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모존재 그리고 효도에 대한 단상
기사 입력 2016-11-04 19:21:22  

얼마전 강가 산책길에 올랐다. 좔좔 소리를 내며 흐르는 강물과 푸르디 푸른 토월산으로해서 기분이 상쾌해졌다. 그런데 뒤에서 들려오는 두 녀인의 말소리에 금방까지만 상쾌했던 나의 기분은 금시 어두워졌다.

한 녀인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

“나 요즘 사는게 정말 짜증나, 저렇게 몸이 아플바엔 저 세상에 가는게 더 좋겠는데 아직도 더 살려고 그냥 약을 쓰고 있다오.”

그러자 함께 걷던 녀인이 이렇게 대꾸했다.

“그래도 본가집 엄마가 아니요? 난 시어머니가 날 애 먹이니 억울할때가 많아요. 에그. 한국에나 콱 갔으면 저런 꼴도 안 보겠는데.”

속담에 긴 병에 효자 없다더니 이런걸 두고 말하지 않았나 싶었지만 그러나 그들의 대화에 나는 저도 몰래 량미간을 찌프리고 말았다. 한 녀인은 분명 딸이였고 다른 녀인은 분명 며느리였다. 그런데 그들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오다니?

그들은 계속 대화가 오갔는데 늘그막에 병이 나면 살 생각말고 빨리 죽어야 된다는 결론!

사람은 신체소질에 따라 늙어도 별로 앓지 않고 지내는 사람이 있지만 또 시름시름 앓으면서 세월을 보내는 사람도 있기마련이다.

내가 사는 아파트단지에 양로원이 있었는데 명절이면 엄마를 모셔가는 자식들, 아버지를 모셔가는 자식들을 보게 된다. 그런데 그 로인들은 둬시간만에 인차 돌아오는것이였다. 알고보니 모셔가서는 식사후면 자식들은 마작을 노느라고 정신없단다. 그래서 부모들은 한쪽 구석에 앉아있기 싫어서 이럴바엔 내 “집”으로 온다는것이다. 명절날에 자식과 함께 안 있고 양로원침대에 누워서 천정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는 로인들의 마음이 즐거울수가 있을가!

내가 알고 있는 한 친구는 광주에 있는 아들이 6년만에 음력설 쇠러 집으로 오게 되였는데 밥술이 떨어지자마자 컴앞에 앉지 않으면 폰을 손에 들고 있다보니 엿새동안 엄마하고 한마다 대화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저애가 내 아들이 옳단 말인가? 어릴때 그렇게도 애지중지하면서 키운 애가 맞아?”

너무도 억이 막힌 그 친구는 이상한 눈길로 아들을 쳐다보면서 머리만 저었다고 한다.

부모들은 자식한테서 큰 것을 바라지 않는다. 자주자주 찾아뵙고 자주자주 대화만 나눠도 무척 행복해하는 부모들이다.

지금 우리 신변에는 부모가 살아있을때의 소중함을 모르는 자식들이 많다. 평소에 하기 싫은 일이 있으면 부모를 불러 시키다가도 좀 앓으면 짜증내고 불평하고...

“있을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란 노래가 있다. 이 노래는 단지 부르는데만 그치지 말고 그 의미를 깊이깊이 음미하면서 불렀으면 한다.

“부모님한테 아무리 잘해 드려도 돌아가신후면 후회밖에 남지 않는다”는 말의 의미를 우리 모두 마음에 새겨두자. 그리고 부모님이 살아있음에 감사를 드리자! 그 부모때문에 당신은 이 아름다운 세상에 태여났고 또 살고 있음을 알고 있어야 한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6-10-26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지식전수 외에 아이들 꿈실현에 가장 중요하고도 큰 힘이 된다는것을 절실히 느꼈다. 특히 교원들의...  2017.05.01
 우리 대학생들 돈 어데 쓰나? 시체멋, 체면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재교생들의 월 평균 소비가 1212원이라 하고 30%가 생활비가 모자란다 했다. 그럼 대학생들의 소비에 어떤 추세와 특점이 있고 ...  2017.04.05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지난2월 28일자 <길림신문>은 "연변대학 따분한 정치학과에 실천교육 도입"을 1면 톱기사로 올렸다. 기사는 연변대학 사상정치리론학...  2017.04.05
 스마트폰 역설에서 벗어나기
얼마전 식당에서 본 모습이다.  서너살도 안되여보이는 녀자아이는 떼질 한번 안쓰고 앞에 놓여있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얌전하게 자기 앞에 놓여...  2017.04.05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료녕성 조선족학교 학생 류실상황 엄중
많은 조선족학생들이 한족학교에 다니는 현실이 날로 엄중해지고 보편화되고 있다. 기자는 일전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학교로 류실된 정황에 대하여 조사연구를...  2017.03.29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맞춤형 적성교육 선호 인식 확산
하루가 다르게 날씨가 따뜻해지는 요즘, 여기저기 가족단위로 움직이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19일, 모아산에는 어린 자녀와 함께 등산에 나...  2017.03.25
 학습은 평생의 습관으로
주말에 연변대학 주변을 돌면서 짙은 학습분위기를 실감했다. 대학교정은 물론이고 주변 학원가에도 뭔가를 배우려고 찾아드는 학생이며 직장인들로 보기 좋은 모...  2017.03.10
 민족 요람의 수호자들
정유년 닭해를 맞아 회사들이 송구영신 파티를 벌이기에 열을 올리며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을 뛰어넘어 제구포신(除旧布新)한다며 희망을 부풀리고 있다.나라...  2017.02.01
  
12345678910>>>Pages 9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