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세상과의 적극적 소통 바람직
기사 입력 2016-09-15 08:30:13  

태풍 “라이언록”이 휩쓸고 간 농촌마을들의 전경이 그야말로 참담하다. 신문, 방송, 인터넷에 련일 재해복구사업정황이 보도되고 위챗은 “9.3”련휴를 리용해 자발적으로 재해지구에 달려가거나 지원활동에 나선 사랑스러운 사람들의 모습으로 거의 도배되다싶이 했다.

홍수는 무정해도 인간세상은 유정함을 실감하며 안도하는중에 세상과 담을 쌓고 사는듯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 화제거나 동영상을 위챗에 올리는 사람들이 있어 눈쌀이 찌푸러진다. 피해현장의 가슴아픈 장면들을 펼쳐보이며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호소하는 지원자들의 문자메시지 혹은 동영상 사이사이에 전혀 관련이 없는 광고거나 비위가 거슬리는 유머장면들을 모멘트에 올리는 사람들, 높은 학력에 번듯한 직업을 가진 이른바 지성인일 경우에는 반감을 넘어 분노를 자아낸다.

어쩜 이토록 세상에 관심이 없을가? 주인공적 의식이 결여된 이런 사람들을 평소 주변에서도 어렵지 않게 만날수 있다. 세계인의 성회 올림픽이 열려도, G20 정상회담이 우리 나라 항주에서 열려도, 두만강지역무역상담회가 연길에서 개최돼도 관심이 없다. 우리 연변의 명함장, 조선족의 자부심이라고 불리우는 연변부덕축구팀이 강팀을 무찔러도 무관심하고 지어 자신의 고향이 수재를 입어 처참한 지경에 이르러도 무감각하다.

문제는 어른들의 이러한 무신경한 삶의 태도가 성장기 자녀에게 전달돼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점이다. 이러한 아이들은 세상을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부정적으로 대하며 따라서 건전한 꿈을 지니지 못한채 분발심도 향상심도 부족할수밖에 없다. 언제나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반듯하고 확고한 목표를 가지고 책임감과 열정으로 삶을 격정 넘치게 가꾸는 부모에게서 커가는 아이들은 밝고 긍정적이며 꿈을 크게 가지고 활기차게 살아가는것이다.

사람은 혼자 외딴섬에서 사는것이 아니라 세상속에서 사람들과 소통하며 함께 살아가게 된다. 부모가 먼저 세상과 공감하면서 락천적으로 살아가야 한다. 더불어 함께 하는 세상인것만큼 세상사에 귀를 기울이고 밝은 눈으로 바라보며 남을 배려하고 모범적으로 삶을 살아간다면 아이도 그렇게 따라할것이 아니겠는가?

부질없는 소일거리를 일삼지 말고 불평불만만 앞세우지 말고 보다 긍정적이고 보다 진취적으로 살아가는 자세, 그것이 진정한 아름다움이고 내 아이에게 보여줄 인생선배로서의 참된 본보기이다.



김일복
연변일보 2016-09-06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두 녀인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건 모든 부모들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키워야 할가? 물론 인재로 키우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중에서 ...  2017.06.16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세상은 바보나 천치만 있어도 망하고 천재만 있어도 망한다고 한다. 그래서 세상은 보통 수준의 두뇌들이 있기에 유지되는 법이다. 하루에 난 손가락도 길고 짧듯...  2017.06.07
 연변, 입시기간 음식안전에 만전 기해
자료사진

고중, 대학 입시기간 우리 주 수험생들과 교원들의 음식안전을 담보하고저 2일 주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 고중, 대학 입시 지정...
  2017.06.06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지식전수 외에 아이들 꿈실현에 가장 중요하고도 큰 힘이 된다는것을 절실히 느꼈다. 특히 교원들의...  2017.05.01
 우리 대학생들 돈 어데 쓰나? 시체멋, 체면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재교생들의 월 평균 소비가 1212원이라 하고 30%가 생활비가 모자란다 했다. 그럼 대학생들의 소비에 어떤 추세와 특점이 있고 ...  2017.04.05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지난2월 28일자 <길림신문>은 "연변대학 따분한 정치학과에 실천교육 도입"을 1면 톱기사로 올렸다. 기사는 연변대학 사상정치리론학...  2017.04.05
 스마트폰 역설에서 벗어나기
얼마전 식당에서 본 모습이다.  서너살도 안되여보이는 녀자아이는 떼질 한번 안쓰고 앞에 놓여있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얌전하게 자기 앞에 놓여...  2017.04.05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료녕성 조선족학교 학생 류실상황 엄중
많은 조선족학생들이 한족학교에 다니는 현실이 날로 엄중해지고 보편화되고 있다. 기자는 일전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학교로 류실된 정황에 대하여 조사연구를...  2017.03.29
  
12345678910>>>Pages 9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