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모가 곧 아이의 출발선
기사 입력 2016-08-26 01:50:12  

한사람의 성장에서 학교교육보다도 더 중요한것이 가정교육이다. 가정이 첫번째 학교요, 부모는 첫번째 선생님이자 인생의 영원한 스승이다.

입학시즌을 맞아 아이를 학교문에 들여보낸 학부모들은 한없이 설레이고 들뜬 마음을 가라앉히고 내 아이를 어떤 아이로 어떻게 키울가 하는데 대해 신중하고도 진지하게 생각하고 옷섶을 여며야 할 때이다.

“소중한 내 아이를 출발선부터 지게 할수는 없다”며 벌써부터 각종 과외스케줄을 잡느라 야단법석을 피울 대신 공부의 목적,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알기 쉽게 차근차근 설명해주고 자률적으로 주도적으로 공부하는 습관을 키워줌이 바람직하다. 부모가 손에 책을 드는 습관이 없이 아이한테 책을 읽어라, 공부해라 하고 닥달을 들이대면 먹힐리 없다. 분망한 와중에도 짬만 나면 소리없이 책을 펼쳐드는 부모의 슬하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지고 책을 즐겨읽게 되는것이다.

소학교단계는 평생을 위한 주추돌을 마련하는 시기이다. 공부뿐만 아니라 건전한 삶을 위한 올바른 생활습관을 익히고 키워나가야 할 때이다. 제시간에 일어나 등교 준비를 하고 정갈하고 단정한 옷차림으로 학교에 가고 학교에 가서는 학교의 요구와 소학생준칙에 맞게 행동하는 등 바른생활습관을 이어나가도록 부모가 솔선수범하고 잘 이끌어나가야 한다.

반듯한 성품, 건전한 사상을 키우는것도 이맘때부터 시작해야 한다. 요즘 제31회하계올림픽이 브라질에서 개최돼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식구들이 모여앉아 경기를 관람하는 가정들이 많았다. 그런데 아이앞에서 발휘가 리상적이지 못하다고 선수를 비난하거나 경기의 흐름, 경기해설에 불만을 느껴 입에 욕을 달고 경기를 관람하는 부모들이 있다. 올림픽에서 보여지는것은 단지 경기성적뿐이 아니다. 평화사랑, 단결우애, 합작소통, 끈기분발 등 정서와 정신이 보여지는것은 물론이고 체육상식, 출전팀들의 소속나라, 과학수준 등 올림픽을 통해 보고 듣고 느끼는것은 무궁무진하다. 부모는 학교와 교과서밖의 지식들을 긍정적으로 격정을 가지고 가르치면서 참된 인생의 스승이 돼야 할것이다.

한사람의 성장에서 가장 기초이고 기본적인 소학교 입문, 물론 중요하다. 시작부터 마음을 다잡고 심혈을 기울여야 함은 자명한 일이나 출발선부터 너무 공부에만 집착하고 일방적인 강요만 들이대는것은 시정해야 할 바이다. 출발선이라는것 자체가 존재하지도 않을뿐더러 있다 하더라도 부모 본인이 곧 아이성장의 출발선이라는 점을 명기해야 한다.

나의 일거수일투족이 그대로 아이에게 반영되고 배울수 있다는 점에 주의를 돌리고 부모가 먼저 참답고 모범적인 삶을 살아가야 한다.





김일복
연변일보 2016-08-22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지식전수 외에 아이들 꿈실현에 가장 중요하고도 큰 힘이 된다는것을 절실히 느꼈다. 특히 교원들의...  2017.05.01
 우리 대학생들 돈 어데 쓰나? 시체멋, 체면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재교생들의 월 평균 소비가 1212원이라 하고 30%가 생활비가 모자란다 했다. 그럼 대학생들의 소비에 어떤 추세와 특점이 있고 ...  2017.04.05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지난2월 28일자 <길림신문>은 "연변대학 따분한 정치학과에 실천교육 도입"을 1면 톱기사로 올렸다. 기사는 연변대학 사상정치리론학...  2017.04.05
 스마트폰 역설에서 벗어나기
얼마전 식당에서 본 모습이다.  서너살도 안되여보이는 녀자아이는 떼질 한번 안쓰고 앞에 놓여있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얌전하게 자기 앞에 놓여...  2017.04.05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료녕성 조선족학교 학생 류실상황 엄중
많은 조선족학생들이 한족학교에 다니는 현실이 날로 엄중해지고 보편화되고 있다. 기자는 일전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학교로 류실된 정황에 대하여 조사연구를...  2017.03.29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맞춤형 적성교육 선호 인식 확산
하루가 다르게 날씨가 따뜻해지는 요즘, 여기저기 가족단위로 움직이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19일, 모아산에는 어린 자녀와 함께 등산에 나...  2017.03.25
 학습은 평생의 습관으로
주말에 연변대학 주변을 돌면서 짙은 학습분위기를 실감했다. 대학교정은 물론이고 주변 학원가에도 뭔가를 배우려고 찾아드는 학생이며 직장인들로 보기 좋은 모...  2017.03.10
 민족 요람의 수호자들
정유년 닭해를 맞아 회사들이 송구영신 파티를 벌이기에 열을 올리며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을 뛰어넘어 제구포신(除旧布新)한다며 희망을 부풀리고 있다.나라...  2017.02.01
  
12345678910>>>Pages 9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