려 더 잘 찼을가? 라는 물음이 나온다. 그 답은 다름 아니라 연변팀이 자기 색갈을 찾았기 때문이다!

지난 대련 원정에서 ‘공격수 구즈믹스’라는 깜짝카드로 재미를 본 박감독은 이번 원정에도 꺼내들었지만 게도 구럭도 다 잃는다. 경기가 금방 시작되여 상대의 한차례 스루패스 한방, 연변팀의 두 중앙수비가 집중력이 멈칫 하는 순간 브라질 용병 모타가 벼락 같은 꼴을 손쉽게 넣었다. 젊음의 대가였다. 그 자리에 구즈믹스가 있었더면?!

반면 공격선의 구즈믹스는 득보다 실이 컸다. 당초 구즈의 머리를 맞추는 크로스가 가물에 콩 나듯한 데다 너무 단조롭고 ‘투박한 전술’의 한계가 드러나며 팀 발란스가 무너져, 전반전 공격은 가위에 눌린 것처럼 답답한 몸부림 그 자체였다. 공격수 구즈는 잠시적 카드는 되지만 공간 창출력, 기동력 부재라는 한계로 팀에 녹아들지 못한다.

결국 구즈라는 교두보가 철거된 후 연변팀은 오히려 공격의 숨통이 열리고 흐름을 가져왔다. 연변팀이 령활한 공간 이동과 교차, 패싱플레이라는 특유의 색갈을 찾았기 때문이다. 구즈믹스가 퇴장당한 것이 “오히려 선수들이 더 단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한 박감독의 말처럼  10명 용사의 용기와 투혼이 기적을 만들었다.

팬들은 승리 만큼 값진 경기라고 이구동성이다. 갑급리그에서 국내파 실력을 스스로 믿고 슈퍼리그 때의 보수적 전술보다는 수비 불안감을 내치고 대담한 공격을 주문하라(촌철론객 팔도장기), 구즈믹스 징계를 오히려 전화위복으로 삼고 자+메 조합을 전격 가동하라(촌철론객 모동필), 선수들이 역경 속에서 경기를 풀어나가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는 데 의미가 더 크다( 촌철론객 유노진호) 등등.  

경기 후 박감독도 악재를 극복한 선수들을 극찬하면서 “이런 경기 결과가 팀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에 더 큰 의미를 두었다. 이 경기는 두고두고 팀의 귀중한 정신재부로 남을 것이다.  지난 슈퍼리그 2년간 연변팀이 천하무적 광주항대에 유난히 강했던 비결도  바로 용기와 집중력과 투혼과 격정이였다.  

바로 지난 주 지구촌을 들썽한  축구화제는 혀를 내두르는 이변의 챔스 8강전이다. 로마가 끈기로 우주팀 바르샤를 3:0으로 짓뭉개고 리버플이 격정으로 새 우주팀이라는 맨시티를 5:1로 초토화시키며 4강에 진출했으며 유벤투스는 경험으로 호날두의 레알을 벼랑가에까지 몰았다. 바로 축구에서 용기와 투혼, 자기 색갈의 경기를 보여주는 명승부들이다.  

이날 모든 선수가 최우수 선수라지만 굳이 최고의 선수를 뽑으라면 자일이다. 중원에서 좌우전후를 누비며 공수의 길을 틔워주고 공수 절주를 장악해주는 베테랑의 풍부한 경험으로 동점꼴을 만들고 아슬아슬 무승부를 지켜내는데 심해정전의 중원사령관으로 손색이 없었다. 한편 이번에도 41분경 코너킥 기회에 상대 문대 오른쪽 구석에 귀신처럼 나타나 슛,  간발의 차이였다. 지난 신흠전에서도 꼭같은 위치에서 아차 하는 헤딩슛, 꼴냄새를 맡는 뛰여난 후각으로 팀의 가장 날카로운 킬러다.

걱정은 심판의 피해가 련 3경기째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대련원정에서의 엉터리 페널티킥, 홈팀을 착각할 정도로 주심이 편파판정을 마구 날린 신흠과의 홈경기, 그리고 이날 구즈믹스에 준 레드카드도 너무 혹독했다. 심판의 피해가 련속될 때는 구단도 뭔가 주동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축구론평원  정하나/사진 김룡기자
길림신문 2018-04-18


베스트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많은 팬들을 실망시켰지만 이날 경기는 량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련속해 이어지는 홈장 패배는 뼈아프다. 선수들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건 뻔한 일이다. 파란만장한 리그에서 살아남자면 우리에겐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 팬들은 선수단의 경기력에 실망해있고 감독진은 자금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며 구락부는 아무런 ...더보기2018.05.17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일단 첫 단추는 잘 채워졌는데…
사진= 김룡 기자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는 박감독

"경기내용도 좋아야 하겠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걸릴 것...
  2018.04.03
 연변팀 홈장 개막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첫 단추를 잘 꿰여야 완벽히 입을 수 있다. 축구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홈 개막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  2018.03.27
 또 조선족주장! 고준익 중국u23팀 주장
경기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있는 주장 고준익 [사진출처:东方IC]

24일 섬서성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과 수리아u23 축구팀 평가...
  2018.03.27
 올시즌 박태하호 뚜껑 열고보니
뭐니뭐니해도  리그 첫승은 묵직한, 아름찬 선물이다!  그것도 원정에서 따온 3점, 연변팀의 갑급리그 출발이 너무 좋다. 시작...  2018.03.19
 미리 보는 2018 시즌 갑급리그 - ‘자금난’ 연변팀, ‘성장통’ 이겨내야 돼
올 시즌 갑급리그는 3월 10일-11월 3일까지 8개월간의 대장정을 거쳐 대망의 결전을 펼치게 된다. 올 시즌 경기일정 출시로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구단...  2018.03.05
 연변더비 등 빅매치 련 3껨… 팬들 밤 새운다
사진출처: 북경국안축구구락부

우리 축구팬들이 오늘밤을 다 잤다!

오늘(3월 4일) 저녁부터 래일 새벽...
  2018.03.05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