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기사 입력 2018-04-19 09:11:09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라운드 절강의등팀(이하 의등팀)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팀은 48분경부터 구즈믹스 선수가 레드카드로 경기장에서 축출되며 수적 렬세로 싸웠지만 71분경 최인 선수가 동점꼴을 몰아치며 1대1 경기 결과를 종료까지 끌고갔다.

이번 대결은 종전의 5껨의 경기를 거쳐 연변팀의 실력과 수준을 잘 보여준 한차례 경기였다.

전반 경기를 살펴보면 의등팀이 전반전 3분경 선제꼴을 순식간에 낚아내며 좋은 경기흐름을 탔지만 상대적인 불운과 전방 선수들의 조급 정서, 키퍼의 치명적인 실수 등 복합요인이 작용하며 운이 따르고 오기로 똘똘 뭉친 연변팀과 1대1 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경기였다.

이날 경기의 기술통계 수치가 보여주다싶이 의등팀이 공통제률 57.3%로 경기흐름을 컨트롤했고 슈팅면에서도 13대7로 훨씬 앞섰다. 물론 이러한 수치상 렬세를 극복하고 연변팀이 의등팀과의 원정에서 소중한 1점을 결과적으로 챙긴 것은 가히 고무적인 일이다.

하지만 갑급리그도 5라운드를 경과하며 각 팀들마다 점차 궤도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인 ‘생존전쟁’이 펼쳐지는 상황이다. 대 의등팀전은 가려졌던 연변팀의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난 경기였고 여러가지 시사점을 던져주는 경기였다.

경기 초반, 두 중앙수비의 집중력 부족으로 상대 공격수를 놓치며 일찌감치 실점, 경기 분위기를 구겨놓았다. 상대의 거센 공격으로 선수들이 당황해하는 모습이 력력했고 패스미스가 속출하며 상대에게 공격의 빌미를 수차 제공하기도 했다. 현재로서는 원정경기에서 구즈믹스 선수를 최전방에 내세우고 2선에 있는 미드필더들과 원활한 련결을 통해 공격을 펼치는 것이 박태하 감독에게 있어서는 가장 강력한 무기인 상황이다. 한방을 날릴 수 있는 공격수의 부재가 아쉽고 상대 예측 불허의 패스가 나오지 않고 있으며 중원 혹은 후방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받다 위기를 허용하는 모습들이 종종 있는 것도 현실이다.

물론 대 의등팀전에서 그라운드를 누빈 우리 선수들은 모두 최선을 다하며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이날 챙긴 소중한 승점 1점은 향후 연변팀이 한층 더 진화해나가는 데 있어서 아주 값진 점수로 작용할 것이다. 연변팀은 하루빨리 용병 공격수들의 득점포가 터지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팀이 빠른 공격속에서도 꼴을 넣지 못하는 상황에서 의미있는 중거리포를 개발하는 것이 경기의 무드나 흐름을 바꿀 수 있다는 점도 알아야 한다.

할빈의등팀을 전신으로 하고 있는 절강의등팀은 그동안 우리가 갑급리그에서도 수차 접전한 상당히 껄끄러운 상대였다. 이러한 팀과의 경기였던 만큼 수적 렬세에도 불구하고 1대1 경기 결과를 만든 대 의등팀전 경기 관정평을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라는 말로 개괄하고 싶다. 불굴의 우리 용사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리영수 기자
연변일보 2018-04-16


베스트 연변팀 시즌 종료 1경기 남기고 갑급리그 잔류 확정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변팀이 2018 시즌 중국축구 갑급리그 잔류를 1라운드 앞서 확정지었다. 연변팀은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갑급리그 제29라운드 석가장영창팀과의 대결에서 0대3으로 완패했지만 동시에 펼쳐진 경기에서 14위 매현철한팀이 슈퍼리그 승격을 바라보는 절강록성팀에 0대1로 패하며 승점 차이를 계속해 4점으로 유지, 연변팀이 시즌 종료 1경기를 남기고 자동으로 올 시즌 잔류를 확정했다. 4년간 연변팀의 지휘봉을 잡으며 수많은 기적을 창조했던 박...더보기2018.11.05

 연변팀 시즌 종료 1경기 남기고 갑급리그 잔류 확정
연변팀이 2018 시즌 중국축구 갑급리그 잔류를 1라운드 앞서 확정지었다.

연변팀은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갑...
  2018.11.05
 울고웃던 4년 박태하감독 연변팀 떠난다!
4년간 연변팀 지휘봉을 잡았던 한국인 박태하감독이 올시즌 마치고 연변팀을 떠나게 된다.

10월 23일, 연변부덕축구구락부의 통지에 따르...
  2018.10.29
 박태하 개탄 '나는 중국축구가 한심하다고 생각한다!'
10월 6일 오후 3시30분,청도국신체육장에서 펼져진 `2018 58동성 중국축구협회 갑급리그 제27라운드 청도황해팀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팀은 청도황해...  2018.10.08
 박태하감독“오늘 경기 많이 아쉽고 아쉽다”
주심의 결정적인 오심을 딛고 연변팀은 홈에서 7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마귀홈장'의 명예를 지켰다.

9월 29일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
  2018.10.01
 ‘파죽지세’ 연변팀, ‘돌풍’ 몰고 흑룡강 찾는다
대 흑룡강팀전에 연변팀은 지난 맞대결에서 패배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심연 기자

최근 3경기 련속 무패, 홈장 경기 4련승을 거두며 무...
  2018.08.29
 후반기 ‘박태하’호, 분명 달라지고 있다
빨라지고 강해진 연변팀의 공격과 ‘득점기계’ 오스카 효과,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이 분명 달라지고 있다.

19일 저녁, 상해 금산체육중심 축...
  2018.08.21
 박태하 호,'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
2대3, 연변팀이 또 한번 홈장에서 속절없이 무너지며 부진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대 청도황해팀전에서 자일 선수의 페널티킥 실축이 너무나...
  2018.05.17
  색갈이 명승부를 만들다
전반전 2분 40초 실점, 후반전 3분경 핵심선수 퇴장, 강팀과의 원정, 전반전부터 시작되는 막무가내 침대축구…

겹겹이 닥치는 악재 속에서도 ...
  2018.04.19
 소중한 경기…유종의 미!
4월의 ‘살인일정’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느냐를 판가름하는 소중한 경기에서 불굴의 연변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15일 저녁 펼쳐진 올 시즌 6...  2018.04.19
 연변북국훈춘팀 2-1 내몽고팀 전승
4월7 일 오후 3시, 연변북국훈춘팀은 2018 진본당•상황차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2라운드에서 원정에서 2대1로 내몽고초원비호팀을 전승하고 을급리그...  2018.04.11
  
12345678910>>>Pages 9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